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17
몇달전 서점에서 경선님 책을 구입했어요.
그리고 생각이 나서 몇년만에 들어와 봤네요.
마지막으로 글을 썼던게 2015년이네요.
그당시에 열심히 활동했던 러패 내 독서모임이 아직도 잘 이어지고 있는거 같아 반갑기도하고 언젠가 다시 한번 참여하고픈 마음이예요.
저는 한남자를 만나 결혼하고, 임신하고, 출산의 과정을 거쳐 한 아이의 엄마가 되어 열심히 육아하며 지내고 있어요.
2015년 그당시에는 연애하며 매일 롤러코스터타고, 일희일비 했었는데 신기하게 지금의 남편을 만나고 나서는 안정감이 생기며 걱정들이 사라지더군요.
그당시에 치열하게 연애에 매달렸던 제가 오글 거리기도하지만 다 추억이고 그때의 제가 있으니 지금의 제가 있다 생각해요.
오랜만에 와본 이곳은 다양한 글들이 있지만 여전히 연애 관련글이 많더라구요.
후회없이 사랑하시고, 상처 안받으면 좋겠지만 조금 받아도 괜찮아요. 더 단단해지고 멋진 내가 될테니까요. 그리고 그 상처 조금씩 옅어지니까 걱정말아요.이런 저런 이야기해주고 싶은데 아줌마의 꼰대질일꺼 같아 이만 줄일께요.ㅎㅎ
모두 힘내시고 이쁜 사랑 하시길-
당신은 그럴 가치가 충분히 있으니까요:)


뜬뜬우왕

2018.07.16 16:59:22

예전에 활동하시던 분들 안보이시는데,혹시 결혼하구 출산하구 그렇겠구나 생각했는데, 진짜 그런분이시군요.반가워요. 힘이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4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21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228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20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04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18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837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20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8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315 10
54787 폭언하는 남친이랑 헤어졌는데 미련이 남아요 [3] 곽밥 2018-07-21 659  
54786 친구구해여@@@@@@@@@@@@@@@@@@@@@@@@@@@@@@@@@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0 384  
54785 직장동료와 어색함 [3] hades 2018-07-20 744  
54784 점점 조급해집니다. [6] Maktoob 2018-07-20 711  
54783 10년전 오늘은? [2] 뾰로롱- 2018-07-20 306  
54782 이 나라 진보의 실체 [15] Quentum 2018-07-19 455  
54781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97  
54780 마음이 아프다. [8] 뜬뜬우왕 2018-07-19 613  
54779 성찰의 시간. [7] 몽이누나 2018-07-19 589  
54778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199  
54777 인문학과 토론을 사랑하시는 분들 (성남 독서 모임 모집) [3] 와사비 2018-07-19 326  
54776 이런 애인 있으면...담배 금방 끊어요... [1] 로즈마미 2018-07-19 621  
54775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53  
54774 확실히 나는 남들과 다른 인생이야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500  
54773 저도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72  
54772 아빠에 대한 미운마음과 안쓰러움 [8] 수박중독 2018-07-18 424  
54771 이범석과 홍범도 [2] 다솜 2018-07-18 264  
54770 24살인데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친구하실분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7 806  
54769 너무 열심히 살지마 [14] 골든리트리버 2018-07-17 956  
54768 흔한 중소기업의 휴가 쓰는법 [3] 로즈마미 2018-07-17 657  
54767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 [3] Marina 2018-07-17 479  
54766 "알아서 잘 해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7 352  
54765 일본이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통령 ㄷㄷ [22] Quentum 2018-07-16 666  
54764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5] 몽이누나 2018-07-16 595  
»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안녕하세요. [1] 롸잇나우 2018-07-15 332  
54762 여름휴가 [1] 올리브블랙 2018-07-15 256  
54761 26살 직장인 여자입니다. "인생이 재미가 없어요." [18] 경현 2018-07-15 1232  
54760 유럽여행을 가는 여동생에게 [12] 십일월달력 2018-07-15 728  
54759 의견 좀 여쭐게요.. [16] freshgirl 2018-07-15 791  
54758 소개팅남에게 실수한일 일까요? [8] 슬픈고라니 2018-07-15 1061  
54757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4] guskllrhkd 2018-07-15 690  
54756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guskllrhkd 2018-07-15 107  
54755 ㅇ 어쩔 수 없는 슬픔 [1] 에로고양이 2018-07-15 244 1
54754 직장동료에게 마음이 커져가요 [3] hades 2018-07-14 647  
54753 미묘하게 기분이 상하고 서운해지는 것 [10] 쵸코캣 2018-07-14 9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