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32

대규모 모임이고 해마다 서너번씩 모입니다. 저는 그 남자분과 작년 이맘때쯤에 처음 인사를 나눴어요.

부드러운 스타일이셔서 괜찮은 분이라는 생각을 했고, 전화번호를 주고받았으나 연락을 하진 않았습니다. 제가 나이가 더 많아서 자꾸 말을 놓으라고 하셨지만 말을 놓지는 않았구요.


그 후로 일년간 두번 이상은 모임에서 마주쳤지만 안부만 묻고 오랜만에 만나는 거라 이름은 뭐였는지 다시 확인하고를 반복하다가 ^^; 어제 모임에서 오랜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인사를 하고 안부를 전하고 또 까먹은 이름을 상기시키다가;; 

이번에는 제 카톡을 자연스럽게 알려드리게 되었구 카톡을 주고받았고

더 나아가... 제가 모임에 주로 같이 다니는 친구가 있는데, 나중에 자신이 소규모 술자리를 만들면 같이 오라는 식으로 얘기를 하시더라구요.

(이부분을 모르겠네요. 일단 만나면 주로 저랑 말을 많이 하긴 했는데... 제 친구를 보고싶어하는 건지 아니면 그냥 제가 같이 다니는 친구니까 별뜻없이 한 말인지?)


이런 적은 처음이라. 말도 안되는 중년 유부남분들이 대뜸 술먹자는 제안은 몇 번 하셨지만;; 


일단 너무 설레지 않으려 합니다. 저는 이제껏 남자랑 잘 된 적이 거의 없었고 인기도 없거든요. 철벽녀에 남자다루는 스틸도 부족하고 여우과보다는 곰과에요. 게다가 항상 여초환경에서만 일하고 공부했고요.

그리고 만에하나 .... 저를 징검다리로삼아 제 친구에게 관심있는 걸수도 있구요. 말은 이렇게 해놓고는 영원히 술자리에 안 부를 수도 았구요.


암튼... 일단 이제껏 몇번 봐온 바로는 오랜만에 마음에 드는 분이거든요. 외모 배경 성격 등등

제가 나이가 꽉찬 만큼... 앞으로 2년간 아무일도 안 일어나면 저를 좋아해주시는 9살차이나는 분께 시집가야하나 요즘 마음을 다잡고 있던 중인데 이런 일이~ 

하지만 제게는 꿈같은 일따위 ㅋ 설마 일어나겠어요. 이제는 더이상 다칠 자신도 없으니 여기다 털어놓고 말렵니다




송곳니

2018.09.21 13:56:49

추천
1

아 느낌이. . 좀 쎄한 게. . 굳이 친구분을 언급해서 같이 오라는 것 보니까 친구분이 자기스타일인 듯. . 남자분들 많이 그러시더라고요. 다음에 술먹으러 오라고 카톡으로 님께 제안한다면. . 그때 다시 한번 살펴보세요.

Waterfull

2018.09.21 13:58:32

님을 좋아해주는 9살 차이나는 남성을

2년 내에 사랑하게 됩니다.

뜬뜬우왕

2018.09.21 15:24:02

조금더 생각해보시구,9살 차이 오빠는 어떤분이세요?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2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8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104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10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91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12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299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803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85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225 10
55222 그냥 진따같지만 [7] 계속그렇게 2018-10-01 528  
55221 자전거 타다가 남친한테 화냈어요 [10] 휴우휴 2018-10-01 604  
55220 소개팅 전 연락 [6] 보거스동생 2018-10-01 625  
55219 주절주절 롱톡입니당 [3] 로이 2018-10-01 297  
55218 헐~울아빠 왜이래??ㅠㅠ [2] 로즈마미 2018-10-01 304  
55217 [서울, 경기] '히치하이킹'에서 9월 모임에 초대합니다. (불안) [2] 아라리 2018-10-01 256  
55216 이성에게 어필 못하는 나 [25] pass2017 2018-10-01 1136  
55215 미스터 션샤인을 보면서 [6] Quentum 2018-10-01 417  
55214 연애에 있어 성격이 중요 [8] pass2017 2018-09-30 943  
55213 적극적으로 몰아치는 사람 과 가랑비에 옷깃젖는 사람 뜬뜬우왕 2018-09-30 322  
55212 결혼정보회사 [6] enzomari2 2018-09-30 563  
55211 소개남과 3번째 만남 후 [7] johjoh 2018-09-29 976  
55210 여자친구한테 차였어요 [5] 답답이 2018-09-29 586  
55209 궤도에서 약간 벗어나 산다는 것 [13] Takethis 2018-09-28 703  
55208 혈기왕성 ㅋㅋㅋㅋ [1] 로즈마미 2018-09-28 338  
55207 원래 나이차 많이 나는 분일수록 적극적인건가요? [14] Rooibos12 2018-09-27 1013  
55206 싸울 때마다 [5] 으으, 2018-09-27 468  
55205 초간단 톡 [2] 뜬뜬우왕 2018-09-27 310  
55204 나의 형제들 (feat. 그의 연인들) &.. [20] 뾰로롱- 2018-09-27 606 1
55203 또 차였나봅니다 [8] pass2017 2018-09-27 655  
55202 집착일까요, 서운한걸까요 [3] 하얀장미 2018-09-27 439  
55201 불안한 꿈 [2] 쵸코캣 2018-09-27 282  
55200 남은 2018년 소원 적어보기 게시판(?) [9] Air 2018-09-26 384  
55199 난,엄마 아빠를 넘 어렵게 생각해... [5] 뜬뜬우왕 2018-09-26 260  
55198 남자친구와 얘기를 해보았어요! [6] 하림윤 2018-09-26 813  
55197 두집살림하는 고양이들의 근황 (알고보니 충격. 경악. feat.둔함) [2] 뾰로롱- 2018-09-25 364  
55196 폐쇄적인 인간관계 [18] SNSE 2018-09-24 1164  
55195 만나지도 않은 미래의 배우자를 생각하면 눈물이 나요 [3] Marina 2018-09-23 677  
55194 참,명절때마다, [1] 뜬뜬우왕 2018-09-23 304  
55193 저의 망상증... [6] Rooibos12 2018-09-23 566  
55192 연락없는 전남친 [1] 네네네네네 2018-09-22 687  
55191 추석, [2] 뜬뜬우왕 2018-09-21 357  
55190 에쵸티 콘서트.... [1] 빠이 2018-09-21 401  
55189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512  
»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같이 술먹자는 제안을 주셨어요 [3] pass2017 2018-09-21 6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