•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400

100일 정도 만난 남자가 혼자 준비된 이별을 준비했었데요

100일 만나면서 어느정도 서로 맞춰주고 그랬고 이해하며 잘 사귀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저만의 생각인가봐요

싸우는걸 싫어하는 남자였어요..

근데 만나다보면 안맞는 부분에서 싸웠던 부분이 100일동안 세번 그랬는데

생각해보니.. 그 사람은 싸울때마다 말을 하지 않았고 오히려 저만 말하는 스타일이었어요

혼자 생각하는 스타일이고 하루정도 시간을 가져야하는 스타일.,,

저는 그런 스타일이 아니어서.. 처음엔 이해를 하지 못했고 그게 불만인것도 있었어요..

 

암튼 결론적으로 헤어지자고 하데요

붙잡으면서 제가 그랬죠..

나는 헤어지는걸 생각한적이 단 한번도 없었고 어떻게 그렇게 말을 할수가 있냐. 이제 나를 사랑하지 않는구나

이렇게 말하니까 사실 이별을 조금씩 준비했었다고 지금 헤어지는게 더 좋을 수 있고 웃으면서 보내주자고 그러드라구요

이미 준비했었다는 말에 멘붕먹으면서 알겠다고 했습니다..

지금 헤어진지 2틀째인데.. 아직도 새벽에 뜬눈으로 지내면서  어떻게 잊을까 생각중입니다

괜히...자책만하게되고..내가 많이 부족했구나

나를 많이 사랑하는건 아니였다 나의 문제가 많았구나 싶습니다.

이별하고 나서 그 공허함 견디기....힘든것 같습니다.....

인연이 아니었나봐요...

준비된 이별을 처음 겪는지라 사실 무섭기도 합니다..

위로좀해주세요...

 



간디우왕

2016.11.23 14:33:04

사우는 스타일도, 이별하는 스타일도 서로 안맞으셨던 것 같아요.

저도 잘 이별하지 못하고 있지만

어쨌든 홀로 남았으니 스스로를 잘 돌봐주는것이 최선의 이별방법인 것 같습니다.


힘내세요

이진학

2016.11.23 15:12:21

헤어져야 만나지. 안 헤어지면 다시 못 만납니다.

iwk

2016.11.23 15:52:33

연말은 자고로 소개팅과 이별의 시기이죠.

이별한 사람들이 소개팅하러 나오기때문에 ㅎㅎ

힘내요

늘그곳에

2016.11.23 16:23:42

별로 안좋은 남자에요. 너무 마음에 두고 미련남기지 마세요.
혼자 생각하고 혼자 결론내리는 남자는 곁에 있는 사람을 눈치보게 만듭니다.
차라리 일찍 끝내서 다행이에요.

lovelyJane

2016.11.23 19:59:01

엎질러진 물은 주워 담을 수 없고

이번의 기회를 반성삼아 더욱 더 예쁜 사랑하세요.

그리고 이별은 교통사고랑 같아서, 눈에 상처가 보이진 않아도 치유하는게 시간이 필요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 질거예요.

일상의아름다움

2016.11.29 01:46:33

남자분이 혼자 생각해서 판단하는 성격이 좀 있네요. 본인이 생각하기에 고쳐야 겠다 싶으신 부분들은 고치시되 너무 자책하지는 마세요. 

큐빅상혁

2017.01.12 17:35:59

암튼 결론적으로 헤어지자고 하데요

붙잡으면서 제가 그랬죠..

나는 헤어지는걸 생각한적이 단 한번도 없었고 어떻게 그렇게 말을 할수가 있냐. 이제 나를 사랑하지 않는구나

이렇게 말하니까 사실 이별을 조금씩 준비했었다고 지금 헤어지는게 더 좋을 수 있고 웃으면서 보내주자고 그러드라구요

이미 준비했었다는 말에 멘붕먹으면서 알겠다고 했습니다..

 

 

 

아... 이 문구가 너무 마음에 아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2259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6016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6518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8325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0426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196723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3373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58762 10
52720 솔로력이 +10 상승하였습니다. [2] 아함 2016-11-26 770  
52719 남자친구 어머님이 입원하셨어요 [9] 매실차 2016-11-24 902  
52718 저만 그런가요? [4] 치치 2016-11-24 882  
52717 처음쓰는 스몰톡 [6] binloveu 2016-11-24 724  
52716 오랫동안 못 잊는 사람은 어떤 사람인가요? [15] 엠마보바리 2016-11-23 2214  
52715 다쳤어요 ㅠㅠ [4] Gabi 2016-11-23 531  
52714 일기) 출근길 attitude 2016-11-23 409  
52713 결혼한 전남친의 연락,,,무슨 심리일까요? [7] Happy things 2016-11-23 1526  
» 차였어요..준비된 이별..위로 좀 해주세요... [7] 달자 2016-11-23 1187  
52711 남자친구의 여자문제.. [6] 작은숲 2016-11-23 1196  
52710 개인시간이 꼭 필요한 사람의 연애는?? [8] 뀨우 2016-11-23 1380  
52709 예쁜 여자에게 대쉬 중인데, 지치니까 착한 여자가 끌려요. [4] 옹달샘물 2016-11-23 1439  
52708 인스타 Follow [2] 블레스유어셀프 2016-11-22 799  
52707 여자분들 궁금한데요 [6] diesel 2016-11-22 1052  
52706 사랑하는 사람의 부모가 영 아닐때.. [23] 선혜 2016-11-21 1770  
52705 상대에게 적합한 사람인가 시험 당하신 분, 시험 해보신 분 계신가... [49] 흔녀 2016-11-21 2170  
52704 짝사랑 세련되게 하기 [2] 베리무스 2016-11-21 1107  
52703 펑)어젯밤 연락했습니다 [4] 다솜 2016-11-20 963  
52702 Ted 강연 보시는분있나요? diesel 2016-11-20 378  
52701 우울증 극복할수 있을까요 [4] Momo3 2016-11-20 752  
52700 20대 소회(부제: 서른을 기다리며) [5] 은갈치 2016-11-19 901  
52699 공허한 관계, 제 욕심 때문일까요 [10] ToBeAlone 2016-11-19 1313  
52698 소개팅인데 여자가 계산을 안해요... [19] SteveLee 2016-11-19 1971  
52697 친구와의 약속 [2] 쵸코마카다미아 2016-11-19 485  
52696 결혼을 생각할만큼 좋은 연애상대를 만나는 일은....자주 찾아올까요? [9] 늘그곳에 2016-11-18 2231 1
52695 오늘 밖에 돌아다니시는 분들 방진 마스크 꼭 쓰고 다니세요. 마이바흐 2016-11-18 506  
52694 스몰톡 [8] 간디우왕 2016-11-18 871  
52693 어떡하면 좋을까요.. [4] 따사로와 2016-11-18 906  
52692 작은 이야기들 [5] 섭씨 2016-11-18 711  
52691 아침에 아이스아메리카노 [2] diesel 2016-11-17 822  
52690 Too late? [21] 쌩강 2016-11-17 1766 2
52689 여자친구 진로 문제로 조언좀 구해봅니다 ^^; ( [13] 마이바흐 2016-11-17 1174  
52688 쓸 데가 없어서 여기에 써봅니다 고백..ㅎㅎ [7] 터어닝포인트 2016-11-17 1147  
52687 원나잇한여자들을 그걸 왜 숨겨요? 할때는 신나게했으면서 [11] 잊어버리지마 2016-11-17 1478  
52686 다들 사귄지 얼마만에... [4] 초코감자 2016-11-17 1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