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38

안녕하세요~글썻는데 스크롤이 너무 내려가서 ㅋㅋㅋ

다시 써요 ;;

앞전에 교통사고나서 목에 인대가 늘어났었어요

고속버스타고 가다가 버스가 경미하게 가드레일을 박았어요

그때 제가 자고 있어서 근육에 힘을 빡 줬나봐여~ ;;;

그래서 지금 치료받고있는데 제가 병원을 두번갔거든여

사고난지는 한 일주일정도 됐네여~주말빼고. 3일인데 하루는 못가고.

보험회사측에서 슬슬 합의 해달라고 전화가 왓는데요~


상태는 당시에 허리가 너무 아파서 한의원부터 가서 통증을 가라앉힐려고 했는데

효과가 없어가지고 회사앞에 한방병원으로 갔거든요~

근데 목도 아프고 하니까 허리랑 목이랑 검사했더니만 목에 인대가 늘어났더라고요 

현재는 목에 인대늘어난거 치료중이고요 허리는 괜찮습니다. 그리고 어깨랑 목이 좀 아프고요

첨엔 목도 안돌아갔었어요..;;; 근데 보통 사고나서 목에 인대늘어나면 전치2주 기본이지않나여


합의해서 치료비 주신다고 하는데 어떻게 하는게 나은건가요?

치료 다 받을때까지 병원을 다니는게 나을지..

아니면 치료비 받는게 나을지..판단이 안서네요



십일월달력

2019.03.19 13:09:29

사고 나서 병원 가면 일단 2주구요.

합의와 치료는 별도입니다. 지금 현재 몸 불편하신 거 병원 계속 다니셔서 완치하셔야 해요.

그 사이 사이에 합의 하자고 연락이 계속 올텐데.. 처음 1-20 말하거든요.

전 손목이 아팠고, 괘씸죄 추가해서 130받고 합의한 기억이 있어요.

 

글 보니 저보다 훨 심각한 통증 같은데.. 병원 치료부터 합의 하지말고 계속해서 다니세요.

남지

2019.03.19 16:55:30

합의는 나중에 하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88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4] 캣우먼 2019-03-18 86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18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60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12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96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81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85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068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79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51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999 10
55562 왜 자꾸 우울증환자한테 힘내라고 하는거니 [1] 여우각시별 2019-03-23 332  
55561 용기내어 봅니다! 혹시 경북지역에 거주하시는 분? [3] 오렌지향립밤 2019-03-23 320  
55560 쩝 이정권도 이렇게 종말을 고하는군요. [7] Quentum 2019-03-22 392  
55559 (감동글 50호)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세노비스 2019-03-22 156  
55558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362  
55557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369  
55556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428  
55555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494 1
55554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715  
» 교통사고 났을때 합의 대처.. [2] 스치는 2019-03-19 279  
55552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188  
55551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913  
55550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340  
55549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353  
55548 제가 오늘부터, [2] 여자 2019-03-18 276  
55547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120  
55546 선물 받았어요! [3] 여자 2019-03-17 401  
55545 부모님이 힘들때 돈을 보태 드려야 하나요? [6] 생각의결 2019-03-16 559  
55544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158  
55543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642  
55542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517  
55541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233  
55540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107  
55539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144  
55538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178  
55537 오빠들이 친구한테 여자 2019-03-14 255  
55536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767  
55535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194  
55534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374  
55533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284  
55532 인생 혼자가 편하다싶어요 가면 갈수록 느낌.. [10] 스치는 2019-03-13 923  
55531 이야기 [3] yoko 2019-03-12 293  
55530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176  
55529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