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7

이범석과 홍범도

조회 263 추천 0 2018.07.18 10:05:09

무장독립운동에 대한 글만 읽으면 엄숙하고 숙연해지는 기분에 독립투사들을 검색해 봤다.
들어는 보았는가, 봉오동 전투의 승리자 홍범도.
부잣집 머슴으로 살다가 독립투사로 평생을 바친 위인이다.
변변찮은, 아니 입에 풀칠조차 하기 힘들었던 우리의 조상들은 기꺼이 독립을 위하여 피를 흘렸으며
전사한 동료의 눈꺼풀을 덮어주지도 못한 채 서둘러 이곳 저곳을 옮기며 악랄한 일본군에 맞서 싸웠다.
독립투쟁은 선택이 아니라 그들의 운명같았다.
추운 겨울날 천조각 몇 장 걸친 것이 전부였고, 동상이 걸리도록 옮겨다녀야 했다. 그러다 일제 앞잡이 같은 동지에게 잘못 걸리기라도 하면 개죽음을 당했다.
그렇게 독립을 피로써 이루어 내었는데
70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의 모습은 어떤가.
내가 행할 수 있는 애국은 무엇인가.
발해의 역사
고구려의 역사
간도
독도
...
중국이 탐내고 일본이 왜곡하고.
그럴 일은 없어야겠다만

(이하생략)


망향가/ 이범석


고국산천 내 고향은 몇 천리던가

고향 떠나 낯설은 만주벌판에

황혼에 싸워서 늦은 저녁에

사랑하는 내 동기는 하직하누나

적탄에 쓰러지는 동기 앞에서

꿇어앉아 눈물겨워 이름 불러도

말 없는 시체야 나의 동기야

다 식은 팔목에 시계만 돈다

남아의 영별인가 슬픔이런가

나는야 승리깃발 휘날리며

기어코 고향으로 돌아가련다

너의 원수 억천 만번 내가 갚으리

동기야 잘 있거라 나는 간다.




 2015. 3. 28. 에 쓴 제 일긴데 3년이 지나 읽어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신기하게도 독립유공자, 국가유공자 등 보훈대상자 분들을 위해 일하는 부서에 있습니다.

아침에 우연히 싸이월드 생각이 나서 읽는데

초심을 많이 잃었었구나 반성하게 되었어요.

뜨거운 가슴으로 일해야겠습니다.

대한민국 빠이팅!!





뜬뜬우왕

2018.07.18 10:09:06

오 마음이랑 연결되서 일을 하시는군요.
저는 영혼을 빼놓구 일하는 통에 힘들.ㅋㅋ

Quentum

2018.07.18 11:59:02

가끔 일자무식들이 한국을 독립시켜준건 미국이고 한국애국지사들은 아무것도 한것이 없다고들 하죠. 

그러나 독립투사들을 비롯한 한인애국단 같은 애국애족 단체들의 활동이 없었다면 국민당 장제스의 협력 조차 

받을수 없었고 1943년 카이로 회담에서 한국의 독립을 보장받지 못했을 겁니다. 

그분들의 희생이 있어 한국이 독립했다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입니다. 


그뿐 아니죠. 북한 김일성은 일제의 탄압으로 황폐해진 국토를 한국전쟁으로 또한번 유린합니다. 무기도 지원도 

하나 없이 맨몸으로 국군들은 맞서 싸우고 대통령은 위기 대응하나 하지 못한채 도망갑니다. 산화하신 국군장병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는 세계유래없는 독재 정권에서 최악의 유사국가사례로 전락했을겁니다. 


군사독재에 저항하신 민주주의 투사, 현대국가를 이룬 일꾼들까지 대한민국은 그 분들의 피와 땀으로 이루어진 나라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4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20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22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20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03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18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37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19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88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308 10
54787 폭언하는 남친이랑 헤어졌는데 미련이 남아요 [3] 곽밥 2018-07-21 659  
54786 친구구해여@@@@@@@@@@@@@@@@@@@@@@@@@@@@@@@@@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0 383  
54785 직장동료와 어색함 [3] hades 2018-07-20 744  
54784 점점 조급해집니다. [6] Maktoob 2018-07-20 711  
54783 10년전 오늘은? [2] 뾰로롱- 2018-07-20 305  
54782 이 나라 진보의 실체 [15] Quentum 2018-07-19 455  
54781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97  
54780 마음이 아프다. [8] 뜬뜬우왕 2018-07-19 613  
54779 성찰의 시간. [7] 몽이누나 2018-07-19 589  
54778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199  
54777 인문학과 토론을 사랑하시는 분들 (성남 독서 모임 모집) [3] 와사비 2018-07-19 326  
54776 이런 애인 있으면...담배 금방 끊어요... [1] 로즈마미 2018-07-19 621  
54775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53  
54774 확실히 나는 남들과 다른 인생이야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500  
54773 저도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72  
54772 아빠에 대한 미운마음과 안쓰러움 [8] 수박중독 2018-07-18 424  
» 이범석과 홍범도 [2] 다솜 2018-07-18 263  
54770 24살인데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친구하실분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7 804  
54769 너무 열심히 살지마 [14] 골든리트리버 2018-07-17 956  
54768 흔한 중소기업의 휴가 쓰는법 [3] 로즈마미 2018-07-17 657  
54767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 [3] Marina 2018-07-17 479  
54766 "알아서 잘 해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7 352  
54765 일본이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통령 ㄷㄷ [22] Quentum 2018-07-16 665  
54764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5] 몽이누나 2018-07-16 595  
54763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안녕하세요. [1] 롸잇나우 2018-07-15 332  
54762 여름휴가 [1] 올리브블랙 2018-07-15 256  
54761 26살 직장인 여자입니다. "인생이 재미가 없어요." [18] 경현 2018-07-15 1231  
54760 유럽여행을 가는 여동생에게 [12] 십일월달력 2018-07-15 728  
54759 의견 좀 여쭐게요.. [16] freshgirl 2018-07-15 791  
54758 소개팅남에게 실수한일 일까요? [8] 슬픈고라니 2018-07-15 1061  
54757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4] guskllrhkd 2018-07-15 690  
54756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guskllrhkd 2018-07-15 107  
54755 ㅇ 어쩔 수 없는 슬픔 [1] 에로고양이 2018-07-15 244 1
54754 직장동료에게 마음이 커져가요 [3] hades 2018-07-14 647  
54753 미묘하게 기분이 상하고 서운해지는 것 [10] 쵸코캣 2018-07-14 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