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6

남자친구가 제가 가족이래요 


술 먹다 나온 얘긴데 이런저런 얘기들을 하다가 남친이 


"그러고 보니 여자랑 술 먹은지 오래됐다"


하길래 


"나 있잖아~" 했더니 


"넌 가족이지~" 


라네요.. 


무슨 의미일까요? 

어쩐지 써놓고 답정너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마음 그냥 정리해야겠죠? 



joshua

2015.04.05 18:25:42

Sswan

2015.04.05 18:40:51

자세한 부분을 안적어서 오해가 좀 있었는가봐요 

더이상 여자는 아니고 가족이라는데  그것도 좋은 의미로 봐야할까요? 

어제는 다같이 모인 자리에서 대놓고 그러더라구요.. 여자가 있어야 재밌지~하면서요... 


joshua

2015.04.05 18:45:14

Sswan

2015.04.05 18:55:08

남친이 저랑 같은 테이블은 아니고 좀 떨어져서 앉았는데 

자기네 테이블보고 한 말이었다는 변명을... 

제 테이블에 있는 사람들까지 다 듣고 전부 00이 있는데 너 왜그러냐고 하는데도 ... 뭐가 어떠냐는 식이네요.. 

생각할 시간 가지자고 했는데 

제가 섣부르게 잘못 판단한건 아니겠죠...?

와퍼쥬니어

2015.04.05 19:44:58

추천
1

남친이 좀 입방정이긴 한데 생각할 시간갖자고까지 말한건 좀 오바네요 ㅡㅡ

likeglue

2015.04.05 20:08:27

역지사지를 해봐야한다고 생각해요. 

억측일수도 있지만. 더이상 여자친구가 안설레인다도 돌려 말한거같은데요...

역으로 여자가 남자랑 설레이면서 술마신지 오래됐다고 하면 기분이 별롤것 같네요. 


설령 설레임보다 가족애가 훨씬 크더라도 다른사람들도 있는데 대놓고 말하는것도 별로구요 

에르네스트 르낭

2015.04.05 20:27:55

글로서도 서로의 생각차이가 발생해 오해가 생길수 있는데 하물며 즉석에서 튀어나오는 말이야 오죽하겠어? 이런 경우 듣고 즉시 판단하는 것은 오해로 다툼이 일어날 가능성이 매우 크고 실제로도 비일비재한 일이라 남친한테 상세한 설명을 요구했다면 더 현명하게 해결가능하지 않았을까?

Sswan

2015.04.05 20:47:53

댓글 주셔서 다들 감사해요
그동안 비슷한 일로 몇번 러패에 고민을 털어놨었어요.
남자친구는 꽤나 자주 저런 식의 말로 저한테 상처를 주곤 했어요.
제 애정이 그만큼까지겠지만
더이상은 남자친구의 말을 농담이니까 라는 생각으로 넘겨주기 싫다는 게 제 생각이예요 ...

아무튼 좋은 말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진학

2015.04.05 21:28:23

가족이랑 그러는거 아니라고 진지하게 말해주세요. ㅋㅋㅋㅋㅋ

Choux

2015.04.05 23:45:55

예전 글에서도 느꼈지만 그분은 언어습관이 영 아닌 것 같아요. 자신의 말이 상대에게 어떤 작용을 할 것인가는 전혀 생각 않는 듯. 이 문제에 대해 얘기는 해보셨나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고민을 올리신 거라면 해결불능으로 봐도 될 거 같은데.

me2

2015.04.06 01:23:26

남친 말하는게 좀.. 기분 상할만해요. 자주그런일이 반복된다면 생각해볼것같아요.

식빵엔딸기잼

2015.04.06 10:16:51

ㅋ... 아휴. 입이 방정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5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7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1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0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4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5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2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0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86 10
48041 전 여자친구(아니면 전 남자친구)와 연락하시는분 있으시나요? [5] 인휴 2015-04-07 1559  
48040 나 혼자 산다 [2] whitenight 2015-04-06 871  
48039 이사람도 절 좋아하는지 헷갈립니다. [15] 달씨 2015-04-06 2621  
48038 그를 기다리면서 [2] 에이치 2015-04-06 707  
48037 격려와 위로가 필요한 글 [6] 섭씨 2015-04-06 1027  
48036 과외 학생이 저를 좋아한다는데.. [9] Blank999 2015-04-06 1808  
48035 내 삶의 구원자(?) SNS [4] Adelaide 2015-04-06 1651  
48034 시원하게 차였습니다 [6] Toxic 2015-04-06 1457  
48033 여자는 옷입는거에따른 이미지변화가큰가요??? [7] 다른남자말고너 2015-04-06 2509  
48032 펑~ [2] 아를의 별이빛나는 2015-04-06 701  
48031 피부 때문에 스트레스 ㅠㅠ [3] 두둘 2015-04-06 1196  
48030 힘든 연애. 종지부를 찍어야 할까요. [2] 그냥조금 2015-04-06 1273  
48029 어떻해야좋을지 [1] 나비...다 2015-04-06 702  
48028 이야기할 사람이 없어서요(친구이야기) [5] verliebt 2015-04-06 1178  
48027 오래된 연인의 애정표현 [9] soyokaze 2015-04-06 3353  
48026 [27] 다솜 2015-04-05 2487  
48025 허허허 내일 월요일입니다. 출근들은 [3] 옥택연 2015-04-05 862  
48024 안녕하세요.. [4] 똘끼 2015-04-05 879  
48023 일산 촌놈인데 도움 좀..........ㅠ file [8] 일산앤디 2015-04-05 1821  
» 연인 사이 가족같다는 말 [12] Sswan 2015-04-05 1846  
48021 생존신고 [5] 섭씨 2015-04-05 835  
48020 가끔 올라오는 셀프소개팅 [4] purplestorm 2015-04-05 1933  
48019 애인이 있어도 외롭단거요 [2] 바셀린 2015-04-05 1225  
48018 ===== [재공지] 부산 독서모임에 초대합니다(4/11) ===== 민여 2015-04-05 694  
48017 저의 연애관 문제있는걸까요??? [8] 그리워그리워 2015-04-05 1646  
48016 29살 연애vs자기계발 [9] 그리워그리워 2015-04-05 2023  
48015 채팅 어플...? [20] 찌아토오우 2015-04-05 2066  
48014 남녀평등 [45] 석류알 2015-04-05 2938 4
48013 질문 - 절 썸남으로 생각하는 여자분을 대하는 방법 [6] 까라요 2015-04-05 2067  
48012 예민한 성격 [3] 옥봉 2015-04-05 1317  
48011 저는 조금이라도 노출이되면 수치심이 들어요 [14] 은서 2015-04-05 2028  
48010 [모집]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4월 모임에 초대합니다.(빌브라이슨 발칙... 다시,봄 2015-04-05 743 1
48009 '넌 그냥 아웃!!! ' [5] 스톨베리 2015-04-04 1365  
48008 대학친구 만나고 왔어요 [2] 옥택연 2015-04-04 851  
48007 전문 상담을 받고싶어요 그런데 어떡해야할지 모르겠어요 [4] 보잉 2015-04-04 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