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new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247

원래 안보던 프로그램인데 이번주꺼를 호기심이 동해 보게되었어요. 서민정 부부 편만요.

신기하게, 서민정 정도면 귀염상에 착하고 집안좋고 자기도 스펙좋아서 20대 중반에 한창 선보고 소개팅 봤다는데 인기 좋을 줄 알았는데

자기를 만난 남자들이 자기를 싫어했다더군요. 

연예인이라 한 번 나와봤다던지, 남자가 화장실 간다고 하고선 그냥 가버린다던지 등등의 일도 당하면서

아 현실은 이 정도구나, 나는 괜찮은 여자가 아닌가봐 하다가

지금의 남편을 만나서 뉴욕까지 와서 지금 잘 살더라구요.


물론 그런 그녀도 처음에는 뉴욕에서 의지할 사람 없이 힘들어서 임신하고 30키로그램 찌고 그랬다는데

지금은 딸 하나 두고 너무 이쁘고 부러운 가정을 이루었더라구요. 

서민정씨도 의외로 외유내강 형인 거 같고, 남편분이 서민정씨를 바라보는 눈빛이 여전히 꿀 떨어지면서 잘생기신 편이고 키크고 직업도 좋고 자상하고 바람기도 없어보이시던데 

저래서 서민정씨가 결혼을 결심했구나 싶더라구요.


저는 요즘 연애면으로는 참 되는 일이 없고 자존감마저 짓밟히고 있는데

그래서 더욱 부럽더라구요. ㅎㅎㅎ



뜬뜬우왕

2017.12.17 13:57:11

추천
1
그럼요. 각자 짝이 있다고 봅니다.그러니 나 못알아봐줘서 슬퍼할 필요는 없지요.

카누

2017.12.17 14:05:45

이런 말씀 드려 죄송하지만 그런 데서 하는 말들 중에 서민정이 지금 남편이랑 결혼해서 뉴욕에 살고 있다는 사실관계 말고는 다 각색되었다고 생각해야 됩니다.

Marina

2017.12.17 14:28:22

죄송할 필요는 없는데요, 서민정이 굳이 자기가 남편 만나기 전 선이나 소개팅에서 굴욕당한 걸 지어내서 방송에서 얘기 할 필요가 있을까요? 방송 상당부분이 대본이라지만 모두 거짓일 거 같진 않은데요

너나나나도찐개찐

2017.12.17 15:18:59

저도 굳이 그걸 각색할 필요가 있나 싶어요.

율.

2017.12.17 17:01:57

전 다른것보다 딸이 똑소리나고 넘이쁘더라구요~ 다정한 가정에 여유가 있는 삶이니 가능한건가 싶기도 하고 전 여자아기 임신중인데 내딸도 자신감넘치고 똘망똘망했으면 싶어 그게가장 부러웠어요ㅎㅎ

Waterfull

2017.12.18 10:44:09

딸래미가 아주 총명한 것이 부모가 잘 키운 것 같더라구요.

서민정이란 사람보다

그 가족의 화목함이 참 좋아 보이던데요.


얼렁뚱땅

2017.12.20 08:56:27

추천
1

그 소개팅 관련 일화 들으면서 주선자가 도대체 어떤 관계의 사람들이길래 그런 예의 없는 사람들을 소개시켜줬을까 정말 충격받았어요.

저도 해외에 거주하는 사람으로서 외롭고 힘들었던 일화들으면서 너무 공감이 되어서 짠하고 눈물이 나더라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걸 다 감수하면서까지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찾은 건 정말 인연인구나 느꼈어요.

아직까지도 서로 배려하면서 서로 자기가 하겠다며 쉬라고 하는 부부의 모습을 보면서 정말 많은 걸 다시 생각하게 되더라고요.

결혼이 때 됐다고, 급하게 할게 아니라는걸,  사람 됨됨이가 정말 중요하며 또 무척 사랑하는 사람과 해야, 그래야 그나마 아무리 어려운 일이 닥쳐도, 함께 견디어 내고 또 헤쳐나갈 수 있겠다,고 다시금 생각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06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06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110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84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406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525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06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83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9187 10
54372 소개팅 후 만남을 결정하는 것에 대해 [7] 효명 2017-12-22 1362  
54371 헤어진지 두달. 배고플때 2017-12-22 580  
54370 사회 생활이 피곤해요 [10] 듀냐 2017-12-22 1077  
54369 이혼일기3 [2] CS마인드부족 2017-12-21 778  
54368 사람은 고쳐쓰는거 아니라는말 [3] 생각의결 2017-12-20 1127  
54367 걍 관찰하면서 느낀점.. [1] 여자 2017-12-20 707  
54366 세상에나 세상에나 주름이... [4] 뜬뜬우왕 2017-12-20 542  
54365 이혼일기2 [7] CS마인드부족 2017-12-20 889  
54364 이상한 날 [2] Waterfull 2017-12-19 461  
54363 튤립과 비트코인 [1] Quentum 2017-12-19 477  
54362 새벽밤 [3] 십일월달력 2017-12-19 502  
54361 자기검열에 대해 [9] 몽이누나 2017-12-19 860  
54360 이혼일기 [4] CS마인드부족 2017-12-19 1018  
54359 첫번째 석사 1학기를 보내면서... [6] 나리꽃 2017-12-18 867  
54358 보내줘야할까요 [2] rjseo 2017-12-17 635  
» 이방인이라는 프로그램 서민정... [7] Marina 2017-12-17 1571  
54356 스타벅스 1주일에 한번 갑니다. [4] bluemint 2017-12-17 938  
54355 프리랜서가 힘드네요 [13] 웅녀 2017-12-17 911  
54354 여자 손가락 반지 질문 [3] 투레주르 2017-12-17 809  
54353 춥습니다. [8] 섭씨 2017-12-15 741 1
54352 2018년에 해야할 일/하고 싶은 일 리스트 [4] Waterfull 2017-12-15 1061  
54351 승진이 너무 힘드네요 [1] 유명한산 2017-12-15 485  
54350 10년 안에 10억 벌기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7-12-15 888  
54349 살다 살다 별 일이 다 일어나는군요 [5] 투레주르 2017-12-14 1298  
54348 2017년의 정리 [6] Waterfull 2017-12-14 897 1
54347 헤어지자고 할땐 잡지 않는게 정말 최선일까요 [5] 여르미다 2017-12-14 1329  
54346 내 자존감을 낮추는 사람 [6] 미미르 2017-12-14 1454  
54345 스타벅스 프리퀀시 이루리라 2017-12-14 276  
54344 이직시 연봉협상 팁이 있을까요? [6] 생각중인강아지 2017-12-14 645  
54343 [4] 요가행복 2017-12-14 901  
54342 인생에 딱 2명 [2] 몽이누나 2017-12-13 945  
54341 섹스팅에 관해 [5] 아무렴2017 2017-12-12 1558  
54340 [퍼온 글] 생리컵은 더러운가요? [4] Waterfull 2017-12-12 676  
54339 아침에 일어나기 쉬우려면 [10] deb 2017-12-12 1021  
54338 30대 남자 크리스마스 선물 [2] 코쿠리코 2017-12-12 6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