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뭔가 오해가 있는것 같아요.
초딩땐 엄마한테 이유없이 맞은적이 많았고,
언젠간 엄마가 의자집어들고 나한테 던지려는걸,
아빠가 옆에서 말렸는데,
항상 엄마는 부글부글,아빠는 수동적,
이런 패턴이었어요.
그래서 아주 어릴때부터 부모님한테
숨기는게 많은 비밀스런 아이였고,
그렇게 숨기다가 나중에 일이 크게 벌어졌을때,
어쩔수없이 오픈하게 되어지는,
그런 패턴이 생겼죠.
다행히 엄마가 연세드시면서 부글부글이 좀 가라앉고,
따뜻함으로 중화되어 제가 좀 살기가 편하네요.ㅋ
커서도 치유는 되는지 따뜻함이 많이 느껴져요.
그러나 여전히 엄마에게는 뭔말을 못하겠고,
아빠는 말걸기 힘들어요.같은말?ㅎ
저의 꽁함이 좀 사라졌음 좋겠어요.^^;;


뾰로롱-

2018.09.27 08:06:52

어머니는 ...  왜 그랬을까요..? 

뜬뜬우왕님 내면의 무서움과 서러움에 울고있는 어린 아이가 마음이 아프네요. 

뜬뜬우왕

2018.09.27 08:11:47

엄마가 그 시기에 힘든일이 있었어요. 어쨌든 엄마는 노쇠해지시고 전 나이먹을만큼 먹었으니,이젠 엄마탓하지 말구 극복해야죠.ㅎ

뾰로롱-

2018.09.27 08:36:17

탓하지 말고 극복하자......음.. 생각보다 그 아이 달래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당사자가 아직 계시니 대화를 해보는것두 방법이지만, 준비가 안된 대화는 서로에게 비난과 상처만 남기게 되구... 

어딘가에 툭 털어놓으며 정리하다, 의문나는것을 어머니께 가볍게 물을수 있으면 좋을텐데..... 


장롱한 낡은 상자속 꼬게꼬게 구겨진 보자기 안의 곰팡이 슬어있는 방안에 콤콤한 냄새를 풍기는 상자를 

마당으로 꺼내 해볕에 잘 말리고, 손으로 툭툭 먼지도 털어내고 선반위 잘 보이는곳에 꽂아두실수 있게되길.. 

뜬뜬우왕

2018.09.27 08:43:05

엄마한테 얘기 했죠.그런데 비난조밖에 안되고 서로 기분만 상하더라고요. 제안에 꽁한 응어리가 있는거 같은데, 이젠 당사자간 해결할 차원을 벗어난것 같아요. 종교가 있으니 기도 많이 하구, 제안에서 해결할 부분 해결하고, 다른 좋은쪽으로 풀어나가는게 저의 몫아닐까...

뾰로롱-

2018.09.27 08:49:37

비난조로 되더라구요 ㅜ 

내가 듣고싶은말이 그게 아닌데. 더 상처받게 되기도 하고....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싶은건데 상대역시 자기변명같은 자기보호만 하니... 

그아이 많이 토닥여 주세요- 

그래도 넌 사랑스러운 아이였다고. 네가 나빠서 그런게 아니였다고,

엄마가 많이 힘들어서 그랬던거 일거라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1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561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577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366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43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0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461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25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685 10
55054 나의 형제들 (feat. 그의 연인들) &.. [20] 뾰로롱- 2018-09-27 616 1
55053 또 차였나봅니다 [8] pass2017 2018-09-27 674  
55052 집착일까요, 서운한걸까요 [3] 하얀장미 2018-09-27 450  
55051 불안한 꿈 [2] 쵸코캣 2018-09-27 335  
55050 남은 2018년 소원 적어보기 게시판(?) [9] Air 2018-09-26 391  
» 난,엄마 아빠를 넘 어렵게 생각해... [5] 뜬뜬우왕 2018-09-26 266  
55048 남자친구와 얘기를 해보았어요! [6] 하림윤 2018-09-26 829  
55047 두집살림하는 고양이들의 근황 (알고보니 충격. 경악. feat.둔함) [2] 뾰로롱- 2018-09-25 372  
55046 폐쇄적인 인간관계 [18] SNSE 2018-09-24 1205  
55045 만나지도 않은 미래의 배우자를 생각하면 눈물이 나요 [3] Marina 2018-09-23 693  
55044 참,명절때마다, [1] 뜬뜬우왕 2018-09-23 308  
55043 저의 망상증... [6] Rooibos12 2018-09-23 583  
55042 연락없는 전남친 [1] 네네네네네 2018-09-22 703  
55041 추석, [2] 뜬뜬우왕 2018-09-21 361  
55040 에쵸티 콘서트.... [1] 빠이 2018-09-21 412  
55039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525  
55038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같이 술먹자는 제안을 주셨어요 [3] pass2017 2018-09-21 726  
55037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1084  
55036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314  
55035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368  
55034 대화, 다툼 [14] stepbystep 2018-09-20 649  
55033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559  
55032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1044  
55031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66  
55030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346  
55029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792  
55028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672  
55027 자꾸 화를내는이유가 왜일까요...ㅠㅠ [7] 으아아아아!! 2018-09-19 472  
55026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2] 스캣 2018-09-19 295  
55025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964  
55024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373  
55023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54  
55022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27  
55021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68  
55020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