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97

오랜만의 스몰톡

조회 414 추천 0 2018.09.14 20:35:42

안녕하세요.

저를 기억하실 분들이 얼마나 계실지 모르겠지만..... 너무너무 오랜만이에요 ^-^  


금요일 오후 반차를 앞두고 들떠서 일이 손에 안잡히던 참에 이곳에 들어와서 눈팅하다보니

제가 처음 러패를 알게된지 어느덧 5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이곳에서 소소한 고민도 털어놓고, 결혼도 하고 많은 추억이 있던 곳이라.. 

자주 찾지는 못하지만 종종 생각나곤 해요 ^-^ 


저는 뭐. 늘 비슷하게 잘 지내고 있어요. 

아직 아이는 없지만 결혼생활도 이젠 나름의 노하우가 생겼구요. 

- 남편과 덜 싸우는 법

- 1타 3피: 한번 요리로 3끼 떼우는 법

- 20분 출근준비법

- 외국에서 한식 챙겨먹기 등..  주부로서 능력치도 꽤 올랐구요ㅎㅎ 


여전히 회사생활도 재미있게 하고 있어요. 


오랜만에 들어와서 옛날에 제가 썼던 글이나, 남편이 썼던 글들을 읽어보니 

앨범 뒤져보는 것 처럼 추억도 떠오르고.. 이때는 이런 고민을 했었구나 싶어서 조금 쑥쓰럽기도 하구요 ^-^;;

이 사이트가 영원히 사라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작은 (작지만 큰) 바람도 해봐요. 



다들 잘 지내시죠? ^-^ 



SNSE

2018.09.14 23:53:42

오홍 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가워요~♬  저는 슈코님을 오늘 처음 뵈었지만 잘 지내시면서 회사 생활도 재미있게 하신다니 좋으네요. 반차 쓰시고 뭐하셨어요? 일이 손에 안 잡힐 정도면 진짜 뭔가 엄청 설레는(? 흥분되는? 아니면 그냥 금요일 오후라는 그 익사이팅 흥?ㅋ) 일이 있었다는 건데 말이죵ㅋ 저는 이거 두 개! 1)남편과 덜 싸우는 법

2)1타 3피: 한번 요리로 3끼 떼우는 법 무척 관심있어요!ㅋ 게다가, 옛날에 쓰신 글들 보시다가 남편분의 글도 읽어보셨다니, 남편분도 러페를 하셨나보네요?@_@ 완전 신기해요!!! 여하튼, 슈코님 주말의 즐거움에 취하는 좋은 주말 보내시와요~ 

슈코

2018.09.18 19:17:13

안녕하세요. 반겨주셔서 감사해요 ^-^ 반차쓰고 친구들하고 맛있는거 먹고 수다떨고 왔어요ㅎㅎ 

1)남편과 덜 싸우는 법은... 모두가 알고있지만 실천하기 어려운.. 화가났을때 심호흡 크게 세번하고 냉수한잔 마시고 오는거에요 ㅋㅋ 정말 간단한건데 그 순간엔 왜 잘 안되는건지. 여전히 어려워요

2) 한번의 요리로 세 끼를 해결하기 (게으름의 끝판왕..) 예를들면 닭가슴살과 야채를 한번에 넉넉히 볶아두고 세번에 나눠서 소스를? 다르게하고 있어요ㅎㅎ 한번은 데리야끼소스, 한번은 고추장소스 + 달걀후라이, 또 한번은 커리로 만들거나!! 이렇게요. 그럼 확실히 요리시간이 줄고 메뉴고민도 덜 하게 되더라구요 ^-^;;;

SENS 님 리플덕에 저도 기분이 좋아졌어요.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 주 시작하셨기를 바랄게요!! 

SNSE

2018.09.20 13:23:39

오홍 깨알팁 정말 감사드립니다! 심호흡과 냉수 한 잔, 데리야끼/고추장/카레 소스 잘 기억해놔야겠어요>ㅅ< 슈코님도 즐거운 한주가 되셨길 바래요~ 고맙습니다! 

Waterfull

2018.09.15 10:37:50

슠 저 쌩강이에요.

저도 평온하게 잘 지내고 있어요.

행복도 하고

뭔가 삶이 군더더기에 치이지 않게 되는 것 같아요.

불필요한데 쓸 에너지를 과감하게 잘라내버리고

집중할 곳에만 쏟을 수 있게 된 것도 같구요.

그만큼 나이가 들어서 에너지가 줄은 것도 같아요.^^

내년엔 친구들과 지리산도 한 번 가보려고 해요.

물론 그 전에 걷기와 등산 연습을 쭉 해야 하겠지만요.

그럭 저럭 시간이 잘 흐르러 갑니다.

한국 오면 한 번 연락하세요. 같이 차나 해요.^^

슈코

2018.09.18 19:22:30

우와. 구 쌩강님! 

잘지내고 계시다니 다행이예요. 반가워요!! 헤헷

선택과 집중을 잘 실천하고 계시는군요. 역시 ^-^b

아직 저도 지리산은 못가봤는데. 여긴 산다운 산이 없어서 늘 등산이 아쉽고 그래요. 

강 따라 걷거나 들판을 걷는걸로 아쉬움을 달래곤 하는데

단풍가득한 한국의 가을산이 그리워요. 

친구분들과 지리산에서 좋은 에너지 많이 담아오시길 바랄게요 ^-^ 

네네! 어서 차 한잔 할 수 있는 그날이 오길 ^-^ 

뜬뜬우왕

2018.09.15 16:34:06

잘 지내욬! ^^;;

슈코

2018.09.18 19:23:02

다행이예요. 반가워요 뜬뜬우왕님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944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34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704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2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78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62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513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49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72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412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192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615 10
54852 난,엄마 아빠를 넘 어렵게 생각해... [5] 뜬뜬우왕 2018-09-26 324  
54851 남자친구와 얘기를 해보았어요! [6] 하림윤 2018-09-26 940  
54850 두집살림하는 고양이들의 근황 (알고보니 충격. 경악. feat.둔함) [2] 뾰로롱- 2018-09-25 474  
54849 폐쇄적인 인간관계 [18] SNSE 2018-09-24 1404  
54848 참,명절때마다, [1] 뜬뜬우왕 2018-09-23 342  
54847 저의 망상증... [6] Rooibos12 2018-09-23 630  
54846 연락없는 전남친 [1] 네네네네네 2018-09-22 997  
54845 추석, [2] 뜬뜬우왕 2018-09-21 394  
54844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573  
54843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1336  
54842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351  
54841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415  
54840 대화, 다툼 [14] stepbystep 2018-09-20 713  
54839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621  
54838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1261  
54837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98  
54836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429  
54835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883  
54834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750  
54833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2] 스캣 2018-09-19 334  
54832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1097  
54831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442  
54830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502  
54829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59  
54828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503  
54827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337  
54826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536  
54825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1197  
54824 이상한 후회 [7] dudu12 2018-09-15 640  
54823 기우... [6] 뜬뜬우왕 2018-09-15 353  
54822 직장에서의 질투에 대해 [8] Waterfull 2018-09-15 871  
54821 사랑이 변해가는 모습을 보는 건 참 슬프네요 [8] 츠바키 2018-09-14 1103  
» 오랜만의 스몰톡 [7] 슈코 2018-09-14 414  
54819 나이많은 후임에게 필요한 자질이란 [4] 유연 2018-09-14 621  
54818 좋은 사람. [1] 몽이누나 2018-09-14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