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6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386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7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0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3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2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6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15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59 4
»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3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4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39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08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587 10
55706 회사에서 내가 자꾸 예민한 사람으로 포지셔닝되서 너무 괴로워요 update [7] 이수달 2019-04-18 186  
55705 무엇을 선물하면 좋을까요? [3] 무산소운동 2019-04-18 144  
55704 10살 연상 남친과 사소한 이야기로 다퉜는데 제가 잘못했나요..? [9] 프리톡 2019-04-18 276  
55703 한동안 안보여서 좋았었습니다. file [14] 새록새록 2019-04-16 482  
55702 그들식 '정의' 와 세상의 잣대 [3] 윈드러너 2019-04-16 144  
55701 세상엔 하이에나같은 부류가 분명 존재한다 euns 2019-04-16 131  
55700 여성 일자리 창출 - 여성 안심 보안관들의 하루.jpg [2] 데구르르 2019-04-16 135  
55699 스몰톡(5주기) [11] St.Felix 2019-04-16 226  
55698 세월호 5주기의 소회 [3] 윈드러너 2019-04-15 103  
55697 결혼식때 메이크업요 [1] 제니츄 2019-04-15 198  
55696 이십대후반여자인데 너무 외롭고 공허해요.. [8] 뺘잉이이잉 2019-04-15 483  
55695 소개팅녀 부담을 느꼈다는데요 [1] 섬성짱짱 2019-04-15 247  
55694 형님들..제가.. 사람을 죽였습니다.. 데구르르 2019-04-15 236  
55693 결혼해서 귀농?생활 할지, 일을 계속 할지 고민입니다. [5] 쿠키67 2019-04-15 222  
55692 (장문) 3번 만나고 헤어진 맞선녀가 잊혀지질 않네요. 끝없는 자책감... [10] olsee21 2019-04-14 464  
55691 이곳에서 사춘기를 보낸 제가 번역서를 냈습니다. [6] 제주소녀 2019-04-14 262 1
55690 세월호 5주기 (펌) [17] 윈드러너 2019-04-14 199  
55689 [3] herbday 2019-04-14 266  
55688 결혼생각한 남친의 충격발언.. [23] 플립피드 2019-04-13 877  
55687 남자도 뽕시대 [1] 데구르르 2019-04-12 192  
55686 죽음이 벼슬인가? [3] 키키코 2019-04-12 221  
55685 이비가 VS 교동 데구르르 2019-04-11 119  
55684 회사에서 받은 상처 치유가 안되네요 [10] 뜻밖의 심리학 2019-04-11 535  
55683 결혼은 '왜' 하는거에요? [9] 숨비 2019-04-11 663  
55682 맹수 중에 사실상 원탑 [1] 데구르르 2019-04-10 203  
55681 재회 후 이별, 길을 잃은 기분이에요 [5] 유미유미 2019-04-10 300  
55680 드디어 이직 이력서 돌립니다. [2] 또다른나 2019-04-10 214  
55679 다시는 혼자하는 사랑 하고 싶지 않았는데 [3] 사랑주고파 2019-04-10 301  
55678 스몰톡 [6] St.Felix 2019-04-10 235  
55677 북 토크(독서 모임) 초대~ ^^ smirnoff ICE 2019-04-09 125  
55676 현대의 친환경 수소차? 과연 정말로 친환경일까요? 데구르르 2019-04-09 78  
55675 연애 고민 [3] eoooe 2019-04-09 434  
55674 골프 회원권 직업 [1] 농구여신 2019-04-08 179  
55673 만수위의 외딴집 [1] 데구르르 2019-04-08 136  
55672 남자친구를 믿어야 하는데 잘 안 되네요 [2] 플립 2019-04-07 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