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59

무라카미 씨에게 나다운 삶의 태도를  

내가 하루키를 만난 것은 교복을 입고 리에 리본을 매고 각함수, 미적분과 씨름하던 일본 고등학교 재학 시절. 지의 새빨간 색이 궁금해서 펴보았던 노르웨이의 을 부모님 몰래 매일 조금씩 나눠 읽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나는 그 이후 삶의 모든 슬프들고 기쁘고 먹했던 세월을 무라카미 하루키의 글로 위로받고 지탱하며 살아왔다. 그러니까가 글을 (어디까지개인적) 이유는 지난 30여 년 동안 변함없는 자세로 작품을 써준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에 있다.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8년 전에 출간했던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에서 한층 더 풍성해진 개정증보판이다. 가히 무라카미 씨 뒷조라고도 수 있는 이 책은 1970대 부터 2015현재 까지, ·신문·잡지·방송 등 다양한 매체의 방대한 자료를 샅이 살피고 그의 적을 빈틈없이 일년 반에 걸쳐 기록한 결과물이다.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개인과 그의 작품들을 좋아하는 독자들, 나의 최근작 <태도에 관하여>를 재미있게 읽어주신 독자들, ‘무라카미씨의 거처독자와의 인생상담Q&A를 즐겁게 보셨던 독자들은 에세이<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의 글과 정서를 좋아할 것이라고 나는 믿고 있다.   

 

---------------------------------------------------------------------------------------------

나에게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특별한 의미인 것은 그 덕분에 부족한 재능으로 글을 쓰다 막해지면 다시 한 번 일어서서 어 나갈 힘을 고 조금 더 나은 사람이 어야겠다, 라는 인간 본연의 선의도 품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과 사람의 관계에서 아주 람직한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10
 

아름다운 것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고통을 감당할 때 거기서 비로소 감수성이 생깁니다. (…) 사람들은 대개 고통을 통해 배웁니다. 그것도 무척 깊은 고통으로부터
-242~243
 


 



미아

2015.10.19 23:14:29

임경선님 역시 저에게 있어서 하루키씨 만큼이나 힘들 때 스스로를 일으켜 세울 수 있는 힘을 주시고 계세요. 감사드리고 또 축하드립니다 ;)

캣우먼

2015.10.29 16:31:31

영광입니다! 

킴어릉

2015.10.26 20:28:36

시험기간에 학교 도서관 지하 매점 창가에서 밥을 먹으면서 시간을 쪼개어 <하루키와 노르웨이숲을 걷다>를 읽었던 기억이 있어요. 덮밥 먹으면서 작가님의 목소리를 읽으면서 킥킥 거렸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은 이전의 책보다 훨씬 차분해지고 임경선 작가님의 특유의 분위기가 담긴 책인 것 같아요. 시간이 참 많이 흘렀네요. 저에게도 그때의 제가 기억으로 남아있네요. 전 임경선 작가님 덕분에 어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응원해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래요 :)

캣우먼

2015.10.29 16:32:04

킴님도 행복하세요! 저는 아직 어른이 못된 것 같아요 ,,

킴어릉

2015.11.04 22:05:48

저는 어른세계에 입문한지 만 1년도 안 됐을텐데요^^ 작가님은 연차를 쌓으신 만큼 아내, 엄마, 며느리 그리고 보호자로서의 딸 등등 수 많은 어른의 역할들을 맡고 있으시잖아요. 전 신입어른! 잘 따라가겠습니다~잘 부탁드립니다~산울림 김창완 선생님이 늘 더 나은 어른이 되도록 노력하라는 말씀을 하셨어요.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시간을 견뎌내는 것만으로도 멋진 어른인 것 같아요. 좀 더 욕심내자면, 작가님처럼 다양한 역할을 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네요. 작가님 화이팅!

+) 따라가기 버거울 수 있으니 천천히 가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15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893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406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44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8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426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86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659 4
»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78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91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53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81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725 10
55859 한달 운동 그리고 그후 + new [3] 뾰로롱- 2020-02-28 60 1
55858 기적의 논리 나리꽃 2020-02-27 50  
55857 오랜만이에요 update [1] kinoeye 2020-02-27 58  
55856 상식 drummy 2020-02-26 75  
55855 1~2년전과 너무 많이 바뀌었네요. [1] 김천사 2020-02-26 165  
55854 헤어진 후 우연한 만남에 대하여. [4] 닝겐 2020-02-25 167  
55853 눈살이 찌푸려지지만 그래두 [2] Takethis 2020-02-24 188  
55852 신천지가 문천지 했다. [4] drummy 2020-02-24 126  
55851 남편이 눈을 피해요 (2) [2] 20081006 2020-02-24 198  
55850 혹시 보드게임에 관심있는분 계세요? 누누 2020-02-23 55  
55849 나는 문빠다 [2] 프리토크147 2020-02-22 145  
55848 남자가 결혼 확신이 없으면 [1] 라우터다루기 2020-02-21 229  
55847 이분결혼하셨나? 후기좀 올려주세요~ 풀프 2020-02-21 180  
55846 사이비 인정 [3] drummy 2020-02-21 169  
55845 남편이 눈을 피해요 [3] 20081006 2020-02-21 236  
55844 제발 한 번만 도와주세요.. 좋아 죽을 것 같은 짝녀한테 다가가려고... [3] 한톨 2020-02-20 203  
55843 저의 20대 중후반을 함께 했던 러패 [1] 3호선 2020-02-20 166  
55842 이쁘다고 하지 않는 남자친구 [13] 오렌지향립밤 2020-02-20 344  
55841 참 멍청한 사람들 [1] drummy 2020-02-19 168  
55840 오늘 밤은, [3] 여자 2020-02-19 176  
55839 신논현 이모씨 [2] 십일월달력 2020-02-19 196  
55838 화를 내면 끝까지 말을 하는 사람 만나도 될까요? [3] frienemy 2020-02-17 218  
55837 주민센터 근무하면서 제일 화날 때 [6] 다솜 2020-02-17 271  
55836 애프터에서 진도도 나가고 분위기도 좋았는데 연락이 뜸하네요 [12] 욘디 2020-02-16 469  
55835 셀프소개팅 올려봅니다! [1] 링딩동 2020-02-15 298  
55834 뜨뜨미지근한 그녀.. 정답이 있을까요? [3] 덜컥 2020-02-12 411  
55833 회사를 퇴사하고 싶지만 인수자가 없을거같아 걱정됩니다.ㅠㅠ [7] 다크초코딥 2020-02-12 311  
55832 정처없는 내영혼 이라니.. 만만새 2020-02-11 88  
55831 집에 갑시다 [1] 몽이누나 2020-02-11 152  
55830 서른 둘인데 명품백 하나 지르지 못하는 간. [13] 다솜 2020-02-11 494  
55829 정서적으로 잘 맞는다 [1] 아하하하하하하 2020-02-10 241  
55828 가을의 전설 Takethis 2020-02-08 111  
55827 '우아한 성정' 이란? [6] 달빛수정 2020-02-08 225  
55826 삶이 어떻게 나아져야 할지 잘 모르겠는 시기 만만새 2020-02-07 138  
55825 이별에 대한 상처를 줄이려면.. [2] 지원지원 2020-02-07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