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0

2015년에 나온 에세이 태도에 관하여, 책의 마지막 대담에서 저 이렇게 끝을 맺었었지요


다섯 가지 태도를 합쳐서 있는 방향의 최선은자유 같아요. 자유라는 개념이 요즘 같은 시대에서는 가장 흔하게 거론되지만 알고 보면 가장 호사죠. 얻는 품이 가장 많이 들어요.” 


말은 다음 책에 대한 예고가 되었고, 2016 가을과 겨울을 지나오며 자유로울 세상에 나왔습니다


이 에세이는 사랑과 글쓰기가 가르쳐준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어떻게 글을 쓰게 되었는지, 글을 쓰게 된 후 있었던 일들, 글을 쓰면서 겪는 다양한 일상과 희로애락에 대해 풀어갑니다. 또한 사랑에 있어서는 그 사람을 잊어야 할 때 우리가 해야 할 일과 흠뻑 사랑에 빠져야 하는 이유 등을 말합니다. <태도에 관하여>에서 궁극의 가치로 꼽은 가치 - 자유. 


자유롭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세상의 시선에 지지 않으면서, 나 자신에게 지지 않으면서 나의 삶을 지켜나가려면 어떻게 해야하는 걸까요.

개인으로서의 가치와 작가로서의 가치를 모두 담아, 아무리 생각해도 '자유'만큼 중요한 것은 없음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현재 온라인서점에는 판매 중이고요,

제 생일 1월 27일 즈음부터 오프라인 서점에 진열이 될 예정입니다. 

고맙습니다 : )


임경선 올림. 


 



킴살앙

2017.01.29 19:44:01

원래도 작가님 책은 내용도 좋지만 소화하기가 쉬웠는 데, 이번 책은 뭔가 더 높은 차원의 쓰기 실력(?)으로 더 글이 편해진 것 같아요. 덕분에 스스로를 반성하기도 했네요^^; 척만 하지 말고 더 노력해야겠어요. 작가님이 책에 쓰신 것처럼:)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킴살앙

2017.01.30 09:45:38

추천
1

(휴대폰에서 하트 하나 찍었는 데, 입력이 안 되었나 봐요OTL하트 빼면 서운서운ㅋㅋㅋㅋ)

Garden State

2017.02.15 02:03:24

저는 임경선님. 에세이 너무 좋아요

바로 내친구 친한언니 나의이야기 같고, 피부에 와닿아요

읽을 땐 몰랐는데, 소설 <나의남자>도 강렬하게 머릿속에 남아서 떠나질 않더라구요

그런 힘이 있는 것 같아요. <자유로울 것> 도요.

특히나 전 후반부의 이야기들이 너무 좋았어요.

건강이 허락하시는 선에서 자주 책 내주세요^^

늘 응원해요.

p.s

1. 책 너무 이뻐요, 편집디자인팀에게 경배를!

2. 마틸다의 다음 책은 언제나오나요?

로렌팍

2017.04.18 11:59:53

아... 에세이는 자칫하면 내용도 문체도 진부해지기 정말 쉽다고 생각하는데 임 작가님의 에세이는 한결같이 너무 좋고 작가님다워요♥
책 속에 나오는 연애소설들 다시 다 찾아 읽고 싶어졌어요
<나의 남자>보고 감정이입해 밤잠 설쳤던 기억
<기억해줘>에서 전 주인공의 어머니의 인생이 넘 이해가 갔어요 <어떤날 그녀들이>는 20대 나와 주변의 연애들 그 내밀한 속내까지 엿볼 수 있었고 그당시 이글을 읽었다면 내감정에 좀더 솔직해지고 자유로웠을텐데 생각했어요 지금이라 지난 연애에 대해 재조명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늘 화이팅입니다:)

나용희

2017.05.05 10:28:46

나, 용희에요 경선님. 조금전 트위터에서 올린 사진 보고 답을 하고 싶었는데 할 줄을 몰라 이거저거 눌러 보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한국가면 꼭 책 사서 읽어보고 연락드릴게요 ^^. XOXO.

얼렁뚱땅

2017.06.18 12:12:45

아무튼 나는 지금 그런 마음가짐과 지향점을 가지고 에세이를 작업 중에 있다. 말은 참 쉽게 하지만, 에세이를 ‘잘’ 쓰는 일은 서두에 썼듯이 보기보다 꽤 어려운 일인 것이다. 

---

꽤 어려운 일임에도, 항상 느끼지만, 임 작가님은 참 잘 하시는 일!  

응원합니다. ^.^

로즈마미

2019.02.22 13:54:17



우산 신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6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6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59 1
»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199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7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10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30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4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57 10
55590 집안 경제력, 비슷해야할까요? new 쿠키67 2019-02-23 42  
55589 사춘기 학생의 발언 ㅜ.ㅠ new 쉘브르 2019-02-23 32  
55588 이직 원래 이렇게 힘든가요ㅜㅜ 25hrs 2019-02-22 112  
55587 새봄(0) 만만새 2019-02-22 55  
55586 새벽에 소스라치게 놀라서 깬 이유 update [2] 몽이누나 2019-02-22 132  
55585 현재의 맹목적인 북한과의 '평화' 메세지가 위험한 이유 Quentum 2019-02-22 42  
55584 유혹을 받았어요 기도를 다시 시작했어요 update [2] 만만새 2019-02-22 191  
55583 언니가 형부로 인해 고통 받는데 제가 어떻게 도와줄수 있을까요? [4] 토끼마우스 2019-02-21 328  
55582 야구장의 상남자 [3] 로즈마미 2019-02-21 163  
55581 스몰톡 [1] 만만새 2019-02-21 100  
55580 늦잠 꾸러기.. [1] 여자 2019-02-20 162  
55579 아주 미세한 느낌인데 꽉찬 확신같은거 [5] 만만새 2019-02-20 275  
55578 혼밥 레벨 [1] 로즈마미 2019-02-20 141  
55577 아빠손이 제일 안전해 [1] 로즈마미 2019-02-19 170  
55576 슬픈 공전 [2] 만만새 2019-02-19 172  
55575 여러분은 인생이 행복하나요?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302  
55574 소개팅 애프터때 뭐하나요? [1] 연탄길 2019-02-18 257  
55573 저의 경제력에 열등감 느끼던 썸남 후기입니다. [3] binwoo 2019-02-18 473  
55572 흔한 리모델링.jpg [2] 로즈마미 2019-02-18 244  
55571 한가지 여쭐게요. 만만새 2019-02-18 121  
55570 일상 이야기 [10] 라영 2019-02-18 314  
55569 친구하실분있나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8 120  
55568 주말일기 [5] 몽이누나 2019-02-18 215  
55567 걱정을 많이 해서 괴로워요. [5] 두루미 2019-02-17 367  
55566 비밀번호0502 [5] 만만새 2019-02-17 269  
55565 누군가 그를 신이라고 했습니다. 만만새 2019-02-17 128  
55564 아 그리고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싶습니다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214  
55563 독서모임 가보신분계씬가요??????????????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2-17 351  
55562 참, 그럴듯했던 변명. [1] 여자 2019-02-17 207  
55561 빈틈부재중 만만새 2019-02-16 120  
55560 패션에 있어서 불편함 [13] 하림윤 2019-02-16 565  
55559 그 임동진 분 아세요?(탤런트) [2] 만만새 2019-02-15 350  
55558 남친 있지만 남자 룸매 있는 여자 [2] 로즈마미 2019-02-15 375  
55557 패딩조끼의 권태 [2] 만만새 2019-02-15 275  
55556 일상 [2] resolc 2019-02-15 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