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5

나도 참 그렇다

조회 272 추천 0 2018.09.19 23:21:58
나는 왜이럴까. 사는게 재미가 없다.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다. 내가 한 말인 줄 알았다. 다들 그렇게 사나보다. 그래도 이정도면 우리 잘 견뎌내고 있고 남한테 피해안주고 사니까 너무 걱정말고 이겨내자고 위로했다. 끊고 보니 내가 나한테 해줘야했을 말이었네 싶었다가, 난 그리 잘견뎌내고 있지않은데 뭔 헛소리를 했나 싶었다. 그리고는 옹졸하게도 내가 힘들때 이 친구는 무슨 위로를 해주었나 생각했다.
그런 사람이 있는것같다. 내아픔은 크고 남의 아픔은 쉬운 사람. 나쁘다기보단 그냥 그렇게 타고난 사람들. 또는, 오지랖 넓게 제코가 석잔데 남 생각해주고 위로해주고 다니는 사람. 착하다기 보다는 그냥 그렇게 생겨먹은 사람들. 갑자기 좀 치사하지만 손해본다는 느낌이 들었다. 나는 같은 양을 주고 받는게 좋은 사람인가보다. 나에게 잘해준 사람은 그만큼 혹은 그 이상 잘해주고싶고, 못해준 사람은 굳이 인연을 이어가고싶진 않다. 그냥 불쌍한 중생 그릇이 작구나 하면 될 일을, 나도 참 그렇네.


뜬뜬우왕

2018.09.20 05:30:12

그래도 두두님도 힘든데 도움을 주셨으니 복받으실겁니당.^^

SNSE

2018.09.20 13:15:44

맞아요 맞아, 내 코가 석자인데 누가 누굴 걱정하고 위로하고 한 마디 조언을 해 주고 있는건지;;ㅋ 저도 아이고 저 사람 불쌍한 중생이구나ㅡ_ㅡ 보다는 와 쟤 진짜 어쩜 저러냐-_-^ 툴툴거리고 욕했으면 했지 굳이 노력을 하고 싶지 않더라고요. 사는거 재미없는거에 봄에 꽃가루 날리고 케이크 위에 슈가파우더 뿌려지고 가랑비에 옷 젖듯이 살살 무언가가 살살 두두님을 두드려줘야 할텐데 그게 언제쯤이려나. 나의 아픔은 아랑곳하지 않았으면서 그래도 자기가 힘드니까 전화를 했네 어이구 참ㅋ 두두님 오늘 하루도 잘 보내시고 사람들은 다 그런거 같으니 너무 자책마셔요 속닥속닥ㅋ 요기 동지가 있어요ㅋ 뒤끝이 막 10년씩 가는ㅋ

Waterfull

2018.09.20 14:07:31

세상 모든 사람이

다 자기 아픔은 크고

타인의 아픔은 작게 느껴요.

타인의 아픔을 크게 느끼는 사람도

어떤 사람들은 자기 아픔을 외면하기 위해

그러는 사람들도 많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3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28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66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0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88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4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34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4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16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497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76 10
55005 초간단 톡 [2] 뜬뜬우왕 2018-09-27 319  
55004 나의 형제들 (feat. 그의 연인들) &.. [20] 뾰로롱- 2018-09-27 627 1
55003 집착일까요, 서운한걸까요 [3] 하얀장미 2018-09-27 462  
55002 불안한 꿈 [2] 쵸코캣 2018-09-27 395  
55001 남은 2018년 소원 적어보기 게시판(?) [9] Air 2018-09-26 403  
55000 난,엄마 아빠를 넘 어렵게 생각해... [5] 뜬뜬우왕 2018-09-26 278  
54999 남자친구와 얘기를 해보았어요! [6] 하림윤 2018-09-26 847  
54998 두집살림하는 고양이들의 근황 (알고보니 충격. 경악. feat.둔함) [2] 뾰로롱- 2018-09-25 392  
54997 폐쇄적인 인간관계 [18] SNSE 2018-09-24 1259  
54996 참,명절때마다, [1] 뜬뜬우왕 2018-09-23 316  
54995 저의 망상증... [6] Rooibos12 2018-09-23 595  
54994 연락없는 전남친 [1] 네네네네네 2018-09-22 753  
54993 추석, [2] 뜬뜬우왕 2018-09-21 367  
54992 에쵸티 콘서트.... [1] 빠이 2018-09-21 425  
54991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535  
54990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1117  
54989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328  
54988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379  
54987 대화, 다툼 [14] stepbystep 2018-09-20 665  
54986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575  
54985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1080  
»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72  
54983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361  
54982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817  
54981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691  
54980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2] 스캣 2018-09-19 305  
54979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996  
54978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381  
54977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66  
54976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31  
54975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75  
54974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310  
54973 이런 내 모습은 이해해줄 수 없니 [3] 고민이많아고민 2018-09-17 503  
54972 어제 겪은 일 [26] Waterfull 2018-09-16 1129  
54971 이상한 후회 [7] dudu12 2018-09-15 6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