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51
만나면 내게 늘 잔소리만 늘어놓는 친구를 만났다. 우린 10년 전쯤 좁은 원룸에서 동거한 적이 있었는데 한 번은 서로 얼굴이 엉망이 되도록 주먹질을 한 적도 있었다. 녀석은 언제나처럼 내 철없음을 타박하고, 내 부족함을 질타한다. 녀석은 그러면서 스스로가 그나마 괜찮은 인생을 살고 있음을, 안정적이고 견실하게 삶을 꾸려가고 있음을 재확인받는다. 어쩌면 약간의 우월감과 승리감에 도취된 채로. 돌아보면 우리 관계의 기본적인 틀은 그런 것이었다.

그럼에도 내겐 그런 시간이 가끔은 필요해서, 녀석을 만나는 게 마냥 싫지만은 않다. 자기 확신의 늪에 빠질 때 옆에서 이성적인 쓴소리로 제동을 걸어줄 사람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돌아보면 내가 파국으로 끝맺을 게 뻔한 사랑을 무모하게 시작하려 할 때, 가장 열심히 뜯어말렸던 것도 녀석이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며 첫 직장에 사표를 쓰고 나와서, 두 번째 취업에 연거푸 물을 먹고 초기 우울증 증세가 왔을 때 병원과 약을 추천해준 것도 녀석이었다.

물론 나는 그 사랑을 했다. 병원에도 가지 않았다. 우린 서로를 그렇게 끔찍이 아끼거나 살갑게 챙기지도 않는다. 그래도 우린 아직 친구인 채로 있다. "나하고 친하다고 생각하냐?" 녀석이 어이없다는 듯 물었다. "응. 뭐, 나름." 내가 대답하자 녀석은 속 모를 표정을 지으며 끄응 소리를 냈다.

녀석의 말 중 기억할 몇 대목. 내게 찍힌 낙인. 내 성격은 무던해 보이지만 실은 받아줄 사람 많지 않은 예민한 편이라는 것. 20년 만기 대출로 집을 샀다는 녀석은 갈비탕 값을 계산하지 않으려고 카운터 앞에서 카드를 안 가져왔다는 뻥을 쳤다. 어쩜 그리 학생 때나 다름이 없는지. 덕분에 간밤에 26억짜리 주택을 사려고 둘러보는 꿈을 꾸었다. 주차공간이 넓고 해수욕장에 인접한 멋진 집이었다.


뜬뜬우왕

2018.09.12 17:01:48

녀석님~~~밥좀 사세요~^^
혹시 이름이 여석인데 녀석이라고 하는건....?

Waterfull

2018.09.12 17:34:25

머리 속의 초자아가

세상을 살아가는 모습일듯 합니다.

superego 너 좀 재미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11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846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99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36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78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416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79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58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69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8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45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736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646 10
54766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1185  
54765 오랜만의 스몰톡 [7] 슈코 2018-09-14 447  
54764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694  
54763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413  
54762 사자도 추위엔 ㅋㅋㅎㅎㅍㅍ [1] 로즈마미 2018-09-14 294  
54761 결혼? 결혼! [3]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4 923  
54760 둘이 노는데 자꾸 끼고싶어하는 친구 [3] clover12 2018-09-13 515  
54759 그 친구는 저에게 왜 그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 [14] 유연 2018-09-13 961  
54758 엄마와 딸의 입장변화 [4] 뾰로롱- 2018-09-13 366  
54757 DDONG 쟁이의 투정 (더러움 주의) [2] Chiclovely 2018-09-13 297  
54756 연애할 마음이 왜 안 들까요? [8] 구름9 2018-09-13 918  
54755 비혼선배님들 연애 어떻게 하시나요 [2] 리듬속으로 2018-09-13 801  
54754 미술관 투어 이프로 2018-09-13 247  
54753 꿈으로 인해 분명해진 현실, 뜬뜬우왕 2018-09-12 286  
» ㅇ 묘한 우정 : 잔소리가 많은 친구 [2] 에로고양이 2018-09-12 496  
54751 바쁜 남자친구를 위한 연락 조절 [5] dlsrkstlfrur 2018-09-12 994  
54750 스몰톡_1일1글 뜬뜬우왕 2018-09-12 213  
54749 메이크업 포에버 사각 립스틱 샘플 있으신 분 저 좀 주세요. 이진학 2018-09-11 447  
54748 창업 준비중이신 예비 창업가님들 계신가요? file [1] 궁디팡팡 2018-09-11 299  
54747 미안해 교정기, 뜬뜬우왕 2018-09-11 248  
54746 우울의 원인 [2] 로즈마미 2018-09-11 455  
54745 작은 추천 [2] dudu12 2018-09-10 417  
54744 2014년 다이어리를 들추다... [3] 뜬뜬우왕 2018-09-10 365  
54743 대학교에 남자휴게실이 왜 필요하죠?. [4] 로즈마미 2018-09-10 646  
54742 어른들의 연애와 사랑 [10] 뾰로롱- 2018-09-10 1298  
54741 D-26 [2] 아하하하하하하 2018-09-10 427  
54740 공공기관 입사 18개월, 돈도 그렇고 힘이드네요. [7] 파라독스 2018-09-09 1162  
54739 40대에도 불같은 연애가 가능할까요? [5] 티크 2018-09-09 1090  
54738 전남자친구에게 연락 [11] 페일 도그우드 2018-09-09 957  
54737 남자친구의 경제적 도움 [30] 하림윤 2018-09-09 1238  
54736 질투심이 생길 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10] 몽몽뭉뭉 2018-09-09 805  
54735 혹시 성대 졸업생이신 분 계신가요 [3] 昨夜はブルーMonday 2018-09-09 697  
54734 보통 모임에서 어떻게 고백해서 사귀게 되나요..? [5] 프리프리임 2018-09-08 838  
54733 요새 초딩남자애들이 너무 귀엽다. [3] 뜬뜬우왕 2018-09-08 431  
54732 성당이나 절 다니시는분? [13] dudu12 2018-09-07 6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