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590
공자의 아버지는 숙량홀이라고 엄청난 장사였는데, 슬하에 자식이 있긴 있었는데 사람 구실을 못했다. 
숙량홀이 나이를 많이 먹고 손이 끊길까봐 이웃에 사는 동이족 무당집에 딸을 달라고 하였다. 
무당집 딸은 당연히 어렸고, 숙량홀은 거의 할어버지에 가까웠다. 
일단은 노나라에서 알아주는 무인의 청이라서 알아보겠다고 대답했다 한다. 


집에서 세 딸을 모아놓고 물었는데 첫째딸과 둘째 딸은 모두 징그럽다고 거절하였으나 무슨 생각에서였는지 셋째 딸은 부모님이 하라시면 시집을 가겠다고 이야기 한다. 
괴이하게 여긴 무당은 뭐 본인이 가겠다는 말로 알아듣고, 숙량홀에게 딸을 보낸다. 


여기서 태어난 분이 우리가 알고 있는 공자였다. 


하지만 이 때 역사가들은 단어를 하나 만들어내니 야합이라는 단어였다. 
야합 (野合)은 1. 부부가 아닌 남녀가 서로 정을 통함. 이라고 하였으나, 나는 이 단어를 들었을 때 어진 성인의 탄생에 이렇듯 괴이한 글자가 만들어졌다는 사실을 알고 좀 그렇다는 생각을 했다. 


요즘 들어 생각해본 단어였다. 
어떻게 해서 그런 것인지 알 수는 없으나, 나는 막 엄청 어린 여자를 만나야겠다는 생각은 없다. 
다만 생각해보니까, 요즘 주로 만나는 분들은 10살 정도 어린 분들인데, 그 사람들이 나를 징그럽다고 생각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럴 때 나는 대부분 스톱을 누루는데 사람의 일이라는게 그렇게 쉽지 않다. 


올해도 이렇게 흘러간다는 생각을 하니까 좀 아쉽기는 하다. 


뜬뜬우왕

2017.12.06 17:14:27

남자는 여자를 귀찮게 해,남자는 애기같이 다뤄야한다.이런말들 믿는데,그 어리신 분들도 나리꽃님 "애"로 생각할테니 걱정 붙들어 매시길.

Quentum

2017.12.06 20:33:09

글을 맛나게 쓰시려고 노력하는거 같기는 한데 일단 글의 핵심을 잡고 쓰시는것이 어떨까 싶습니다만

언어의 사전적 의미도 있기는 합니다만 야합이라는 단어가 제일 많이 쓰이는 경우는 [좋지 못한 목적으로 서로 어울림]

이 거든요. 이성적인 의미에서 볼때도 님이 10살 어린 여자를 만날때 굳이 야합이라는 단어를 적용 시켜 스스로를 스톱시킬 상황은 아니라고 보는데요. 야합은 남여간의 정을 통하는 상황까지 가야하는 것인데 비해서 님의 경우는 그냥 만나는 정도라고 하니 말입니다. ㅎㅎ

Waterfull

2017.12.07 12:05:13

무당딸이 무당이었다고도 하더라구요. ㅎㅎ

난 야합 좋아!!

너나나나도찐개찐

2017.12.07 15:26:16

님 생각도 글도 좋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767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56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85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20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17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03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107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30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0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74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257 10
54120 시댁 스트레스 겪는분계신가요 [17] lucky_jamie 2017-12-07 1647  
54119 대한민국에서의 노동의 가치 [3] 그래그렇구나 2017-12-06 583  
54118 와, 이 공간 참 많이 바뀐거 같아요. [3] topofit 2017-12-06 1071  
» 야합이라는 단어의 시작 [4] 나리꽃 2017-12-06 538  
54116 잡담 [2] attitude 2017-12-06 416  
54115 아저씨는 싫어 [12] 디자이어 2017-12-06 1227  
54114 목도리 배달 갑니다! [4] 유리동물원 2017-12-06 609  
54113 i am a white hand [1] 뜬뜬우왕 2017-12-06 560  
54112 오랜만에 가사에 치인 노래 runner 2017-12-06 378  
54111 국내에 조용하고 한적한 온천 여행 가능한 곳이 있을까요? [3] ver.4.0.1 2017-12-06 1000  
54110 책 돌려보기 하실 분.... [6] Waterfull 2017-12-05 890  
54109 운동가야하는데- [7] 4000m걷기 2017-12-04 824  
54108 소개팅 후 비정상적으로 힘드네용 [3] 차가운여름밤 2017-12-04 1741  
54107 전쟁이 뭘까? [10] Waterfull 2017-12-04 644 1
54106 요즘 저는.. [9] 하늘꽃다지 2017-12-04 1007  
54105 상대가 관심이 있을까요 [3] 도레미123 2017-12-03 1291  
54104 외모의 문제... [11] 쿤이 2017-12-03 1586  
54103 승무원 시험 보기전. [22] 유지나 2017-12-03 1653  
54102 역차별? 혐오? 이거 한번 보시길 티제이 2017-12-03 348 2
54101 여자가 선톡하며 기프티콘 보내온다면..? [3] 럽럽럽 2017-12-02 1550  
54100 새벽에 잠이 안와서 [6] 섭씨 2017-12-02 886 1
54099 ㄴH ㄴr이가 ○ㅓ때서...★ [9] 몽이누나 2017-12-01 1210  
54098 정신의 과잉활동 [3] 와사비 2017-11-30 918  
54097 결근 [8] 4000m걷기 2017-11-30 1093  
54096 왠즈이 [5] Waterfull 2017-11-30 860  
54095 셀소 및 어플에 대한 경험담 [8] 미미르 2017-11-29 1850  
54094 한국사회가 이게 문제라고 하더라구요. [8] Quentum 2017-11-29 1118  
54093 낙태죄 폐지 청원에 답하다 유투브 동영상 보면서 든 생각 아무렴2017 2017-11-28 492  
54092 혐오라 [9] 웅녀 2017-11-28 554  
54091 혐오에 대한 생각 [15] 미미르 2017-11-28 926  
54090 투병중인 아이에게 해줄 수 있는 일 [6] 김윤 2017-11-27 634  
54089 혐오논란 속에 생각나는 구남친 [5] 뾰로롱- 2017-11-27 1135  
54088 소개팅 실패해서 우울해요.. [6] 진28 2017-11-27 1734  
54087 19) 초식남과의 연애 도와주세요 [7] janes1020 2017-11-27 2427  
54086 의도치 않게 러패게시판 분위기를 흐린것 같아 죄송합니다. [7] 또다른나 2017-11-27 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