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70

그 사람과 헤어진지 5년이 지났습니다.


1년에 한 번은 안부를 물어봤는데 다행히 올해는 잘 넘어갔어요..(질척질척....한심하죠?)


저는 여전히 제자리 입니다.


그 이후로 사랑이란걸 해보지 못했습니다. 


소개팅을 스무번도 넘게 한 것 같아요. 


그 때마다 드는 생각은 그 사람만한 사람이 없었구나...란 생각이 드네요


30대 중반으로 접어드는 지금..


그 이후로 한 번도 제대로 해보지 못한 연애와 


제 짝을 찾아 떠나는 친구들을 보면서 박탈감도 많이 드네요


그 사람을 놓치면 안 되었던 건가....


좀 더 성숙한 다음에 만났다면 헤어지지 않았을까....


싶다가도... 인연이 아니었으니까... 과거는 미화되었으니까...라며 정신을 차려봅니다. 


소개팅에 실패할 때마다..또는 너무 외로울 때마다 그 사람이 늘 생각나네요


그 사람을 생각하고 있는 제가 또 한심하기도 합니다...


사랑에 빠지는게 너무 어려운 스타일이라 그런건지....


아니면 그냥 저라는 사람 자체의 문제인건지....


코로나 때문에 누군가를 만나는 것도 쉽지 않은 요즘....참....답답하네요...


사랑이 너무 하고 싶은 사람이....


어디에 얘기하기도 그렇고...이 곳에라도 이야기 해봅니다....부끄럽지만.....하소연해봅니다.



난비밀이좋아

2020.08.17 20:40:00

과거 만큼 아쉬운게 있을까 이런 생각이 드네요.


그래도 지금 혼자 잘 있구나 하고 스스로 위로합니다.

만만새

2020.08.18 08:34:02

시간이 더 지나면..그분과 못다한사랑 퍼줄 사람 나타납니다 :)

와이키키

2020.08.19 11:23:25

과거의 인연은 추억으로 남겨주세요. 저마다 다 다른 인연이에요. 새로 만나는 어떤 사람도 이전같지는 않을거에요.

테리

2020.09.17 09:54:08

지나간 기차는 다시는 돌아오지 못합니다.


추억은 추억일때가 아름답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2500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7275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7407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83137 2
55935 소심한데 배려깊지 못할때 생기는일 [2] 몽이누나 2020-08-24 678  
55934 신경 끄고 살자 마음이 편해진다. [2] 난비밀이좋아 2020-08-18 776  
55933 간절히 소망하면 이루어지는데 걸리는 시간이.. 만만새 2020-08-18 468  
55932 고깃집에 간 어느날 [5] 몽이누나 2020-08-18 704  
» 5년이 지났습니다....저는 아직 제자리네요 [4] 둥기둥닥 2020-08-17 1057  
55930 청주에 사시는 분? [2] 난비밀이좋아 2020-08-16 645  
55929 내 여자라면 좋을 텐데 [2] 빙규 2020-08-12 1060  
55928 화를 내고 난뒤의 찝찝함. [2] 뾰로롱- 2020-08-12 667  
55927 말로 잘 표현하지 못하는 남자(내용 펑) [12] 닝겐 2020-08-12 1167  
55926 오랜만이에요. [1] 와이키키 2020-08-11 605  
55925 맛집장어 후기 [2] 십일월달력 2020-08-10 723  
55924 뜬금없는 고(해성사)민상담을 듣고난 후 드는 생각 [2] 칼맞은고등어 2020-08-08 860  
55923 안녕하세요 르피입니다 [2] 르피 2020-08-06 804  
55922 30대 중반 진로 고민.. [4] S* 2020-08-03 1323  
55921 짧은 후기와 비오는 월요일 [2] miiiiii 2020-08-03 746  
55920 비가 츄륵츄르륵 오네요 [2] 몽이누나 2020-08-03 703  
55919 이직하게 되었네요... [4] 만만새 2020-07-31 884  
55918 평일 낮 독서 모임? 캘리포니아 2020-07-28 796  
55917 30대의 소개팅... (내용 펑) [13] miiiiii 2020-07-27 1582  
55916 의지할 데가 없다는 사실에 너무 우울해져요 [9] JY.K 2020-07-26 1930  
55915 합의된 하룻밤 만남...그리고 그 후 감정... [13] 하늘이13 2020-07-20 1924  
55914 제가 선생님을 사랑하는 걸까요 동경하는 걸까요? [10] JY.K 2020-07-16 1333  
55913 성별바꾸기 앱* 만만새 2020-07-13 986  
55912 사장과 직원의 차이 칼맞은고등어 2020-07-11 1106  
55911 결혼 준비하고 있습니다 [1] 덤인 2020-07-08 1396  
55910 서울 아디오스! [5] 십일월달력 2020-07-07 1043  
55909 나의 무식함에 대하여 1편 :) [2] 또다른나 2020-07-06 1181  
55908 누군가 그랬다.사랑? [2] 만만새 2020-07-03 1056  
55907 제가 쪼잔할걸까요(내용 펑) [7] Nylon 2020-07-03 1138  
55906 우와.... 백만년 만에 들어와봐요. HoneyRose 2020-06-30 1100  
55905 연애고민 조언 부탁드려요! [3] 프로고민러 2020-06-30 1165  
55904 만나본적 없는분과의 마이너스로 시작된 관계.. [5] 콩이언니 2020-06-25 1395  
55903 서울러 분들 도와주세요..^,^ [8] 십일월달력 2020-06-24 1302  
55902 이별하고 새 연인을 만들기까지 [1] 오렌지향립밤 2020-06-19 1390  
55901 호감 있는 짝녀에게 [2] 타마 2020-06-18 1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