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687

문득 가까이에서 마주 앉아 바라본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이렇게 사적인 거리에서 사람 얼굴을 가까이 쳐다볼 관계는 많지 않은데
그때마다 난 생각했던 것 같다.

'가까이서 보는 사람얼굴은 이렇게나 안쓰럽구나-'

 

이 거리에서만 볼 수 있는 미간주름이나 숨겨지지 않는 주근깨 같은 것들을 보며

누구나 다 자기만의 삶의 무게를 지고 살아가는 것 같아, 같은 인간으로써의 동질감과 측은지심이 든다.

 

집에 돌아간 당신과 통화를 하다 문득 이런 얘기를 꺼냈더니
역시나 한번도 그런 생각은 해 본적 없다는 사람. 태어나 처음 들어보는 소리라는 반응이다.
왜 내 얼굴이 찌들었드나, 라며 역시나 장난으로 받아치는 단순하고 즐거운 사람.


유독 생각이 많은, 너에 대한 내 마음의 투영인가보다.

 


...
좀 더 솔직해보자면 관계가 끝을 향해 달려갈때 자주 느꼈던 감정인 것 같다.


너와 나도 어쩔수 없는 한계, 그런걸 온몸으로 느끼며
그 사람이 벗어놓은 안경 그런걸 보며 한참을 혼자 울기도 했었다.


너를 만난지 한달이 다 되어가고, 내 인생에 없던 사람과 단기간에 참 많이도 가까워졌다.

넌 함께 할 미래를 꿈꾸고, 가까운 사람을 소개시켜 주겠다 하지만
마냥 연애의 달콤함만 즐기기엔 내 마음은 이미 커버렸나보다.

 

 

 

 


 



Waterfull

2018.07.16 13:03:30

전형적인 투사를 잘 설명해놓은 글이네요.

나는 너와 만날 때마다

네가 거울처럼 비춰주는 

내 안스런 모습을 대면해야해서

불편한 마음이 커져가고 있어.

몽이누나

2018.07.16 13:45:54

그러게요

연애가 힘든 이유도, 그래서 역설적으로 연애에 대한 환상이 큰 이유도,

다 부정적인 자아상을 대면하기 불편해서 일까요?

 

Waterfull

2018.07.16 14:22:27

내 본모습을 보면 불편한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긴 하겠지만

그게 이 연애의 불편함의 100%는 아니겠죠.

자신을 들여다 보는 시간을 조금 가지는 것도 좋겠어요.

그래야 이 연애가 종결되도 다음 연애는 조금 더 나아질 수 있겠죠.

몽이누나

2018.07.16 14:34:59

넘나 오랜만에 연애고, 솔로인 시간동안 자신을 많이 들여다 봤다 생각했는데..

역시 사람은 잘 변하지 않나봐요 ㅎㅎ

몇년 전이랑 비슷한 고민중인걸 보면 ㅎㅎ..

어쩜 비슷한 사람과, 비슷한 연애만 하고 있는 걸지도....? 참 관성은 무습다

 

뜬뜬우왕

2018.07.25 11:00:20

안쓰러운데,,계속 보고 싶지 않은거죵.-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2] 캣우먼 2019-03-18 135  
공지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190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92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71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11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744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541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025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833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51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130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98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3451 10
54707 신기한 경험(18.5금) [3] 30남자 2018-07-22 1346  
54706 폰바이러스 일까요?ㅡ,.ㅡ 뜬뜬우왕 2018-07-22 143  
54705 썸녀의 안전벨트 해제 전후 [1] 칼맞은고등어 2018-07-22 816  
54704 이 나라 진보의 실체 2 [4] Quentum 2018-07-22 209  
54703 폭언하는 남친이랑 헤어졌는데 미련이 남아요 [2] 곽밥 2018-07-21 702  
54702 친구구해여@@@@@@@@@@@@@@@@@@@@@@@@@@@@@@@@@ [4]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20 403  
54701 직장동료와 어색함 [3] hades 2018-07-20 786  
54700 10년전 오늘은? [2] 뾰로롱- 2018-07-20 317  
54699 이 나라 진보의 실체 [15] Quentum 2018-07-19 471  
54698 친구할사람@@@@@@@@@@@@@@@@@@@@@@2 [1]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305  
54697 마음이 아프다. [8] 뜬뜬우왕 2018-07-19 640  
54696 성찰의 시간. [6] 몽이누나 2018-07-19 605  
54695 기억할만한 지나침 [1] 십일월달력 2018-07-19 215  
54694 인문학과 토론을 사랑하시는 분들 (성남 독서 모임 모집) [3] 와사비 2018-07-19 353  
54693 이런 애인 있으면...담배 금방 끊어요... [1] 로즈마미 2018-07-19 651  
54692 태어나고싶지않았다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463  
54691 확실히 나는 남들과 다른 인생이야 [3]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516  
54690 저도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요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9 293  
54689 아빠에 대한 미운마음과 안쓰러움 [8] 수박중독 2018-07-18 447  
54688 이범석과 홍범도 [2] 다솜 2018-07-18 281  
54687 24살인데 친구가 한명도 없어요 친구하실분 [8]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07-17 849  
54686 흔한 중소기업의 휴가 쓰는법 [3] 로즈마미 2018-07-17 683  
54685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 [3] Marina 2018-07-17 492  
54684 "알아서 잘 해요"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7-17 370  
54683 일본이 좋아하는 우리나라 대통령 ㄷㄷ [22] Quentum 2018-07-16 708  
» 너의 얼굴이 안쓰럽다. [5] 몽이누나 2018-07-16 610  
54681 오랜만에 글을 씁니다. 안녕하세요. [1] 롸잇나우 2018-07-15 340  
54680 여름휴가 [1] 올리브블랙 2018-07-15 262  
54679 26살 직장인 여자입니다. "인생이 재미가 없어요." [18] 경현 2018-07-15 1278  
54678 유럽여행을 가는 여동생에게 [12] 십일월달력 2018-07-15 756  
54677 의견 좀 여쭐게요.. [16] freshgirl 2018-07-15 813  
54676 소개팅남에게 실수한일 일까요? [8] 슬픈고라니 2018-07-15 1163  
54675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4] guskllrhkd 2018-07-15 725  
54674 좋아하지만 더이상 감정이 없다는 여자 guskllrhkd 2018-07-15 123  
54673 ㅇ 어쩔 수 없는 슬픔 [1] 에로고양이 2018-07-15 25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