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78

모든분들의 말씀 너무 감사드립니다.

많은 말씀들을 보며 제가 많은 생각이 들었어요.

내용은 별게 아니지만 펑하고 감사의 인사로 대신해요.



젤리빈중독

2020.07.03 19:05:02

“살만한지 봐달라”고 하셨으니 봐 주고 괜찮은거 같다고 얘기하신거고, “아 그래 괜찮아? 그럼 나 그 책 좀 사다줘”하셨으면 사다 주시지 않았을까요?

만만새

2020.07.03 20:14:14

그런데 제 일이라고 생각해보면 서운할것같애요.그냥 깜빡했든지 생각못했을것 같은데 말이에요.이말 그대로 전달해보심 되지 않을까요~^^

툴립

2020.07.04 20:28:23

제 생각엔 이런 서운함이 처음이 아니지 않았나 라는 생각이 드네요, 센스 문제인데 처음이면 그냥 그럴수도 있겠다 하지만 몇번 이런일이 쌓이면 사소한 일이라 내가 쪼잔한건가? 라는 의문이 들면서 서운함이 크게 생길 것 같아요. 그치만 연인 관계에서 서운할 수 있는 상황은 맞아요. 하지만 말하기엔 민망하죠.

궁디팡팡

2020.07.04 20:40:24

추천
1

얼마하지 않는 책이면 본인이 사면되지 않나요?
쪼잔하게 여기에 글남기는거랑 누가 더 잘못일까요?

취준생이면 경제적인 여유도 없을텐데.. 남친 개불쌍함.

badguy

2020.07.05 02:41:58

커뮤니케이션 문제예요. 더 나은 다른 책이 이미 많이 있겠지만,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라는 매우 오래된 책이 있거든요. 한번 참고해보세요. 남자와 여자가 쓰는 언어가 달라서 오는데서 생기는 흔하디 흔한 상황입니다. 남자는 무척 단순하거든요. 살만한지 봐달라고 하면 문자그대로 살만한지만 봐줍니다. 상대방을 덜 좋아하고 더 좋아하고의 문제가 아니예요. 처음부터 '어차피 책방가는거면, A라는 책에 내가 흥미있는데 혹시 좀 사다줄 수 있어?' 라고 했다면 흔쾌히 사다줬을거예요. 본인이 원하는 바를 매우 직접적으로 표현하지 않으면 못알아 듣는 남자가 많아요. 그만큼 순진하다는 뜻도 되구요. 물론, 남자 중에서도 여성의 숨은 의중까지 간파하는 몇몇이 있지요. 그러나 그런 남자들은 대체로 연애 경험이 많은 사람들이죠. 서운해 하지 마시고, 하나씩 조금씩 넌지시 가르쳐줘 보세요.

무라사키

2020.07.12 01:55:06

네 그런거같아요..

다솜

2020.07.12 22:15:22

저는 여자예요.만약 제가 취준생일 때 내가 생각하기로 소중한 사람이 이 책 좋은 거 같다 하면 내 용돈 쪼개서라도 사줍니다. 사줘라는 말을 안 해서 안 사줬다고요?그건 그런 사람들의 이성이고 거기에 맞지 않다면 자꾸 서운함만 쌓일테니 관계를 생각해보세요. 어떤 관점에서 이건 이래 저런 저래 하는데 누구도 틀리지 않아요. 그럼 당신은 당신 관점과 비슷한 사람을 만나면 되는 거예요. 누구의 잘못은 없어 보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4206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8655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8585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86045 2
55908 서울 아디오스! [5] 십일월달력 2020-07-07 1083  
55907 나의 무식함에 대하여 1편 :) [2] 또다른나 2020-07-06 1210  
55906 누군가 그랬다.사랑? [2] 만만새 2020-07-03 1085  
» 제가 쪼잔할걸까요(내용 펑) [7] Nylon 2020-07-03 1170  
55904 우와.... 백만년 만에 들어와봐요. HoneyRose 2020-06-30 1123  
55903 연애고민 조언 부탁드려요! [3] 프로고민러 2020-06-30 1195  
55902 만나본적 없는분과의 마이너스로 시작된 관계.. [5] 콩이언니 2020-06-25 1422  
55901 서울러 분들 도와주세요..^,^ [8] 십일월달력 2020-06-24 1352  
55900 이별하고 새 연인을 만들기까지 [1] 오렌지향립밤 2020-06-19 1424  
55899 호감 있는 짝녀에게 [2] 타마 2020-06-18 1320  
55898 발신자정보 알 수 없음 [2] 툴립 2020-06-16 1140  
55897 뮤직 오디오북을 만들었어요, 구경해주세요. :) etoiles 2020-06-15 956  
55896 취미 추천 좀 해주세요~ [3] 헐헐 2020-06-13 1084  
55895 직장동료와의 경향 차이 [1] Diceplay 2020-06-13 1204  
55894 남자친구와 정말 끝일까요? [2] 민들레너어 2020-06-10 1487  
55893 궁금한게 없는 이야기 만만새 2020-06-07 1038  
55892 30대 후반남자는 넘 어렵네요ㅜㅜ [4] heesu 2020-06-06 2277  
55891 소개팅 후 [3] lovexoxo 2020-06-06 1270  
55890 왈왈 [2] 십일월달력 2020-06-04 932  
55889 연애상담.. 연애란 왜 이렇게 어려울까요.. [6] 오렌지향립밤 2020-06-03 1389  
55888 전남친과 만남 [3] lovexoxo 2020-05-31 1334  
55887 울지마 단지 연습인거야 [3] 만만새 2020-05-30 1127  
55886 더 나은 나로 나아가기 위하여 [2] 달콤한고구마 2020-05-30 1000  
55885 모순 만만새 2020-05-29 841  
55884 어머 아버님 [1] 뾰로롱- 2020-05-29 986  
55883 20대 중반 모태솔로 [3] lily1234 2020-05-29 1360  
55882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칼맞은고등어 2020-05-27 946  
55881 손냄새 [2] 십일월달력 2020-05-26 1023  
55880 거기 누구 없소? (feat. 코로나 in USA) [5] 일상의아름다움 2020-05-25 994  
55879 무기력 시기 다시 찾아오다 [3] 뾰로롱- 2020-05-24 979  
55878 마음이 힘들진 않은데 복잡하고 어지러울 때 [5] 난비밀이좋아 2020-05-21 1097  
55877 서로 다른 종교로 인하여 절교 [1] 총각남 2020-05-17 999  
55876 주민센터(동사무소)에서 [1] 총각남 2020-05-17 1058  
55875 하고 싶은 일... 만만새 2020-05-17 873  
55874 반짝거림에 대하여.. 만만새 2020-05-16 8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