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1

일기

조회 347 추천 0 2018.03.08 14:34:03

1.

 

리를 포레스트를 보고 왔어.

사람들이 많이 좋아한다길래 일본 원작도 다운 받아서 보긴 했었는데

당췌 나는 이게 뭐가 좋다는 거지? 라는 마음이었어.

 

한국판도 그닥 (그렇게) 좋진 않았어

그러나 좋은 영화는 사람 마음에 파문을 일으키는 데

그런 점에서 보면 이 영화는 좋은 영화 같아.

산이 보러 가고 싶어졌기 때문이지.

내가 보는 산은 어떤 모습인지 까맣게 잊어버렸다는 것을

그리고 나는 산의 진짜 모습을 본 적은 있었는지 자체를

모르겠다는 것을 깨달았어.

 

스크린을 통해 보는 것이 아닌

진짜가 보고 싶어졌어.

그 것이 이 영화가 준 선물이라면 선물인것 같네.

 

그러나 김태리가 맘에 들진 않았어.

외모는 아마 가장 적절했을 듯 하나 말투가 계속 몰입을 방해했어.

가오가 심한 배우들이 한 숨 쉬고 대사 치는 방식의 목소리 사용법이

류준열이나 진기주의 자연스러운 대사처리와는 달랐어.

류준열이나 진기주는 삶으로 살아낸 연기를 했다면

김태리는 연기를 연기한 것 같아서

몰입이 되지 않았어.

 

그것만 빼고 엔딩 음악도 좋더라.

배 고플 거라해서 잔뜩 음식 사가지고 들어갔는데

그다지 배는 고프지 않았어.

 

덕분에  집에서 만든 것 같은

김밥을 파는 곳을 새로이 발굴했어.

횡재한거지.

 

2.

 

그래 내가 너를 공격했다.

상대는 내가 타인을 공격했다고

자기보다 약한 존재를 공격할 수 있다고

나에게 자제하라고 말했다.

그러나 나는

그를 공격했었다.

의도는 없었고

모든 일들은 의식하지 않은 무의식속에서 이루어졌지만

공격적인 것의 화살이 자신을 향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 너의 나이브함이

나는 안스럽다.

 

너의 변명이 구차했다.

그냥 내가 자신을 공격해서 화가 났다.

라고 말했다면

어땠을까? 하고 생각한다.

아마 너도 내가 그 정도일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했을 거야.

그러나 과신하지말지 그랬어.

 

이런 무의식에서 일어난 일들을

밖으로는 어떻게 처리할지

나는 고민을 하고 있다.

 

아마도 너는 내가 마지막으로 무서워하는 남자가 될 것 같다.

너를 기점으로 나는

남자를 무서워하진 않게 되겠지.

그래서 아마도 너를 최고로 무서워하고

너를 최고로 미워하고

혐오하며 싫어하게 되겠지만

나는 그것을 대놓고 하지는 않겠다고 맹세한다.

이 쯔나미가 끝나고 고요해진후...

그저 그랬었어. 라고 말하고 싶다.

 

류준열이 "아주심기"를 하려는 거야.

라고 말하듯이 그런 톤으로

그땐 그랬었어. 라고 말할 수 있길.

그 부분은 내가 기도할께.

 

3.

 

내가 지금 나의 모습에서

이 모든 것이 무의식의 초청으로 인해

현 시점에 와 있는 것이라고 했을 때

그 자체를 나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고 있다.

 

그래. 몸이 아마 최고일거다.

나이

늙음이라 해야할까?

직업은 어느 정도 받아들이고 있어.

부모도 받아들이고 있고

긍정하고도 있지.

노안을 받아들이기 힘들어.

정말 이건 계획에 너무나 없던 그림이야.

책을 읽기가 불편해서

안경을 번갈아 가면서 껴야 하는 불편함이

이젠 익숙해지고 있지만 그래도 난 더 오래 보고 싶어. 많은 것을

이제 보는 것이 아닌 다른 감각으로 인지하는 법을 익혀야하나봐.

내 집을 긍정하지 못하는 것 같아.

내 커튼도.

내 거실도

내 작업실도 내 부엌도

내 것이라고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 같아.

집이 문제라고 생각했어.

그러나 6년을 함께 했으면 집의 문제도 아닐텐데

나는 그것을 내 안의 문제로 생각하지 못했어.

 

더 생각해봐야겠다.

일기장에 적어놔야겠어.

또 잊혀지기 전에.

 

 



뜬뜬우왕

2018.03.08 16:13:15

저는 참기름냄새와 밥의 질로 김밥의 우수성을 판단합니다.지나가다 꼬순내가 나서 아 오늘점심은 이거다.싶어서 산적 있어요.ㅋ김태리는 전 그녀가 나온 영화도 본적없고 티비도 본적없이 연애기사에서만 봤는데,활짝웃는 모습이 예쁘단 생각이 들었어요.ㅎ

Waterfull

2018.03.08 16:21:46

응 집밥 느낌의 김밥이

프렌차이즈 김밥의 푸석함이 덜하고

찰진 밥인 것 같긴해 ㅎㅎㅎ

김태리가 이쁘긴 무지 이쁘더라고.

근데 나레이션은 괜찮던데 입을 열면 왠지 뜨아악 하는 면이 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86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2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1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42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39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22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40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573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30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07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534 10
54456 그냥 오늘 위로가 좀 받고 싶어서요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3-20 733  
54455 많이 사랑하지는 않는 사람과 결혼 할 수 있나요(펑) [18] cosette 2018-03-20 1875  
54454 배우자 혼자가는 해외여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 [7] vely17 2018-03-20 932  
54453 성격이 이상해집니다 [4] 사르르릉 2018-03-19 807  
54452 나이 차이, 얼마까지 괜찮으신가요. [11] freshgirl 2018-03-19 1387  
54451 강경화 "김정은, 비핵화 약속했다…대화 위한 보상 없다"(종합) [1] Quentum 2018-03-19 172  
54450 연애란 무엇일까요? [2] 몽봉구 2018-03-18 641  
54449 저 연애해요^^ [8] ㉬ㅏ프리카 2018-03-18 964  
54448 월하정인 십일월달력 2018-03-16 288  
54447 당신이 날 지적해? 뜬뜬우왕 2018-03-16 379  
54446 회사 그만둔걸 얘기 안하는 남자. 절 못믿는 건가요 [6] 챠밍 2018-03-15 844  
54445 어떤날 테이블 [1] 너의이름은 2018-03-15 324  
54444 듀얼모니터의 재배치 [6] 또다른나 2018-03-15 531  
54443 끄적인 시 올려봐요. [6] 십일월달력 2018-03-15 296  
54442 윗집 고양이 [14] 뾰로롱- 2018-03-15 597  
54441 6개월 전 풀지 못한 화, 이제라도 화를 내면 괜찮아 질까요? [14] deb 2018-03-14 1033  
54440 외국인과 친해지기~ [2] 행복행복해 2018-03-14 477  
54439 봄의 너에게 뜬뜬우왕 2018-03-14 268  
54438 퇴사까지 D-12 [2] 백야 2018-03-14 592  
54437 잠시 들려서는 긴 글. [3] 5년 2018-03-13 591  
54436 경차 살건데용 !! [4] 다솜 2018-03-13 500  
54435 직장생활을 하면서 행복할 수는 없을까? [12] 섶섬지기 2018-03-13 1258  
54434 라식이나 라섹 하신분 계시나요? [5] 누누 2018-03-13 499  
54433 이곳에 온지 1년하고 3일되는 날이예요. [3] 뾰로롱- 2018-03-13 401  
54432 타투..하고싶어요 - [17] 또다른나 2018-03-13 529  
54431 내 Soul을 위한 Recipe [6] Waterfull 2018-03-12 652  
54430 헤어진지 한달 [2] 헤일리 2018-03-11 895  
54429 부모님의 외모지적 팩폭 투하에 미치겠어요 [5] SweetKitty 2018-03-11 884  
54428 나는 그 사람이 불쌍하다고 생각이 안듭니다. [4] Quentum 2018-03-10 722  
54427 대한민국 남자들이 과묵해 질 수밖에 없는 이유 칼맞은고등어 2018-03-09 630  
54426 잠이 부족해 [2] 몽이누나 2018-03-08 414  
» 일기 [2] Waterfull 2018-03-08 347  
54424 소개팅 후기 (펑예) [13] ㉬ㅏ프리카 2018-03-08 1595  
54423 나만의 시그니쳐향...? [2] sangam91 2018-03-07 538  
54422 이 사람들은 어떻게 이렇게 행동하면서 일본에다가 위안부 문제로 욕... [2] Quentum 2018-03-07 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