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78

오랜만입니다. 

어쩐지 이 게시판은 제가 꾸준히 책을 내는 한, 계속 어떤 형태로든 이어질 것 같은 느낌입니다. 

아무튼 또(!) 책을 냈습니다. 장편소설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모두가 잊어가는) 주인장


----

<가만히 부르는 이름>

한겨레출판, 2020

 

완벽한 모양을 했던 사랑의 날들과 더할 나위 없던 그 순간의 진심들

 

<가만히 부르는 이름>어른들의 사랑 소설이다. 그렇다면 어른의 사랑이란 뭘까. 보다를 연민하는 마음. ‘보다가 마음이 아프거나 상처 입을 것을 먼저 걱정하는 마음. ‘의 마음에 보답해주지 못한다 해도 기꺼이 먼저를 내어주는 마음. ‘의 가혹함을 덜어내고의 취약함과 불완전함을 끌어안는 마음. 아마도 이러한 마음들이 다름 아닌 사랑의 감정일 것이. 그것들우리 안에 존재하는 선하고 아름다운 부분을 이끌어낸다. 그러니까어른의 사랑이란 어쩌면아이의 사랑과 다름없다. 겁도 없이 다가가고, 용기 있게 사랑하고, 상처를 온몸으로 떠안는 그런 사랑이다. 많은 것들이 불안하고 그 어느 것도 믿기 힘든 지금 이 시대에, 마음을 다해 누군가를 사랑하는 어떤 진심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한편, 20, 30, 그리고 40대의 세 남녀- 한솔, 수진, 혁범-가 보여주는 어른의 사랑 이야기는 사랑이라는 주제를 넘어 세 사람 인생을 대하는 저마다의 명징한 태도도 함께 보여준다. 특히 등장인물들의 직업인 건축조경이라는 직업 세계와 윤리의식에 대한 세심한 조사로 쓰인 문장들을 통해 우리는 온 마음을 다해 일하는 어른들의 모습을 성찰하게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장편소설 <가만히 부르는 이름>이 출간되었습니다 캣우먼 2020-09-28 4215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8670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8602 1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86129 2
55977 욕심은 많고 의욕은 없고 update [2] 간장게장 2020-11-26 86  
55976 남자들은 마음에 드는 여자가 있으면 update [5] lily1234 2020-11-25 128  
55975 남자들은 처음으로 사귄 여자 못잊을까요 update [3] 20081006 2020-11-25 107  
55974 나리꽃 아직도 댓글달면서 활동하고 있네 ? 코코호두마루 2020-11-21 115  
55973 우울증 약 먹기 시작했어요. update [5] 뾰로롱- 2020-11-18 248 1
55972 이별 후 잘 지내는 방법 [6] 가을바람 2020-11-16 282  
55971 잘 지내고 있어요. 아마도 ㅎㅎ [1] 닝겐 2020-11-12 137  
55970 스모르토크 [2] 몽이누나 2020-11-10 194  
55969 마음에 감사함을 얻었습니다. [11] enzomari2 2020-11-08 388 1
55968 몇년만에 와보네요 반가운 공간이에요 [1] UnisCome 2020-11-08 156  
55967 배우자 직업에 대한 편견 [7] 엔딩 2020-11-06 504  
55966 여자친구가 여행을 간다고 하네요 [3] 화성아이 2020-11-02 364  
55965 엄마, 가깝고도 먼 당신. [8] 30's 2020-10-30 368  
55964 헤어지자고 통보받았어요! [4] 두부한모 2020-10-23 553  
55963 그럼에도 불구하고 [2] 십일월달력 2020-10-23 206  
55962 가만히 coral 2020-10-22 142  
55961 생리 전 증후군이 너무 심해 고민이에요 [6] 절미 2020-10-20 366  
55960 혐오라는 단어를 먹고 무럭무럭 자란다. [13] 나리꽃 2020-10-15 7897  
55959 몇년 만의 복수 하나. [8] Ekon 2020-10-14 451 1
55958 럽패 알게된 계기(?) [3] miiiiii 2020-10-13 341  
55957 내 친구, [3] 여자 2020-10-11 327  
55956 불쑥불쑥 [3] 이십춘기인가 2020-10-11 246  
55955 파더 콤플렉스가 있는 나 [4] JY.K 2020-10-08 438  
55954 스몰톡 / 여우짓 [2] miiiiii 2020-10-06 435  
55953 이 남자 무슨 마음일까요 [1] 20081006 2020-10-06 440  
55952 8년만에 들어와 보게 되었습니다. [1] 오냥이우 2020-10-06 266  
55951 절에서 만난 인연 [2] 십일월달력 2020-10-06 331  
55950 요즘 제일 부러운 것: 여유와 자연스러움 [3] 아이디 2020-10-05 468  
55949 즐거운 추석 [2] 레드애플 2020-10-04 196  
55948 닉변경했어요 :) [1] 라스트크리스마스 2020-10-02 216  
55947 플라톤 '향연'의 인상적인 구절 [5] JY.K 2020-10-01 313  
55946 헤어진 애인과 다시 잘 해볼 수 있을까 [10] 닝겐 2020-10-01 568  
55945 대한민국 장남의 역할극. 칼맞은고등어 2020-10-01 178  
55944 지난 토요일 [1] 나리꽃 2020-09-28 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