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1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3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3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68 4
»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8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7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7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5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18 10
55231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new [5] 구름따라 2018-09-19 63  
55230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new [3] 로즈마미 2018-09-19 129  
55229 소개팅남에게 다시 연락해도될까요 new [5] kkmmz 2018-09-19 156  
55228 친구한테 남자친구를 그새끼라고 지칭하는 것을 들어버렸어요. new [16] 서리닝 2018-09-19 197  
55227 자꾸 화를내는이유가 왜일까요...ㅠㅠ new [7] 으아아아아!! 2018-09-19 158  
55226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update [1] 스캣 2018-09-19 97  
55225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update [3] 모던걸 2018-09-19 263  
55224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215  
55223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233  
55222 옛날이야기 update [2] 뾰로롱- 2018-09-18 145  
55221 4년간의 연애가 끝난 뒤 update [4] lazymin 2018-09-17 421  
55220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321  
55219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198  
55218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287  
55217 죽고싶기도 하고 살고 싶기도 하고 [9] 김두두 2018-09-16 337  
55216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632  
55215 이상한 후회 [6] dudu12 2018-09-15 431  
55214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261  
55213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490  
55212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592  
55211 오랜만의 스몰톡 [6] 슈코 2018-09-14 262  
55210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348  
55209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248  
55208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156  
55207 결혼? 결혼!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4 470  
55206 둘이 노는데 자꾸 끼고싶어하는 친구 [3] clover12 2018-09-13 308  
55205 그 친구는 저에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 [14] 유연 2018-09-13 563  
55204 엄마와 딸의 입장변화 [4] 뾰로롱- 2018-09-13 202  
55203 DDONG 쟁이의 투정 (더러움 주의) [2] Chiclovely 2018-09-13 164  
55202 연애할 마음이 왜 안 들까요? [8] 구름9 2018-09-13 538  
55201 비혼선배님들 연애 어떻게 하시나요 [2] 리듬속으로 2018-09-13 417  
55200 미술관 투어 이프로 2018-09-13 150  
55199 꿈으로 인해 분명해진 현실, 뜬뜬우왕 2018-09-12 184  
55198 ㅇ 묘한 우정 : 잔소리가 많은 친구 [2] 에로고양이 2018-09-12 262  
55197 바쁜 남자친구를 위한 연락 조절 [5] dlsrkstlfrur 2018-09-12 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