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3

한라산 등반기

조회 369 추천 0 2018.03.07 16:49:43
3/6(화)를 d-day로 잡았다.
서울로 올라오기 전날인 금요일에 오를까,
화요일에 오를까 동행인과 잠시 상의 했는데.
전날 비와서 날씨가 맑을것이고,
돌아오기 전날 가면 피로함에 대한부담은
없겠지만 그날 혹시라도 못가게 되면
어떻게 하겠나..하여 화요일로 정하게 되었다.

새벽5시에 알람을 해놓고 5시반에 게하를 나섰다.
큰길로 나가 카카오택시를 부를참이었다.
앱으로 부르자 7분내로 오겠다는 메시지가 뜨고.
조금 기다리자 이내 도착하였다.택시를 타고,
시내를 벗어나 좁은 산도로로 가는데 컴컴한데
차가 한대도 없는거다.그래서 아저씨한테 성판악
휴게소 가는거 맞냐고.그러니까 아저씨왈.맞다마시...지름길로 간다마시...이러고 또 한참을 차한대
없는길로 가는데 표지판을 보고 안심했다는.

6시에 성판악 휴게소에 도착하자,등산객들이
드문드문 보였다. 우동과 김밥으로 아침을 먹고,
또 김밥을 사서 동이 트길 기다렸다.그런데
컴컴한데도 그시간에 올라가시는 분들도 계셨다.
암튼 대부분의 등산객들은 등산화는 기본
스틱에 장갑에 단단히 채비를 했는데 난
장갑대신 후드티의 긴소매로 손을 감싸고,
일반운동화에 너무나 준비없이 오를태세를
하는데,매점아줌마 왈,아직도 눈이 쌓여 있어요.
아이젠 준비하셔야 되요.라는데 난 눈이 쌓여봤자
일부구간이겠지 쌓였으면 얼마나 쌓였겠어 하며,
태연하게 오를 준비를 하였다.평소 동네 뒷산을
자주 오른터라 괜찮을거라 하고 생각했다.

7시경 동이트고 사람들이 서서히 오르기 시작한다.
초반까지는 눈이 없어서 그래 눈은 없는거야 하며,
룰루랄라 오르는데 조금 더 가자 슬쩍슬쩍 눈이
보이드니 본격적인 눈길이 시작되는거다.
그때부터 주섬주섬 아이젠을 꺼내는 등산객들.
난 그때부터 긴장시작.

해가 완전히 뜨고 파아란 하늘이 보이는데,
날씨는 맑아서 좋다는 생각은 뒷전이고,
난 이 평지의 눈길이 오르막이 될때
난 어떡해야 되?라고 생각하며 계속 걸었다.
아뿔싸 점차 오르막길이 고조되면서
이젠 가파른 오르막길이 시작된것이다!
하이얀 눈에 햇볕은 반사되어
내 동공은 길을 잃으려하고
급기야 어느 지점에서 나 못가~~를 외쳤다!
진짜 내려갈수도 오를수도 없이 꼼짝도
못하겠는데, 앞서가다 뒤에 오시던 할아버지가,
내발을 딛고 일어서라고 난 그아이젠 낀
할아버지 발이 얼마나 구세주처럼 보였든지,
암튼 그렇게 일어서서 다시 가기 시작하는데,
그 할아버지께 넘 감사하여 초콜렛 한개드리려다
앞으로 또 도와달라는 의미같아 관두었다.

그렇게 울면서 오르는데 또 가파른 눈길이 좌악!
동행인에게 나 못가~~를 외치는데 여기서
못간다면 어떡하냐고 그래서난 누군가가
한말대로 등산할때 오르기 힘들면 한발자국
앞만 보면서 오르라고 했던말이 생각나서
그렇게 했는데 정말 그러니까 오르기가 낫더라.

조금더 가자 평지가 펼쳐지면서 파아란 하늘이
펼쳐지면서 가까이에 정상이 보였다.
진달래밭대피소에 도착했는데,
난 더는 못간다.며 포기.하고.
동행인이 백록담 도착함 전화하겠다며,
혼자 올랐다.

다시 만났을때 그는 기쁨을 감추지 못하며,
드디어 소원성취했다고 하였다!

내려오는길은 정말 쉬웠다.눈길을 보드타듯
옆으로 내려오면 됐기 때문이다.
보드 한번도 안타봤지만,이런식으로 타면.
잼있겠다.싶었다.ㅋ중간에 엉덩방아도
몇번 찧었지만 눈밭이라 안아팠다.

정말 나 못가~~를 몇번이나 외치며
오른 한라산.잊지 못할거양...ㅎ

느낀점: 준비는 넘치게 해도 모자름이 없음을.


권토중래

2018.03.07 18:02:54

제가 오른 산 중 제일 높은 산은 지리산이었는데 한라산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확실히 요즘 제주가 핫하군요.

Waterfull

2018.03.07 18:31:04

그래 잘했다.


몽이누나

2018.03.07 18:39:20

생생하게 그려져요 ㅎㅎㅎ 그래두좋으셨죠?

이진학

2018.03.08 19:31:16

올 겨울에 제주도에 눈 엄청나게 왔었는데. ㅋㅋㅋㅋ

뉴스 기사 찾아보세요.


아이젠 없이 한겨울 마니산 등산 했던 적도 있긴 합니다만, 아이젠은 필수죠.

사고 없이 잘 다녀오셔서 다행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5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52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52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33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1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67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414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22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651 10
54423 잠이 부족해 [2] 몽이누나 2018-03-08 414  
54422 일기 [2] Waterfull 2018-03-08 348  
54421 소개팅 후기 (펑예) [13] ㉬ㅏ프리카 2018-03-08 1595  
54420 나만의 시그니쳐향...? [2] sangam91 2018-03-07 538  
54419 이 사람들은 어떻게 이렇게 행동하면서 일본에다가 위안부 문제로 욕... [2] Quentum 2018-03-07 258  
54418 한드 추천해주세요 :) [21] 몽이누나 2018-03-07 855  
» 한라산 등반기 [4] 뜬뜬우왕 2018-03-07 369  
54416 이번을계기로 많은게 바뀌면 좋겠어요. [15] 빛나는순간 2018-03-07 920 1
54415 제주 생각나서요 [8] 십일월달력 2018-03-07 469  
54414 더불어 만진당????? [1] Quentum 2018-03-06 275  
54413 여러분들 꿈에서 깨어나십시오. Quentum 2018-03-06 277 1
54412 미투 운동이라길래 홍준표 측근 다 날라가는가 싶었는데 Quentum 2018-03-05 332 1
54411 제주여행 3일차 [3] 뜬뜬우왕 2018-03-05 474  
54410 퇴사 이유 [7] 사랑은러려워 2018-03-05 856  
54409 고객관리로 나를 설레게하는.. [5] 아름다운녀석 2018-03-05 664  
54408 연인간 기싸움 어떻게 하시나요 [4] 오렌지향립밤 2018-03-05 1097  
54407 엄마의 무리한 환갑잔치 선물요구 [6] HoneyRose 2018-03-05 856  
54406 마음에 들어가기 [1] 너때문에 2018-03-05 435 1
54405 공단 취업 1년차, 퇴사를 고민합니다.. [6] 파라독스 2018-03-04 1040  
54404 남자친구 있으나 마나, 근데 헤어지진 못하고.. [10] 으리 2018-03-04 1301  
54403 사랑앞에 약해진 우리 [1] 3월의 마른 모래 2018-03-03 442  
54402 제주예요... [1] 뜬뜬우왕 2018-03-03 321  
54401 드라마 연애시대 마지막 대사 [1] 존스미스 2018-03-03 891 1
54400 친구의 전여친을 좋아하게됐습니다. [1] 그대로있어도돼 2018-03-03 596  
54399 들이대는 것과 존중해 주는 것 [7] 너나나나도찐개찐 2018-03-03 696  
54398 김기춘,윤창중을 뽑은 박근혜와 임종석, 문정인을 뽑은 문재인중 누가... Quentum 2018-03-02 124  
54397 독서모임 <히치하이킹>, 3월 도서 '도플갱어 (주제 사라마구)' [4] 하루아범 2018-03-02 283  
54396 - 일상톡 - [9] 뾰로롱- 2018-03-02 518  
54395 썸녀정리 힘드네요... [2] SaDam 2018-03-02 1035  
54394 뻗글>>두상이 작으면 예뻐보이나요? [4] 두상미녀 2018-03-02 570  
54393 이 힘든 시간의 끝에는 [4] 존스미스 2018-03-01 484  
54392 30대 수험생활 한계가 온 듯 합니다. [14] 안나20 2018-03-01 1393  
54391 ME TOO 사태에 떨고있는 주변 남자들.. [12] 그저웃지요 2018-02-28 1384 2
54390 포기 [2] 3월의 마른 모래 2018-02-27 401  
54389 결혼하신 분들, 솔로일 때 시간 있을 때 이거는 꼭 해라 하는 거... [5] Marina 2018-02-27 1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