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80


제가 맡고 있는 직무가 휴가가 자유로운 편은 아닌데 1년에 한 두번정도  

장기로 쉴 수 있는 기회가 있어요. 부서이동을 하면 이런 기회도 없어지게 되서
시간나면 제가 원하는 곳으로 여행을 가고 있는데요-
휴가를 맞출 수 있다면 베스트겠지만 그게 어렵다면 저 혼자서라도 가고 싶은데 (혹은 친구와) 
보통 어떻게들 생각하시는지 궁금해서요.

 

흔쾌히 ok
싫지만 보내준다
싫고 안보내준다



흐린날

2018.03.20 11:23:28

ㄴ제 배후자라면 이혼도장 찍고 가라고 하고싶네요..여행지 혼자가면 위험하고.. 또.. 가서 무슨일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보내주는게 쿨한게 아닌거같아요 이런문제는..

ㄷㅊㅋ

2018.03.20 11:45:46

저는 가요.
대신 같이 가는 친구도 배우자가 잘아는 친구.

배우자가 여행갈 때도 가게 해주게요.
유흥 좋아하는 친구들 아니라면 가도 괜찮다 생각해요.

Waterfull

2018.03.20 11:50:21

추천
2

모든 여행을 배우자와 함께 가야한다면

결혼은 진짜 감옥 같을 것 같아요

슐~*

2018.03.20 14:52:10

추천
1

흔쾌히 ok라 답하겠지만 이게 허락받을 일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kjlee1986

2018.03.21 16:14:05

절대 안보내주죠. 내 아내를 못믿는 것 보다는 혼자가게 되어 벌어지는 그 상황들을 못믿죠

슈코

2018.03.24 00:26:17

저는 당연히 허락받아야 되는 상황이라고 생각하고, 서로 잘 알고 믿고있는 동성친구와의 동행일 때 허락해 줄 것 같아요. 혼자서는 신뢰의 문제가 아니라 안전상 걱정이 되기때문에 익숙한 장소가 아니라면 허락하기 힘들 것 같아요.  그리고 여행지에서 최소 하루 한번은 연락해주는게 배우자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하구요. 

시옷

2018.03.24 20:59:20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서로 믿음이 있다면 갈 수 있다고 생각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119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83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1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7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10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2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39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4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32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507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29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7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44 10
54385 [文팬 또는 文빠 탐구] “우리 이니 하고 싶은 것…” 열정 넘어... [8] Quentum 2018-03-22 471  
54384 스몰톡 [8] attitude 2018-03-22 629  
54383 결혼 준비를 시작했어요 [4] 미미르 2018-03-21 1105  
54382 남자친구의 황당한 편견 [1] 유은 2018-03-21 835  
54381 친정 식구들에 대한 스트레스 [14] 농담 2018-03-21 945  
54380 혹시 불안을 계속 안고 살아가시는 분이 있다면... 어떤책방 2018-03-20 610  
54379 그냥 오늘 위로가 좀 받고 싶어서요 [4] 바람이불어오는곳 2018-03-20 741  
54378 많이 사랑하지는 않는 사람과 결혼 할 수 있나요(펑) [18] cosette 2018-03-20 1926  
» 배우자 혼자가는 해외여행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 [7] vely17 2018-03-20 948  
54376 나이 차이, 얼마까지 괜찮으신가요. [11] freshgirl 2018-03-19 1435  
54375 강경화 "김정은, 비핵화 약속했다…대화 위한 보상 없다"(종합) [1] Quentum 2018-03-19 177  
54374 연애란 무엇일까요? [2] 몽봉구 2018-03-18 652  
54373 월하정인 십일월달력 2018-03-16 302  
54372 당신이 날 지적해? 뜬뜬우왕 2018-03-16 394  
54371 회사 그만둔걸 얘기 안하는 남자. 절 못믿는 건가요 [6] 챠밍 2018-03-15 856  
54370 어떤날 테이블 [1] 너의이름은 2018-03-15 329  
54369 듀얼모니터의 재배치 [6] 또다른나 2018-03-15 540  
54368 끄적인 시 올려봐요. [6] 십일월달력 2018-03-15 319  
54367 윗집 고양이 [14] 뾰로롱- 2018-03-15 613  
54366 6개월 전 풀지 못한 화, 이제라도 화를 내면 괜찮아 질까요? [14] deb 2018-03-14 1054  
54365 외국인과 친해지기~ [2] 행복행복해 2018-03-14 484  
54364 봄의 너에게 뜬뜬우왕 2018-03-14 275  
54363 퇴사까지 D-12 [2] 백야 2018-03-14 600  
54362 잠시 들려서는 긴 글. [3] 5년 2018-03-13 600  
54361 경차 살건데용 !! [4] 다솜 2018-03-13 508  
54360 직장생활을 하면서 행복할 수는 없을까? [12] 섶섬지기 2018-03-13 1283  
54359 라식이나 라섹 하신분 계시나요? [5] 누누 2018-03-13 531  
54358 이곳에 온지 1년하고 3일되는 날이예요. [3] 뾰로롱- 2018-03-13 407  
54357 타투..하고싶어요 - [17] 또다른나 2018-03-13 588  
54356 내 Soul을 위한 Recipe [6] Waterfull 2018-03-12 664  
54355 헤어진지 한달 [2] 헤일리 2018-03-11 931  
54354 부모님의 외모지적 팩폭 투하에 미치겠어요 [5] SweetKitty 2018-03-11 949  
54353 나는 그 사람이 불쌍하다고 생각이 안듭니다. [4] Quentum 2018-03-10 729  
54352 대한민국 남자들이 과묵해 질 수밖에 없는 이유 칼맞은고등어 2018-03-09 656  
54351 잠이 부족해 [2] 몽이누나 2018-03-08 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