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6

날씨가 따뜻해졌어요.

아직 아침에는 찬 바람이 불어서 경량패딩을 버리지 못하고 있지만

추운 날씨에게서 나를 방어하느라 움츠렸던 어깨를 펴고

발걸음도 좀 가볍게 나돌아다닐 수 있네요.


뭔가 이곳 분위기도 바뀐 것 같네요.

전 많이 활동하지 않았지만

제 개인적인 이야기들을 조금 풀어놓은 곳이라

문득 생각이 나서 들어왔어요.

봄이 되었으니 다시 활동을 시작해볼까...? 이런 것은 아니고 ㅎㅎㅎ

방 창문으로 비껴들어오는 햇빛을 맞으며 아침을 시작하는 나날이 되니

좀 더 웃고, 좀 더 착한 일을 하면서 지내고 싶은 의욕이 생겨요.

동면을 마친 곰이 몸은 홀쭉해졌지만 가벼워진 그만큼 움직이기 좋은 상태라고나 할까요.


자전거를 두고 에코 가방 하나 들고 가볍게 슈퍼마켓에 갔다 왔어요. 

과일코너로 들어가

대량으로 풀리기 시작한 커다란 오렌지를 몇 개 사고 특별진열대를 보니

조그마한 종이 상자에 담긴 딸기들이 있었어요. 간만에 보는 딸기.

그리 만만찮은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망설이다가 한 상자를 샀어요.

햇빛이 참 따뜻했기 때문에 

공원으로 발길을 옮겨서 벤치를 하나 차지하고 다리를 쭉 뻗고 

잠시 햇빛을 즐겼어요.

갑자기 목이 마른 것 같아서 문득 딸기 상자를 열어 딸기 하나를 집어 입에 넣었어요.

멍하니 공원 안의 파릇한 색깔들과 햇빛의 열기에 몸을 내맡기고 있었을 뿐인데....?

...내 생각엔 하나만 먹은 것 같은데....?

제 손과 입이 부지런히 일을 하고 있었네요..... 두 개 남은 딸기.

두 개를 마저 입에 넣고 상자를 쓰레기통에 던져 완전히 흔적을 없앤다음

다시 슈퍼마켓으로 가서 딸기 한 상자를 더 샀어요.

마치 나 자신에게서 증거를 인멸하기라도 하듯 ㅎㅎㅎㅎ 보라! 어쨌든 난 딸기 한 상자를 가지고 있다고! 

ㅎㅎㅎㅎㅎ 

이게 뭐라고 혼자 유쾌한지 ㅎㅎ 혼자 비밀임무를 완수하기라도 한 것 같이 의기양양 ㅎㅎ

햇빛이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네요, 실없이.

정신줄을 놓고 순간에 머무는 짧은 시간도 어떨 때는 사소하지만 무지무지 편안한 쉼이 되는구나.... 생각했어요.

오렌지는 내일 아침에 짜서 생과일쥬스로 마실거에요.

봄에 모두들 힘내시길요. 





Waterfull

2018.04.16 14:45:42

오렌지 한국에도 싸더라구요.

10개에 1만원

딸기는 겨울에 한창 많이 나왔다가 지금은 가격대가

한 팩에  3-4천원 정도로 팍 떨어졌어요.

딸기도 무슨 종류가 이렇게나 많은지

제 머리속에는 큰 딸기가 단 딸기 ....로 그냥 입력되어 있어서

신선하고 큰 것을 고르려하지만 GMO처럼 큰 딸기는 또 무서워서

사질 못하겠더라구요.

딸기가 나인지 내가 딸기인지

햇살을 먹은 건지 딸기를 먹은 건지

봄을 먹은 것인지 봄이 딸기인지...

뭐 그런 순간이었겠어요.

저도 딸기 한 팩은 게눈 감추듯 먹어버려요.

뭐든 그렇게 먹는 거면 Blessing일거예요.

저희 병원에 다니는 인도인 여성이 제게 "당신이 존재하는 것은 우리들에게는 blessing입니다."

라고 한 말을 듣고는 "한국에서는 그 단어를 들어본 것은 한국어 포함해서

처음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왠지 Blanca님에겐 꼭 사용해보고 싶은 단어네요.

 

Blanca

2018.04.18 05:51:10

Blessing.. 좋네요. 저는 간만에 느껴보는 햇살도 Blessing이라고 느꼈어요.

잠깐 멈추고 내 몸에 감기는 햇살을 느끼고 앉아있으려니

그 온기가 피부에 스며들어와 어루만지는 것 같았거든요.

그런 순간이 다 Blessing이라고 생각해요. 

고맙습니다. God bless you!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3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19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18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15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00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13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332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16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85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284 10
54541 썸 인줄 알았는데 아니었나봐요 [4] mimian 2018-04-26 1081  
54540 사람 마음이 참 신기하네요 [1] 몽봉구 2018-04-25 434  
54539 저는 결혼하면 안될까요 [13] 하얀장미 2018-04-24 1693  
54538 예비신부 가족 사촌오빠의 와이프.때문에 이별했어요. [15] 스트링피자 2018-04-24 1352  
54537 얼굴만 아는 사이에, 여자가 먼저 연락을 하는것.. [2] dreamy 2018-04-24 768  
54536 이별을 다짐하게된 순간.. [7] mars1122 2018-04-24 1033  
54535 우깡이는 나의 힘 [4] 뜬뜬우왕 2018-04-24 389  
54534 프사 및 대화명으로 철없어 보인다고 판단하는 저는 꼰대 인가요.? [5] 라스 2018-04-23 1098  
54533 엄마와의 화해 [2] 뾰로롱- 2018-04-23 315  
54532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1] 아하하하하하하 2018-04-23 392  
54531 여성분들, 남자로 느껴지지 않는다의 정의를 내려주실수 있나요? [4] 싸으랑랑해 2018-04-22 1621  
54530 좋아하는 음악은? [13] 3월의 마른 모래 2018-04-22 741  
54529 이기적인특강 아르미미 2018-04-22 449  
54528 좋아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말을 걸면 좋을까요? sweetian 2018-04-20 444  
54527 댓글 부대와 드루킹 [3] Quentum 2018-04-19 196  
54526 사랑의 3요소 너때문에 2018-04-19 512  
54525 인상은 좋은데 성깔있게 생겼다?(초스몰톡) [4] 뜬뜬우왕 2018-04-19 575  
54524 그냥 스몰톡 [4] 이건 2018-04-19 419  
54523 이건 아웃인거죠 [6] fink 2018-04-19 853  
54522 돌싱이 되었고 연애를 합니다. [4] 시몬스터 2018-04-19 1126  
54521 재미없는 썸이요. [5] 창조자 2018-04-18 1123  
54520 잘 받기 [10] 헐헐 2018-04-18 811  
54519 장거리 연애..그리고 일상 [2] 두부한모 2018-04-18 473  
54518 ㅇ 언젠가는 이라는 말만 하는 [3] 에로고양이 2018-04-17 508  
54517 전남친의 카톡 [4] 미미르 2018-04-17 948  
54516 남자친구가 한 말이 계속 생각나요. [9] 하항 2018-04-17 1330  
54515 말로 표현 못할 사랑 아하하하하하하 2018-04-16 409  
54514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묵념의 시간을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Waterfull 2018-04-16 317 4
54513 어제 꾼 꿈이야기 (약간 무서움) [7] 또다른나 2018-04-16 400  
54512 직장 내 괜찮은 사람 [2] bee 2018-04-15 793  
54511 누가 제 상황 정리좀 해주세요~ [3] 로멩가리 2018-04-15 644  
54510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루... [10] 뜬뜬우왕 2018-04-15 726  
54509 사귀는 건 가요? [4] fink 2018-04-15 786  
54508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지병은 재앙이란걸요. [3] grams 2018-04-15 1053  
» 러패에 오랫만에 왔네요 [2] Blanca 2018-04-15 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