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31

  공항에서 노트북? 랩탑? 파소콩? 으로 글 써보는 거 처음이네요~~

드디어 교토의 좋아하는 그 애에게 줄 목도리가 완성돼서 지금 배달 가는 길이에요.

일본 친구에게 부탁 해 일본어로 번역한  편지도 썼고요(거의 글씨를 따라 그렸지요).

일본 사람들은 실이 인연을 상징한다고 믿는다고 해서, 우리의 소중한 인연을 생각하며 목도리를 짰다. 뭐 이렇게..


감정표현을 절제하고 억제하는 문화에서 자란 아이 이고, 정말이지 말이 없고 조용하지만

저를 보면 아이처럼 기뻐하고 행복 해 보여서 그 모습 보는 게 좋아서 자꾸만 만나고 싶어져요..

다시 만나면 무슨 말을 제일 먼저 해야 하나 고민 했는데,

그냥 제 멋대로 인사도 건너뛰고 아주 큰 소리로 "보고싶었어!!!!"라고 말 하려고요.


어젯 밤 서울엔 눈이 내렸죠.. 마치 고민 그만 하고 잘 다녀오라는 배웅 처럼 느껴졌어요.

혼자 한국에서 가졌던 고민들.. 아팠던 시간들, 상대에게 답이 없던 초조한 시간들..  그 애 얼굴 보면 눈 녹듯 다 사라지겠지요.


크리스마스에 좋아하는 아이에게 고백하려 뜨는 뜨개 목도리 처럼 따뜻하고 포근한 연말 되시길..

목도리 잘 배달 하고 오겠습니다!! 




뜬뜬우왕

2017.12.06 11:33:29

♡두근두근 콩콩콩♡

이진학

2017.12.06 18:07:10

실을 인연으로 상징해서 '실(糸, 이토 라고 읽음) 이라는 노래도 있지요.


https://youtu.be/jOegTv3a2h4


国際恋愛はその国家の言葉ができない人にはお勧めしません。

하늘꽃다지

2017.12.07 10:55:45

우아. 글 읽는데 설렘이 묻어나요ㅎㅎㅎ

잘 다녀오세요! ㅎㅎ

유리동물원

2017.12.07 22:43:12

감사합니다. 오늘 저녁에 잘 전해 주었어요!
너무나 행복해 하는 그 사람 모습 보니 저도 행복했답니다..
선물은 받는 사람보다 주는 사람이 더 행복한 건지도 모르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0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3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99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03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77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98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18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98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75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20 10
54356 프리랜서가 힘드네요 [13] 웅녀 2017-12-17 911  
54355 여자 손가락 반지 질문 [3] 투레주르 2017-12-17 809  
54354 춥습니다. [8] 섭씨 2017-12-15 741 1
54353 2018년에 해야할 일/하고 싶은 일 리스트 [4] Waterfull 2017-12-15 1060  
54352 승진이 너무 힘드네요 [1] 유명한산 2017-12-15 485  
54351 10년 안에 10억 벌기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15 888  
54350 살다 살다 별 일이 다 일어나는군요 [5] 투레주르 2017-12-14 1297  
54349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895 1
54348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1325  
54347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449  
54346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74  
54345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639  
54344 [4] 요가행복 2017-12-14 901  
54343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945  
54342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558  
54341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675  
54340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1020  
54339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685  
54338 소개팅 어플 실제 사용 후기 (다양한 앱) 로이와 2017-12-11 744  
54337 이사하려고 하는데 당산역 부근 괜찮을까요? [6] 웅녀 2017-12-10 624  
54336 이상한 아이 [18] 너때문에 2017-12-09 1422  
54335 저 같은 경우가 또 있나 궁금합니다! (연애얘기 아니에요!) [4] 백만마리고양이 2017-12-08 643  
54334 보통 언제 퇴사하세요? [2] 사이다처럼 2017-12-07 845  
54333 아무것도 하지 않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다 [4] TEDDY 2017-12-07 725  
54332 알바비 6만7천원.. [4] 뜬뜬우왕 2017-12-07 717  
54331 난 요즘 애정결핍인가 보다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07 803  
54330 마인드컨트롤......휴우 [6] 몽이누나 2017-12-07 625  
54329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401  
54328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557  
54327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1030  
54326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468  
54325 잡담 [2] attitude 2017-12-06 370  
54324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1162  
» 목도리 배달 갑니다! [4] 유리동물원 2017-12-06 540  
54322 i am a white hand [1] 뜬뜬우왕 2017-12-06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