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06

퇴근을 기다리며

조회 303 추천 0 2019.03.18 20:41:40

 

목이 간질간질한것이 감기가 올것 같아요.

집에가서 약먹고 얼른 잠들어야할 것 같아요.

 

 

 

상대가 어떤 반응을 보이던, 개의치 않고 관계를 지켜낼 수 있을까요?

 

(제 기준) 심심해보이던 사람이,

시간이 갈수록 애정표현도 잘하고, 바쁜 와중에 짬을내어 어떻게든 절 만나려고 할때.

사실 속으론 너모너모 기쁜데 이게 뭐라고 이렇게 기쁜가 싶기도 해요.

그건 그냥 그 사람의 리액션 중 하나일뿐인데, 그게 뭐라고 이렇게 기분이 좋지?

 

그 사람이 나에게 10을 주든 100을 주든 그 자체로 감사하게 받아들이고

적게 줬다 슬퍼하지 않고 많이 줬다고 너무 기뻐하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내가 주는 마음을 그와 비하며 재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아직까지는 연습이 많이 필요한가봐요.

 

 

부산에는 벌써 벚꽃이 폈다는 기사를 봤어요. 

시간 참 빠르다, 싶어요.

 

 

 

 

 

 

 

 

 

 

 



만만새

2019.03.18 21:12:02

상대가 어떤 반응을 보이던, 개의치 않고 관계를 지켜낼 수 있을까요?

-진짠줄 알면 되요.

몽이누나

2019.03.19 18:39:58

추천
1

진짜.. 진짜?  '-'

십일월달력

2019.03.19 08:11:47

몽이누나님.

너모너모 기쁜 건데 왜 문득 현자타임 오신 거예요 ㅋㅋㅋㅋㅋ

제 기준 저런 마음 상태에 이르고자 했을 때,

연습 도구는 <채근담> 이라는 고전을 통해서였네요?!

 

부산에는 곳곳에 개나리가 폈구요.

지난 주말에는 텔레비전 프로그램 <썸바디> 보셨어요? (저 증말 재밌게 봄......)

서재원&나대한 커플이 다녀온, 바닷가 바로 옆에 세워진 힐튼 아난티코브 갔다 왔거든요?

커플이.. 커플이 왜 그렇게 많아. 입틀막

(개나리꽃 장전해서 쏴버리고 싶다.)

 

* 개도 안걸리는 그거 조심하세요!

몽이누나

2019.03.19 18:41:44

개도 안걸리는 그거 이미 걸린듯 ㅠ

ㅊ ㅐ..ㄱㅡㄴ담.. 받아 적었습니당 

힐튼 아난티코브 나도 가보고 싶어요!

Quentum

2019.03.19 11:25:07

많은걸 바라지 않는 것이 아름다운 인간관계에 첫발이라네요 ㅎ

몽이누나

2019.03.19 18:45:15

큭 어렵습니당.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3] 캣우먼 2019-03-18 383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278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0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83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22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56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51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35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43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64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39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08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586 10
55635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362  
55634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444 1
55633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598  
55632 교통사고 났을때 합의 대처.. [2] 스치는 2019-03-19 229  
55631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157  
55630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664  
»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303  
55628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306  
55627 제가 오늘부터, [2] 여자 2019-03-18 248  
55626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94  
55625 선물 받았어요! [3] 여자 2019-03-17 365  
55624 부모님이 힘들때 돈을 보태 드려야 하나요? [6] 생각의결 2019-03-16 471  
55623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133  
55622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527  
55621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432  
55620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192  
55619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82  
55618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121  
55617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149  
55616 오빠들이 친구한테 여자 2019-03-14 229  
55615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624  
55614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168  
55613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329  
55612 정준영 사건에 대해 이런 반응은 뭘 뜻하는걸까요? [9] 바둑이와돌돌이 2019-03-13 719  
55611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240  
55610 인생 혼자가 편하다싶어요 가면 갈수록 느낌.. [10] 스치는 2019-03-13 711  
55609 스물톡 - 반토막 나는 공감능력 [4] 벨로스터 2019-03-13 273  
55608 여친 있는 남자가 엄청 찍접거릴 때. [6] 여자 2019-03-12 635  
55607 이야기 [3] yoko 2019-03-12 264  
55606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146  
55605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328  
55604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494  
55603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594  
55602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