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87

헤어지는 마음

조회 906 추천 0 2017.09.20 09:27:52




좋았다.

내 팔을 다 둘러야 안을 수 있는 너의 큰 몸도, 통통한 입술도, 웃으면 내려앉는 눈꼬리도,

콤플렉스를 말하면서도 주눅들지 않는 너의 자연스러움도, 삶을 대하는 치열한 태도도 좋았다.


너를 좋아하고,

또 다시 너를 좋아하듯 좋아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기 위해 헤매고 싶지는 않았다.

서른을 넘기고 결혼이 조급해져야 할 것 같은 나이에도

여전히 나는 순수하게 마음을 다 하는 사랑이 하고 싶었다.

어리석고 유치하지만 그랬다.

그게 내가 가장 예쁠 수 있는 모습이라고 나는 생각했다.




니가 쉽게 뱉어낸 두 번의 이별 통보에도 나는 내 자존심 따위가 중요하진 않았다.

니가 후회하고 있을 것 같은 타이밍에 전화를 걸면, 

너는 어디냐 묻고 다시 나에게 왔다.


언제나 나는 니가 곁에 없는 것만큼 힘들고 아픈 건 없다고 생각했으니까 괜찮았다.

너의 비겁함도, 날 향한 미지근한 온도도 모른 척 다 끌어 안았다.



그랬던 내가 이별을 말했다.

너는 많이 놀랐다.

그렇게 니가 하고 싶은 말을 다 뱉어내도,

혼자 상처투성이가 되도록 날 내버려두어도,

내가 버틸 줄 알았나보다 너는.




여전히 나는 너와의 이별이 두렵다.

너 없는 하루가, 일주일이 허전하고 길다.

너에게 이별을 말하는 그 순간까지도 너를 끌어안고 울고 싶었다.

한 번만 다시 해보면 안되느냐 묻는 너의 손을 잡고 싶었다.

그러기엔 나도 이제 내 상처가 너무나 크고 아프더라.


나는 안다.

말해주지 않던 너의 사랑이 부쩍 커져버렸다는 걸

날 보는 너의 눈빛에서 읽을 수 있었다.

그래서 행복했다.


치열한 너의 삶 속의 안식처가 나였다는 것도, 

너를 만져주던 내 손길이,

늘 뒤에서 끌어안던 내가 점점 커지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결국 나보다 니가 더 아플 지 모른다는 것도 안다.

그리고 그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아프고 아팠으면..

이별하는 동안에도 나는 너를 이해하려 애쓸 것 같으니까.






순수의시대

2017.09.20 09:55:11

연인사이에 헤어지고 다시 만나는 커플처럼, 위태로워 보이는 커플도 없다.

마치 깨진 그릇을 붙여서 사용하는거와 같다.

위험하고 조마조마한 관계.

괜히 만지다 손이 베일수도 다칠수도 있으므로,

더이상 돌아보지말고, 다시 예쁘고 단단한 새 그릇을 사는게 100번 낫다고 본다.


유은

2017.09.20 21:27:57

헤어지자 하는 순간에도 죽일 듯 밉고 지치고 지겨운 뒤에도 끌어안고 싶어요

다데렐라

2017.09.27 15:26:00

탄성이 절로 나왔습니다. 제가 그래요. 정말 밉고 나한테 모진말 했던 것들 생각하면 화나고 그런데 돌아서면 안아주고 싶다는 생각뿐이네요. 아직도 헤어지는 중입니다.

jin2025

2017.09.23 19:31:16

아ㅠㅠ왜 그러세요 왜 이렇게 글을 잘 쓰시는 거에요ㅠㅠ 구구절절 와닿네요 -헤어지는 중인 또 다른 1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30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97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03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70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97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4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02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78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070 10
54177 여자를 남자같이 대하는 남자-그리고 연애관 [2] Thorn 2017-09-27 1005  
54176 타인으로부터의 무시 [4] 사이다처럼 2017-09-26 866  
54175 어려운여자 [4] 겨울겨울 2017-09-25 1491  
54174 심심해요 ㅜ 시덥잖은 문답하기 할래요? [32] 뾰로롱- 2017-09-25 1134  
54173 스테로이드 [8] 모험도감 2017-09-25 977  
54172 책 구하기 도움 [1] bellfire 2017-09-24 809  
54171 '이기적이다' 라는 것의 경계 [5] 효명 2017-09-24 827  
54170 왜 지키지도 않을 말을 하는 건가요? [7] 슈팅스타 2017-09-24 982  
54169 사랑하는 사람에게 올인한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3] 아베노 2017-09-23 844  
54168 상대적 박탈감 [6] Thorn 2017-09-23 909  
54167 연상하고 사겨본적있는 남자분들께 질문이요! [2] 너의 시선 2017-09-22 1206  
54166 도와주세요 [3] 사랑이올까요 2017-09-22 819  
54165 제가 속이 좁은걸까요? [13] 메기 2017-09-22 1329  
54164 정말 그리운것. [3] 사월의미 2017-09-21 828  
54163 1년 좀 넘은 23살 연애 [4] 두부한모 2017-09-20 849  
54162 19질문 [6] 왜요 2017-09-20 2027  
54161 후일담 [2] 모험도감 2017-09-20 779  
54160 새로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게 두렵습니다. [4] 유자씨 2017-09-20 1137 1
54159 일 잘할 자신이 없어요.. [5] 야무르 2017-09-20 1052  
» 헤어지는 마음 [4] siempre 2017-09-20 906  
54157 긴 연애가 끝난 후 [7] 히어로파워 2017-09-19 1305  
54156 연락없는 소개남 .. [7] snrnsksus 2017-09-19 1657  
54155 경차와 소형차 중에 뭐가 나을까요 [13] 으으, 2017-09-19 1039  
54154 헤어져야겠죠? [17] JKK 2017-09-18 2826  
54153 여러분들은 얼마나 저축하고 계신가요? [4] 순수의시대 2017-09-18 2529 1
54152 둘째 아들을 바라는 시부모님 [5] 에드 2017-09-18 1963  
54151 청춘, [9] 여자 2017-09-17 2182  
54150 부부간에 커뮤니케이션에 대하여.. [7] Jibal2 2017-09-17 2281  
54149 남자가 여자에게 기대하는 사랑 [4] qq 2017-09-17 2723  
54148 인간관계 조언 부탁드립니다 [5] janeeyre 2017-09-17 981  
54147 새로운 남자를 만났는데 전남친이 자꾸 떠오를땐... [8] Jane90 2017-09-17 1422  
54146 한번 붙잡고 차였습니다. [4] 천소윤 2017-09-16 953  
54145 출산, 육아, 자녀 키우기...후회할 수도 있겠죠? [7] ver.4.0.1 2017-09-15 998  
54144 남자친구와 문제 [7] 초코렛우유 2017-09-13 1017  
54143 4명의 친구관계 [4] 멘탈 2017-09-13 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