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0

편지

조회 251 추천 0 2018.10.12 19:14:59

 

 

자꾸만 생각나고 자꾸만 보고 싶은 당신에게.

 

막상 편지를 써야겠다고 생각을 하고 행동으로 옮겼으나 어떤 말로 편지를 시작하면 될까 감이 오지 않습니다. 하고 싶은 말이 딱히 있어서 편지를 쓰는 것은 아닙니다. 빨리 보고 싶고 빨리 만나고 싶고. 눈을 똑바로 보면서 이야기를 하고 싶어요. 우리가 또 다시 만나게 되면 그땐 당신이 내 눈을 피하지 않고 오래 오래 보면서 이야기 해주면 좋겠어요. 나는 여기 이 곳 회사에서 왕따입니다. 소속감 따위 느껴본지 오래 되었습니다. 하루 가까이 여기 붙어 있으면서 때로는 외롭고, 한편으로는 쓸쓸하고 서러운 마음이 나를 자꾸만 짓누르고 있는 가운데, 그래서 이곳에서 나가야 할까. 다시 공부를 해서 다른 곳으로 가야하나. 고민하던 찰나에 당신을 알게 되었습니다. 엊그제였나요? 어떤 이야기를 하다가 당신이 말했어요. "사막에 꽃을 피우는 마음으로" 어쩌면 오늘 이 하루가 그래도 어제보다, 엊그제보다 견딜만한 것은 당신의 말 덕분이 아닐까 싶어요. 거창하게 아니면 그럴듯한 편지를 쓰고 싶으나 그런 글을 쓸 능력도 제겐 없네요. 미사여구가 덕지덕지 붙은 부담스러운 편지가 될까 걱정입니다. 그저 마음 가는대로 써보고 있습니다. 저 말이죠. 고맙다는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내 인생에 사랑은 그냥 선봐서 조건 맞는 사람만나 같이 살아도 나는 행복할 자신 있으니까. 결혼 전에 연애는 굳이 꼭 하고 싶은 그 마음을 스스로 놓고 있었는데.. 그랬는데.. 당신 때문에 다시 저는 사랑을 하고 싶습니다. 우리가 꼭 사랑을 해야 한다는 말은 아닙니다. 우리가 무조건 사랑이야. 라고 단정 짓지는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게 사랑이 아니면 무엇을 사랑이라 말할 수 있는지 모르겠네요. 이런 마음을 선물해줘서 고맙게 생각합니다. 포기하고 싶지가.. 않네요? 그리고 나는 당신이 매일매일 나한테 홀렸으면 좋겠어요. 예. 그런데 제가 당신을 홀렸습니까? 아닌 것 같은데.. 전 뭘 딱히 홀려야겠다. 한 건 없고 사랑이라는 것 자체가 원래 이런 거 아닌가요? 안녕.

 

 

 

 

 



뜬뜬우왕

2018.10.12 19:37:02

안녕,안녕,안녕,

유리동물원

2018.10.17 00:17:38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게 사랑이 아니면 무엇을 사랑이라 말할 수 있는지 모르겠네요.  


이 말이 참 감동적이네요.. 창틀에 올려둔 화분에 우연히 날아든 씨앗에서 싹이 나는 것 같네요^^ 파릇 파릇 연녹색 싹이 2쌍..

유리동물원

2018.10.17 00:18:17

저도 오늘은.. 고마운 그 사람에게 편지를 쓰고 잠들까 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6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6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20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7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1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30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4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57 10
55030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70  
55029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67  
55028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50  
55027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315  
55026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37 2
55025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962  
»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51  
55023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39  
55022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46  
55021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1085  
55020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518  
55019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628  
55018 조수석에 다른 여자 앉혔던 구남친.. 제 예상이 맞았던 걸까요? [6] Mink 2018-10-11 723  
55017 다시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요? [17] waterloo 2018-10-11 1105  
55016 띠동갑 커플.jpg [3] 로즈마미 2018-10-11 581  
55015 헌신적이었다고 생각하신분들. [5] 알테나 2018-10-11 588  
55014 오랜만에 와서.. [6] 들꽃 2018-10-10 372  
55013 11채 이상 다주택자 3만 6,000명 [2] 로즈마미 2018-10-10 257  
55012 펑,, [5] 다솜 2018-10-10 461  
55011 사람은 왜 자신이 세상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사는걸까요? [9] ㅇㅇㅇㅇ 2018-10-10 569  
55010 괜찮은줄 [6] dudu12 2018-10-09 488  
55009 이번 이별로 인해 느낀게 많습니다 [1] 알테나 2018-10-09 512  
55008 남자 끼고 다니는 애들 [3] 구름9 2018-10-09 689  
55007 긴 여행. [3] 몽이누나 2018-10-08 384  
55006 배우가 되고 싶어요 [6] 유은 2018-10-08 569  
55005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8 211  
55004 실내 음악 공연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할게요 일상이멈출때 2018-10-08 238  
55003 하하하하 내년에 서른이네요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07 508  
55002 겨울대비.옷장정리. [4] 뜬뜬우왕 2018-10-07 378  
55001 어머니, 아버지 미안해요 [1] Thorn 2018-10-07 401  
55000 소개팅 까인 후기 [15] 꼬우요 2018-10-06 1542  
54999 직장생활 스트레스 [7] 장미그루 2018-10-06 722  
54998 요새 이틀에 한번은 저녁을 안먹고 있습니다 [3] clover12 2018-10-05 708  
54997 사무실 이전 해보신 분 계신가요? [4] 새록새록 2018-10-05 317  
54996 혼자 주절 주절 [6] 지롱롱 2018-10-05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