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8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8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2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00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1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18 4
»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2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8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3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5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27 10
55408 스몰톡 newfile clover12 2018-11-15 21  
55407 혼밥 레벨 [8] 로즈마미 2018-11-14 200  
55406 캣우먼님은 항상 프라이버시를 우선했잖아요. update [12] 자유. 2018-11-14 270  
55405 에브리데이스몰톡 [3] 뜬뜬우왕 2018-11-14 114  
55404 스몰톡 [8] StFelix 2018-11-14 165  
55403 연애를 안하면 인생이 줴미가 없어요.. update [14] 몽이누나 2018-11-13 495  
55402 . [10] Lilly666 2018-11-13 487  
55401 조심스러운건지 관심이 크지 않은건지... 뭘까요...? [21] 고송이 2018-11-13 412  
55400 내안에서 뛰노는 너 뜬뜬우왕 2018-11-13 101  
55399 헤어질 때 뭐라고 얘기하나요? [7] 맛집탐구 2018-11-13 316  
55398 교수님이 좋아지고 있어요 [8] 미니미니미 2018-11-12 414  
55397 우크라이나에는 미녀가 많다.jpg [1] 로즈마미 2018-11-12 215  
55396 베리베리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12 194  
55395 오픈카톡방 있어요~ [1] flippersdelight 2018-11-12 191  
55394 스몰톡 [6] StFelix 2018-11-12 197  
55393 짝사랑 [4] dwef22 2018-11-12 221  
55392 오랜만 [1] dudu12 2018-11-11 137  
55391 여자들은 남편의 바람을 알고도 모른척하나요? [4] viva_v 2018-11-11 414  
55390 나의 소녀 감성 [2] 여자 2018-11-11 162  
55389 특별했던(?) 소개팅 [19] 라영 2018-11-11 449  
55388 남자분들께 질문) 핸드폰 서로 검사??하는거요... [20] bluewhite 2018-11-11 428  
55387 연애,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 [7] 하얀장미 2018-11-10 560  
55386 하나둘씩 결혼하는 시기인데 [5] 일상이멈출때 2018-11-10 419  
55385 5년. 뜬뜬우왕 2018-11-10 192  
55384 성적으로 만족되지 않는 관계 [6] 생각의결 2018-11-10 658  
55383 자한당은 진짜 또라이집단이 맞는거 같네요. Quentum 2018-11-09 103  
55382 밤밤밤 자기 싫은 밤 [2] 다솜 2018-11-09 221  
55381 너와 나의 안전거리 그거시 바로 우리가 둘러치게 될 철벽의 두께 칼맞은고등어 2018-11-09 145  
55380 혼자가 편해요~(정말?) [2] 뜬뜬우왕 2018-11-09 346  
55379 휴대용 가스 꼽고 달리는 자동차 [1] 로즈마미 2018-11-09 121  
55378 어쨋든 맛있다 이거지? [1] 로즈마미 2018-11-08 286  
55377 한 아이의 생명이 내게 온다는 것. [6] StFelix 2018-11-08 495  
55376 언젠가 설명이 필요한 밤 [1] 뜬뜬우왕 2018-11-07 242  
55375 폭풍같던 시간이 지나고. [9] 라영 2018-11-07 442  
55374 집주인 혹은 갓물주 뭔가 좀 이상한 아줌마들. [3] 칼맞은고등어 2018-11-07 3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