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68

제가 좀 경솔하게 행동한 일이 있었어요.


3n년동안 갖고있는 불치병 (조급증) 이 있는터라,

 '지금 당장 해결해야돼!!' 란 생각때문에

깊이 생각하지 못하고

직장동료와 그의 가족까지 너무 번거롭게 한것 같아서..


주말 내내 이불에 하이킥하고 괴로워서 끙끙거렸어요..


카톡으로 연락해 사과의 메시지를 전할까 하다가

제 친구가 유부남한테 주말에 괜히 연락하지 말라고 해서 꾹 참았다가

월요일인 오늘 장문의 사과의 카톡을 보냈습니다 T_T


오히려 저보고 넘 착하다며 전혀 신경쓰지 말라는데..

저는 정말 주말내내 제 인생 전반을 돌아보며

내가 이렇게나 생각이 짧은 인간이었나, 자책도 하고

같은식으로 알게 모르게 제주변의 사람들을 상처줬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막 너무 괴롭더라고요...


소심이가

배려깊지 못하면 이렇게 후폭풍이 거세고 괴롭습니다 T_T

소심한 성격을 바꾸긴 어려우니 배려심을 더 가져보도록 노력해야겠어요..


앞으론 조급증이 찾아봐도, 호흡을 좀더 가다듬고, 주변 사람들한테 조언도 좀 얻고,

놓친건 없는지 한번더 둘러보면서 행동해야겠다는 뼈저린 교훈을 얻은 주말이었습니다..


 







만만새

2020.08.24 11:13:19

소심한데 배려깊지 못할수도 있고, 대범한데 배려깊을수도 있지만, 그게 사실 만들어낸 개념 뿐일수도 있단 생각 해본적있으세요? 말에 본질이 묻힌다고 해야하나..사실 우리는 어떻든간에 다 비슷하잖아요. 소심한면도 대범한 면도 있고, 상처받고 싶어하지 않고 상처주기 싫어하죠. 몽이누나님이 상처줘서 끙끙댄만큼 상대방은 깊이 생각 안할수도 있고요. 그리구,배려는 몸과 마음이 불편해서 제대로 의사표현 못하는 사람은 받아도 되지만, 보통사람은 요구한만큼만 들어주면 되는것같애요.오히려 이쪽에서 요구를 들어줄지 말지 생각해봐야하는거 아닌가요.ㅎ

닝겐

2020.09.01 14:21:15

심적으로 힘든 주말을 보내셨을 것 같아요.

저 또한 소심한 1인으로서 무척이나 공감가는 이야기입니다 흑,,


몽이누나님은 항상 댓글로 만나뵈었어서 낯이 익는데(일방적으로ㅋㅋ)

배려심있고 지혜로우신 분이라고 생각했어요.

상대에게 사과의 말을 건내시는 그 용기와 마음이 멋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2191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7084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7216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82841 2
55967 오랜만에 러패.. 마음의 속도와 온도 new [1] 듀냐 2020-10-21 16  
55966 생리 전 증후군이 너무 심해 고민이에요 update [2] 절미 2020-10-20 78  
55965 사진 어떻게 올리나요?? florence 2020-10-18 60  
55964 혐오라는 단어를 먹고 무럭무럭 자란다. [11] 나리꽃 2020-10-15 373  
55963 몇년 만의 복수 하나. [7] Ekon 2020-10-14 238 1
55962 럽패 알게된 계기(?) [1] miiiiii 2020-10-13 170  
55961 30중반은 어디서 만나야하나요... [11] florence 2020-10-12 440  
55960 내 친구, [3] 여자 2020-10-11 205  
55959 불쑥불쑥 [3] 이십춘기인가 2020-10-11 161  
55958 파더 콤플렉스가 있는 나 [3] JY.K 2020-10-08 277  
55957 스몰톡 / 여우짓 [2] miiiiii 2020-10-06 274  
55956 이 남자 무슨 마음일까요 [1] 20081006 2020-10-06 285  
55955 8년만에 들어와 보게 되었습니다. 오냥이우 2020-10-06 138  
55954 절에서 만난 인연 [2] 십일월달력 2020-10-06 217  
55953 요즘 제일 부러운 것: 여유와 자연스러움 [3] 아이디 2020-10-05 291  
55952 즐거운 추석 [2] 레드애플 2020-10-04 140  
55951 닉변경했어요 :) [1] 라스트크리스마스 2020-10-02 155  
55950 플라톤 '향연'의 인상적인 구절 [5] JY.K 2020-10-01 210  
55949 헤어진 애인과 다시 잘 해볼 수 있을까 [10] 닝겐 2020-10-01 378  
55948 대한민국 장남의 역할극. 칼맞은고등어 2020-10-01 117  
55947 지난 토요일 [1] 나리꽃 2020-09-28 234  
55946 다들 잘 지내시나요. [1] 섭씨 2020-09-26 260  
55945 나를 사랑하지 않는 남자친구 [11] herbday 2020-09-18 691  
55944 소개팅 그로부터 약 한달 후 [16] miiiiii 2020-09-17 666  
55943 현재 재생곡 ▶ Henri Salvador - Dans mon ile [1] 십일월달력 2020-09-10 206  
55942 아이를 키우면서 엄마에 대한 생각 [5] 생크림커피 2020-09-08 563  
55941 19년 7월 22일로 장거리 연애 끝 [2] 두부한모 2020-09-05 548  
55940 매력은 1+1 이 될수 없다 [1] 만만새 2020-09-04 423  
55939 아직 내 퍼즐은 저기 저기 저기에 있을꺼다. [3] 난비밀이좋아 2020-09-04 320  
55938 그냥 느낌이, [5] 여자 2020-09-03 535  
55937 세상 진지충 [3] 만만새 2020-09-02 365  
55936 선생님 짝사랑한다고 글 올렸던 고3 학생입니다 ㅋㅋㅋ 근황 토킹 [3] JY.K 2020-09-01 513  
» 소심한데 배려깊지 못할때 생기는일 [2] 몽이누나 2020-08-24 664  
55934 신경 끄고 살자 마음이 편해진다. [2] 난비밀이좋아 2020-08-18 7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