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new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4,619

상대적 박탈감

조회 815 추천 0 2017.09.23 03:32:43
카페에서 알바를 한다.

1. 나하고 비슷한 또래로 보이는 대학생이 커피를 시키고 과외 수업을 한다. 나도 잘 가르칠 수 있지만 현실은 대문 유리창에게 참 반사각을 가르치는 신세.

2. 30대 초중반으로 보이는 여성 분 네 명이 고시원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공동화장실이니, 숨만 쉬고 살 수 있다느니, 발 뻗으면 꽉 찬다느니, 세상에... 네 누님들 저는 그 조건에다가 반지하에 삽니다. 오늘도 창문을 열면 술 취한 행인의 비틀거리는 발걸음이 보이네요.

3. 우리 모두 참말로 좋은 세상에 살고 있네요. 토요일인데 알바 가기 전에 한강 가서 노을 구경이나 해야겠습니다.


슈팅스타

2017.09.24 01:14:14

토닥 토닥.. 비교하면 끝없이 우울해지는 것 같아요.

모험도감

2017.09.25 07:59:45

맞아요. 모두가 똑같이 나눠가질 수 있는 건 자연의 감동이 유일한 것 같아요.

이렇게까지 비교되면 자주 우울하실 것 같아요. 

한강뿐 아니라 가까이에 서울숲 같은 데 있으면 종종 나가서 멍때리시면 어떨까요.

인간이 못 주는 위로를 주더라고요. 새도 짹짹거리고.

 

헬레나레오

2017.09.25 11:45:30

10년후 잘된 당신을 그려보세요...^^

보리밀

2017.09.26 00:28:49

위로가 될지는 모르겠으나, 어쩌면 당신도 누군가에는 부러움의 대상이지 않을까요. 

힘내시면 좋겠지만, 당장 그렇지 않으셔도 걱정마세요. 분명 힘이 나는 순간이 옵니다, 화이팅. 

 

우울

2017.09.27 00:23:44

저도 금수저들 부러워요 미래에 대해 걱정 없이 살고 자기 하고 싶은대로 꼴리는대로 방탕하게 놀 수도 있고 실패해도 다시 재기할 수 있고 그런데 어쩌겠어요 내가 아무리 부러워한다고 지금 내가 처해진 현실이 변하나요? 그런 생각하는 순간 지는거에요 괜히 에너지 낭비하지 마시고 자기개발에 힘쓰세요 몇십년뒤엔 그런 사람들보다 내가 더 우위에 있게되는 상상하면서 ^^

Thorn

2017.09.27 02:07:08

좋은 댓글들 감사합니다. 질투와 박탈감은 살면서 절대 버리지 못할 감정인 것 같아요. 박탈감을 인정하는 동시에 제 주변을 둘러보는 여유를 가져야겠네요. 참고로 한강은 해질녘이 제일 아름다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690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3713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51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7992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9796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191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131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4716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3425 10
54339 월동준비 뜬뜬우왕 2017-09-28 413  
54338 ㅇ 아름다운 죽은 것들 에로고양이 2017-09-28 446  
54337 해외 출장 중 유랑에서 동행을 구한 남친 [23] 비비안리 2017-09-27 1612  
54336 하트시그널 [3] 모험도감 2017-09-27 971  
54335 여자를 남자같이 대하는 남자-그리고 연애관 [2] Thorn 2017-09-27 852  
54334 타인으로부터의 무시 [4] 사이다처럼 2017-09-26 784  
54333 어려운여자 [4] 겨울겨울 2017-09-25 1319  
54332 심심해요 ㅜ 시덥잖은 문답하기 할래요? [32] 뾰로롱- 2017-09-25 1039  
54331 스테로이드 [8] 모험도감 2017-09-25 880  
54330 책 구하기 도움 [1] bellfire 2017-09-24 744  
54329 입대전 다른 여자랑 연락 [1] dwef22 2017-09-24 714  
54328 '이기적이다' 라는 것의 경계 [5] 효명 2017-09-24 733  
54327 왜 지키지도 않을 말을 하는 건가요? [7] 슈팅스타 2017-09-24 868  
54326 참한 여자라는 건 뭘 말하는걸 까요? [5] 로빈이 2017-09-23 1056  
54325 사랑하는 사람에게 올인한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3] 아베노 2017-09-23 739  
» 상대적 박탈감 [6] Thorn 2017-09-23 815  
54323 연상하고 사겨본적있는 남자분들께 질문이요! [2] 너의 시선 2017-09-22 1040  
54322 도와주세요 [3] 사랑이올까요 2017-09-22 752  
54321 제가 속이 좁은걸까요? [13] 메기 2017-09-22 1217  
54320 정말 그리운것. [3] 사월의미 2017-09-21 744  
54319 1년 좀 넘은 23살 연애 [4] 두부한모 2017-09-20 760  
54318 19질문 [6] 왜요 2017-09-20 1800  
54317 후일담 [2] 모험도감 2017-09-20 713  
54316 새로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게 두렵습니다. [4] 유자씨 2017-09-20 1022 1
54315 일 잘할 자신이 없어요.. [5] 야무르 2017-09-20 938  
54314 헤어지는 마음 [4] siempre 2017-09-20 790  
54313 긴 연애가 끝난 후 [7] 히어로파워 2017-09-19 1183  
54312 연락없는 소개남 .. [7] snrnsksus 2017-09-19 1380  
54311 경차와 소형차 중에 뭐가 나을까요 [13] 으으, 2017-09-19 942  
54310 헤어져야겠죠? [17] JKK 2017-09-18 2678  
54309 여러분들은 얼마나 저축하고 계신가요? [4] 순수의시대 2017-09-18 2388 1
54308 둘째 아들을 바라는 시부모님 [5] 에드 2017-09-18 1869  
54307 청춘, [9] 여자 2017-09-17 2107  
54306 부부간에 커뮤니케이션에 대하여.. [7] Jibal2 2017-09-17 2194  
54305 남자가 여자에게 기대하는 사랑 [4] qq 2017-09-17 24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