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075
지난주 소개팅을 했고
에프터도 따로 안했는데
제가 겨우겨우 카톡으로 연락을 이어가고있어요

답장도 느리고 늘 단답형에 저만 혼자 대화를 이어가고자 계속 질문던지로 끙끙ㅋㅋ
읽씹 당해도 또 먼저 연락하고
자존심이 상하기도 하고 관심없는게 티나니까...
부담주고 싶지 않아 마음을 접어야 하나 싶으면서도
그 오빠가 너무 마음에 들어서 적극적으로 다가가고 싶은데
남자 마음은.. 이미 마음에 들지 않거나 관심 없으면 그걸로 끝인것 같다고들 해서요

제가 들이대서 이번주중에 하루 저녁먹기로 했는데
이것도 억지로 쥐어 짜내서 얻어낸 약속같긴해요ㅋㅋㅋ

그냥 그 오빠를 마음에서 놓아주고 정리하는게 맞을까요?
그 오빠를 사로잡으려 애쓸수록 안그래도 없는호감도가 더욱 떨어지는건 아닐런지..

이런 상황에서 계속 들이대도 될까요?
그리고 약속은 잡았는데 그 날 어떻게 행동해야할지 너무 떨리네요 바보같이..ㅠㅠ


㉬ㅏ프리카

2018.03.19 07:39:12

내가 설레는 남자가있으면
노력해서 다가가야죠!!!
만날기회도 만들었으니 이쁘게꾸미고
칭찬 리액션 많이해주세요^^

저도 애프터 제가 먼저했었고
그이후로는 지금만나고있는 남자가 계속 해줬어요
전 카톡이나 만났을때 칭찬 많이해주려 노력했어요.

만날때마다 칭찬하나씩 하기로 마음먹고 남성분 얘기할때 눈보면서 잘웃어주시면(썩소안되니 거울보고 미소짓는연습하는것도 좋아요~) 너무좋아요~

남자분이 말이 많은편이면 리액션해주면 더 좋아해줄꺼에요^^
화이팅ㅎㅎ

zweig

2018.03.19 09:27:02

소개팅 더 하시구...

남자는 한 번 아니면 아니예요. 2번째에 만나도 3번째 만남은 없습니다.

제발 들이대지 마세요. ㅠㅠ

몽이누나

2018.03.19 10:48:33

2번째 만남이후로도 아무 액션 없으면 진짜 끝인 각..

미상미상

2018.03.19 11:23:37

저두요. 두번째 만나서 즐겁게 데이트하시고 그 후에도 마지못해 연락하고 받아주는 느낌이면 그 사람은 아닌거 같아요. 그날 너무 연연해서 눈치보지 마시고 나는 괜찮다, 내 매력발산 한다  생각하고 자신감있게 행동하세요.내가 그 남자보다 못하다는 느낌을 안 주는게 좋은거 같아요. (스스로 그렇게 자신감이 없으면 아무래도 느껴지니까요)

그래도 직장인시면 말이 끊어지는 틈을 못 참아서 회사 얘기 시사 얘기 이런거 너무 혼자서 막 얘기하지 말고 그 분의 관심사나 얘기를 잘 들어주고  리액션 잘하고 그러면 될 것 같아요.

ㄷㅊㅋ

2018.03.19 22:06:02

나한테 관심없는 오빠도 만나봐야
관심있는 오빠도 알아보고 그 오빠의 가치도 알게 되죠.

만나세요. 지금 하는 것처럼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보시면 뭔가 얻는 게 있을 거예요.
연애랑 관련해선 뭐든 안 해보는 것보다 해보는 게
나은 것 같아요.

여자

2018.03.20 23:37:45

우와.. 명언 제조기 이십니까?

쵸코캣

2018.03.22 11:08:50

저랑 너무 비슷한 상황이어서 답글 달아요.

저도 연락을 계속 해서 만나야 되나 말아야 되나 고민이 들어요.

억지로 만남을 유도하는 기분이 들어서 찝찝하고요.


님은 이후에 어떻게 되셨나요? 소식이 궁금해요...

최용탁

2018.03.25 00:24:31

나이가 들수록 첫만남에 확신이 생겨요
이여자다 아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029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194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7999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466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29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1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598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176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038 10
» 저에게 관심없는 오빠 [8] 아이스블루베리 2018-03-19 1069  
54689 연애란 무엇일까요? [2] 몽봉구 2018-03-18 612  
54688 저 연애해요^^ [8] ㉬ㅏ프리카 2018-03-18 887  
54687 월하정인 십일월달력 2018-03-16 262  
54686 당신이 날 지적해? 뜬뜬우왕 2018-03-16 345  
54685 회사 그만둔걸 얘기 안하는 남자. 절 못믿는 건가요 [6] 챠밍 2018-03-15 800  
54684 어떤날 테이블 [1] 너의이름은 2018-03-15 308  
54683 듀얼모니터의 재배치 [6] 또다른나 2018-03-15 502  
54682 끄적인 시 올려봐요. [6] 십일월달력 2018-03-15 279  
54681 윗집 고양이 [14] 뾰로롱- 2018-03-15 555  
54680 6개월 전 풀지 못한 화, 이제라도 화를 내면 괜찮아 질까요? [14] deb 2018-03-14 949  
54679 외국인과 친해지기~ [2] 행복행복해 2018-03-14 438  
54678 봄의 너에게 뜬뜬우왕 2018-03-14 254  
54677 정봉주 사건 재미있게 흘러가네요 [1] 봄이오려나 2018-03-14 490  
54676 퇴사까지 D-12 [2] 백야 2018-03-14 564  
54675 잠시 들려서는 긴 글. [3] 5년 2018-03-13 552  
54674 경차 살건데용 !! [4] 다솜 2018-03-13 474  
54673 직장생활을 하면서 행복할 수는 없을까? [12] 섶섬지기 2018-03-13 1162  
54672 라식이나 라섹 하신분 계시나요? [5] 누누 2018-03-13 457  
54671 이곳에 온지 1년하고 3일되는 날이예요. [3] 뾰로롱- 2018-03-13 371  
54670 타투..하고싶어요 - [17] 또다른나 2018-03-13 459  
54669 내 Soul을 위한 Recipe [6] Waterfull 2018-03-12 612  
54668 헤어진지 한달 [2] 헤일리 2018-03-11 765  
54667 부모님의 외모지적 팩폭 투하에 미치겠어요 [5] SweetKitty 2018-03-11 769  
54666 나는 그 사람이 불쌍하다고 생각이 안듭니다. [4] Quentum 2018-03-10 697  
54665 대한민국 남자들이 과묵해 질 수밖에 없는 이유 칼맞은고등어 2018-03-09 565  
54664 잠이 부족해 [2] 몽이누나 2018-03-08 393  
54663 일기 [2] Waterfull 2018-03-08 331  
54662 소개팅 후기 (펑예) [13] ㉬ㅏ프리카 2018-03-08 1409  
54661 나만의 시그니쳐향...? [2] sangam91 2018-03-07 514  
54660 이 사람들은 어떻게 이렇게 행동하면서 일본에다가 위안부 문제로 욕... [2] Quentum 2018-03-07 245  
54659 한드 추천해주세요 :) [21] 몽이누나 2018-03-07 733  
54658 한라산 등반기 [4] 뜬뜬우왕 2018-03-07 333  
54657 이번을계기로 많은게 바뀌면 좋겠어요. [15] 빛나는순간 2018-03-07 868 1
54656 제주 생각나서요 [8] 십일월달력 2018-03-07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