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42

 

부모님을 뵙고 오면 기분이 항상 복잡..해요..


늙고 초라해보이는 부모님을 보면,
연민, 답답함, 묵직한 의무감, 그런 나를 보며 죄책감....
늘 편치 않은 마음이에요.

 

특히나

성장기 사랑이 필요했던 시절, 딸에게 무심했던 아빠에게 서운한 마음이 울컥 울컥 올라와요.
그래서 가시돋힌 말을 툭툭 내뱉죠.

 

나는 아빠랑 추억이 하나도 없다,
필요할땐 안그러더니 왜 이제와서 적응안되게 잘해주려고 하냐,
아빠같이 이기적인 사람은 요즘같은 때에는 이혼 당하기 쉽상이다,


허허 쓰게 웃으며 돌아서는 아빠의 작고 굽은 등을 보며 늘- 후회해요.
나는 왜 이것밖에 안되는 딸년인가- 하고..


어려워요
나이가 먹어도 애같은 나를 챙기며 사는게 지겨워요 ㅠㅠ
저는 세살 먹은 애처럼 뭐가 그렇게 원망스러운 걸까요.


녹록치 않은 삶을 두 어깨에 지고 사셨을 두분에 대한 동질감과 연민,
가족으로서 기대했던 것을 받지 못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과 섭섭함,
극단의 감정이 회오리치며, 차가웠다 뜨거웠다, 미웠다 불쌍했다, 늘 두분을 보면 그래요.

 

하지 못하는 술이 한잔 생각나네요. ㅠ

월요일부터 우울해서 죄송합니다...

 


 



Stop and Go

2016.12.26 13:22:02

저도 가끔은 그렇더라구요.

예전에는 그렇게도 무심하셨던 아버지였는데..  

지금은 좀 달라보이는 모습들을 보이십니다.

세월이 흘러서 그런걸까요? ㅎㅎ

근데 다들 그러잖아요. 어떤 부모님이든 나중에 돌아가시면 후회된다고...

나중에 조금이라도 덜 후회하기위해 되도록 잘 해보려는 중입니다.

힘내세요!

mai

2016.12.26 18:56:03

저는 그냥 부모님도 나와 같은 '인간'이였구나 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부모였어도 내 자식한테 그렇게 잘해주고 챙겨주고 키워줄 수 있었을까 

부모가 되지 못하여 그 마음 잘 모르겠지만. 

나이 조금 먹어 바라보니 정말 대단하신 분들이구나 싶어요 

나라면 어떻게 이 험한 세상 살아남아 아이를 키우고 돌보고 지금까지도 맡아주고 있을까 싶으니 

옛날에 가졌던 미움 혹은 상처라 여겼던 것들도 소소하게 보이더라구요

각자의 상황이나 이유가 있기에 뭐라고 단정지기 어렵지만, 제 경험에 비추어 댓글 답니다  

 

신월

2016.12.26 19:15:44

저도 부모님에 대한 원망이 남아있어서 힘드네요.
친한 사이가 아니라서 만날 때마다 어렵구요.
저는 그런 말도 안하는 사이라서 그렇게 말하는 몽이누나님이 부럽네요.

이로울

2016.12.26 22:50:22

몽이누나 스스로의 힘으로 혼자 벌어 

입고 먹고 자고 싸고 학교 다니고 용돈 썼다면 인정합니다

아니면 노인정

먹여주고 입혀주고 재워준 것에 대한 고마움은 커녕 후레자식급

첨부

미상미상

2016.12.27 13:19:57

추천
1

저도 안 그래야지 하는데 감정이 갑자기 그렇게 되어서 표현하고 나서 후회할 때 많은거 같아요. 오늘부터라도 조금 너그럽게 과거의 섭섭한 일들 지금 이해 안가는 말씀들 행동들 하셔도 나의 부모님이니까 내가 참고 너그럽게 좋은 방식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해요. 부모님은 낳아주시고 길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한 존재이지만 그렇다고 그 과정에서 상처받을 법한 일들이 없었을리 없고 EBS 달라졌어요 한편만 보더라도 정말 속상하겠다 너무하셨다 싶은 분들 계시니까요. 왠지 댓글 다는 분들 일부는 닉네임은 달라지지만 같은 분이 아닐까 싶게 비슷한 논조를 유지하는 분들 계세요.

슈팅스타

2016.12.27 18:59:14

많이 공감하고 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997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56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68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35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61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375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65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46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7718 10
52592 다른여자들과 좀 다른..이런면을 가진여자 이상한가요? [8] 긍정삶 2016-12-30 1565  
52591 한국에서 비옷 입고 다니면 어떤가요?(캐주얼) [3] vault 2016-12-30 644  
52590 사귀고 처음 써준 편지를 남친이 잃어버렸어요 [4] 스밀라 2016-12-30 671  
52589 먼저 연락은 없는데 답장은 해주는 남자의 심리 [18] 데니시 2016-12-29 2126  
52588 금요일같은 목요일이네요. [5] 챠밍 2016-12-29 607  
52587 새해 복 많이 받아요. [8] 섭씨 2016-12-29 570  
52586 여자의 최고 반전매력 [12] realpolitik 2016-12-29 2327  
52585 상황을 객관적으로 보는법 & 상대의 진실을 꿰뚫어보는법 [3] 미미로 2016-12-29 843  
52584 남자친구 저한테 관심 있는 걸까요. [7] neon 2016-12-29 862  
52583 헤어진지 일주일째됐네요. 그리고 공황장애라는 병에 대해. [14] envogueee 2016-12-28 1331  
52582 연애 썰 [11] 간디우왕 2016-12-28 1150  
52581 더빙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6] nc2u 2016-12-28 594  
52580 반전 매력 보여주기 [14] 섬섬옥수 2016-12-28 1376  
52579 [초대] 독서 모임에 초대합니다.(그리스인 조르바)_히치하이킹 [2] 김팀장 2016-12-27 629  
52578 배신한 사람 [3] Selfishbitch 2016-12-27 770  
52577 혹시 저한테 스벅 프리퀀시 보내신분~? [1] 니미라이 2016-12-27 604  
52576 네이버에 "러브패러독스"라고 치면 [3] 이중잣대 2016-12-27 990  
52575 헤어진남자친구를 붙잡고싶습니다. [14] 보고싶종 2016-12-27 1385  
52574 이기적인특강 기다려져요 서보보 2016-12-27 532  
52573 모녀여행 추천좀 해주세요 [20] banhana 2016-12-27 1092  
52572 결혼의 과정? 순서? [6] 신월 2016-12-26 1395  
52571 이런 남자의 연락?대응 패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6] 안나20 2016-12-26 1489  
52570 영화 "클래식" (김광석 -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avi 유제화 2016-12-26 516  
52569 진부하지만,이별 6일째 입니다. [9] binloveu 2016-12-26 1081  
52568 스벅 프리퀀시 증정 [4] Rose81 2016-12-26 556  
52567 강남역근처 엄청 맛있는집 추천좀 해주세요~~~~!!! [5] 새롭게시작. 2016-12-26 747  
52566 일침을 가장한 악플러들 [51] 모험도감 2016-12-26 878 2
» 부모님이란 존재( 우울함 주의) [6] 몽이누나 2016-12-26 859  
52564 여잔데 귀엽다는 말 들으면 기분나쁜게 이상한 걸까요? [8] Rooibos12 2016-12-26 1147  
52563 남친이 DVD방을 가자고 했습니다.. [9] Maximum 2016-12-26 1581  
52562 상사의 성희롱 때문에 미칠 거 같아요 [6] 플립 2016-12-26 1056  
52561 제게 여행은 사치일까요..? [12] kiwiwi 2016-12-25 875  
52560 취업했어요 : ) [12] freshgirl 2016-12-25 732  
52559 저는 심리상담 치료를 받고있습니다. [8] 나무들의 밤 2016-12-25 789  
52558 조만간 씨스타 화보 보겠네요ㅋ 유제화 2016-12-25 5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