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173

일주일전에 여자에게 이별 통보를 받았습니다.


제가 그녀에게 저를 좋아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표현을 해달라고 했는데 그게 그 친구에게 상처가 되었습니다.


원래 표현을 잘 안하는 친구인데 제가 한 말에 충격을 많이 받았다고요


본인은 최선을 다해서 노력했는데 그게 부족할 줄 몰랐다면서 저 말은 한지 2주정도 지나서 이별을 말했습니다.


다시 연예하는게 무섭고 이제 다시 연애하기 싫다며 혼자 있다고 하네요.


제가 말 싫수 했던거고 오해였다고 그냥 제가 불안했던거라고 말했는데 머리로는 이해가 되는데 이미 마음이 다쳤답니다.


더이상 저를 사랑하는 감정이 없어서 이전과 같지 않을거라면서요.


그래서 더 사랑하는 감정이 없어서 앞으로 저랑은 연애하지 못할 것 같다고 합니다.


근데 좋은 사람인것도 알고 헤어진 이후에 붙잡으려 불렀을때도 제가 보고싶었다고 하니까 그 친구도 활짝 웃으며 보고 싶다고 했습니다.


저를 걱정하는 모습은 예전과 같았지만 차분해 보였습니다. 본인도 감정이 사라져서 오히려 차분하고 화가 안난다면서요.


나중에 지나면 자기가 정말 좋아했던 사람으로 기억할 것 같다고 말하네요.


그리고 제가 필요한 순간이면 언제든 달려 올 수 있다면서 제가 소중한 사람이라고 하네요.


이 친구의 지금 상태는 어떤걸까요? 시간이 조금 더 지나면 다시 좋아하는 감정이 생길 수 있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167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242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0444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515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3419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459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641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221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78516 10
55033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5] 몽이누나 2018-07-16 520  
55032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안녕하세요. [1] 롸잇나우 2018-07-15 302  
55031 여름휴가 [1] 올리브블랙 2018-07-15 236  
55030 26살 직장인 여자입니다. "인생이 재미가 없어요." [18] 경현 2018-07-15 1021  
55029 유럽여행을 가는 여동생에게 [13] 십일월달력 2018-07-15 616  
55028 의견 좀 여쭐게요.. [17] freshgirl 2018-07-15 707  
55027 소개팅남에게 실수한일 일까요? [8] 슬픈고라니 2018-07-15 760  
55026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4] guskllrhkd 2018-07-15 537  
»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guskllrhkd 2018-07-15 66  
55024 ㅇ 어쩔 수 없는 슬픔 [1] 에로고양이 2018-07-15 201 1
55023 직장동료에게 마음이 커져가요 [3] hades 2018-07-14 509  
55022 미묘하게 기분이 상하고 서운해지는 것 [10] 쵸코캣 2018-07-14 729  
55021 38. 사표에 대한 고민. [7] 골든리트리버 2018-07-14 576  
55020 똑똑하다는건 [2] 스맛 2018-07-14 370  
55019 너의 이름은 [1] 예쁘리아 2018-07-14 164  
55018 삶이 불안하다고 느껴질 때 어떻게 하시나요? [6] dudu12 2018-07-13 504  
55017 감정 쓰레기 투척 [14] Waterfull 2018-07-13 641  
55016 삼십대 남친이 3만원 커플링을 만들자고 했는데요. [15] viva_v 2018-07-13 920  
55015 상대방이 오바라고 느끼지 않을...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3 295  
55014 요새 자영업 하시는 분들 상황이 많이 힘드신가 보네요. [10] Quentum 2018-07-13 533  
55013 19)여자친구가 사후피임약을 먹게 되었네요... [6] 에코스톤 2018-07-13 873  
55012 너무나 진보적인.....(?) [13] 고민이많아고민 2018-07-12 619  
55011 신선한 소개팅앱 등장 [4] 러브캣히나 2018-07-12 455  
55010 Go [2] 뜬뜬우왕 2018-07-12 208  
55009 ㅇ 좋은 사람 [6] 에로고양이 2018-07-12 410  
55008 [7] herbday 2018-07-12 351  
55007 술 마시는 사람이 싫어요. [13] 지나인 2018-07-12 687  
55006 퇴사 통보 기간, [4] 여자 2018-07-11 416  
55005 제 상황, 조언 좀 해주세요.ㅠㅠ [1] bubu 2018-07-11 255  
55004 싸이 콘서트 가시는분있으신가요?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7-11 122  
55003 19))30대중반 남자 체력 [22] ryn 2018-07-11 1568  
55002 취업과 사업 시작 사이에서의 고민 [3] 지나인 2018-07-11 292  
55001 끝을 정해놓고 시작하는 관계 [4] chocovi 2018-07-10 477  
55000 여-히사시부리! [1] 4000m걷기 2018-07-10 200  
54999 남자친구 회사에 선물같은거 보내보신분 계실까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09 3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