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4

불안한 꿈

조회 335 추천 0 2018.09.27 01:53:16

남친과 몇달 동안 연애를 잘 하고 있는데요,

요며칠 한 3일동안 잘 때마다 남친과 헤어지는 뉘앙스의 꿈을 꾸네요.

남친이 잠수를 탄다든지, 저를 보는 앞에서 말을 안한다든지, 헤어지자는 식으로 카톡을 보내온다든지, 연락이 안된다든지... 아주 비슷한 맥락의 꿈을 3일간 꾸고 나니까 굉장히 불안해요.

제가 꿈이 아주 잘 맞는 편이거든요. 가까운 친척이 돌아가시거나, 제 신상에 큰일 (사고)을 당한다든지 할 때마다 비슷한 상황이 전개되거나 상징성을 띄는 꿈 (해몽을 해보니 그 후에 일어난 일과 일치)을 꾼 경우가 살면서 종종 있어 왔어요.


남친은 지금 장기 출장으로 몇주간 시차가 몇시간 나는 지역에 떨어져 있는 상황이고, 가끔 업데이트는 하지만 출장 때문에 바빠서인지 평소만큼 연락을 하지는 못하고요. 일하고 있다는거 알고, 남친이 한눈 팔거나 하지 않을건 잘 알고 있지만 떨어져 있어서 불안해서일까요? 뭔가 사소한 것에도 불안해지고 서운해지고 그러네요.


제가 20대때 연애를 하다 보면 항상 당시 남친이 먼저 들이대고 좋아하다가, 연애 후반기로 갈 수록 항상 제가 더 많이 좋아하고 불안해 하고 집착하는 패턴을 보였었어요. 그러다가 남친이 식고 제가 차이거나 하는 패턴이 반복됐었고요. 첫 연애 상대가 바람을 피웠던 트라우마 때문인지, 제 성격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대체로 불안형 애착 유형을 보이는 것 같아요. 


이 사람은 그 후로 몇년간 연애를 쉬다가 이번에 새로 사귀게 된 남친인데, 그동안의 제 패턴을 벗어나려고 무던히 애썼어요. 서운한 것이 열가지면 두세가지만 이야기 하고, 남친의 반응 보다는 제 일에 집중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도 불안감이 가끔씩 엄습해 와서 힘이 드네요. 


남친이 꿈에 이틀이나 나왔다고 애교 섞인 메세지를 했는데, 돌아오는 대답은 좋은 하루 보내라는둥 상투적인 대답이어서 더 서운해 집니다. 제가 하는 말을 제대로 듣고 있지 않다는 생각이 들고, 출장중이라 방해 될까봐 전화도 못하겠어요. 어제 목소리 듣고 싶다고 메세지 하니까 전화가 걸려왔는데, 남친이 바쁜 와중인지 예민한 목소리라 얼른 끊고 다시 가보라고 했답니다.


바쁜 남친에게 서운한 티 내거나 싸우고 싶지 않은데, 계속 마음이 불안하고 그러네요.

그래서 오늘 운동이나 가볼까 해요.

 저도 제 일이 무척이나 바쁜데, 이런 것에 영향 받는 제 자신이 한심하고 싫어집니다...

질문도 아니고, 그냥 불안한 마음 터놓을 곳이 없어 여기다 끄적이고 갑니다.



뜬뜬우왕

2018.09.27 07:32:51

흑기 백기 딱딱 나뉘어지듯, 헤어지고 안헤어지고에 너무 예민하게 연연해하지 않으셨음 좋겠어요.출장으로 멀어져서 헤어질까 염려드는 마음이 꿈에 나타났을 것이고, 언젠가 어떤 이유로 헤어져도 인생사 복불복이고 좋은사람은 또 나타날것이니까요.

쵸코캣

2018.09.27 10:19:38

뜬뜬우왕님 따뜻한 댓글 감사합니다. 남친이 많이 보고싶은 마음이 꿈에 저렇게 계속 나타나는 것 같아요 ^^ 마음 편하게 먹고 지낼게요~~! 뜬뜬우왕님도 환절기 따뜻하게 지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04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019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06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556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357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8371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654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77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946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525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1688 10
55054 나의 형제들 (feat. 그의 연인들) &.. [20] 뾰로롱- 2018-09-27 616 1
55053 또 차였나봅니다 [8] pass2017 2018-09-27 674  
55052 집착일까요, 서운한걸까요 [3] 하얀장미 2018-09-27 450  
» 불안한 꿈 [2] 쵸코캣 2018-09-27 335  
55050 남은 2018년 소원 적어보기 게시판(?) [9] Air 2018-09-26 391  
55049 난,엄마 아빠를 넘 어렵게 생각해... [5] 뜬뜬우왕 2018-09-26 267  
55048 남자친구와 얘기를 해보았어요! [6] 하림윤 2018-09-26 829  
55047 두집살림하는 고양이들의 근황 (알고보니 충격. 경악. feat.둔함) [2] 뾰로롱- 2018-09-25 372  
55046 폐쇄적인 인간관계 [18] SNSE 2018-09-24 1205  
55045 만나지도 않은 미래의 배우자를 생각하면 눈물이 나요 [3] Marina 2018-09-23 693  
55044 참,명절때마다, [1] 뜬뜬우왕 2018-09-23 308  
55043 저의 망상증... [6] Rooibos12 2018-09-23 583  
55042 연락없는 전남친 [1] 네네네네네 2018-09-22 703  
55041 추석, [2] 뜬뜬우왕 2018-09-21 361  
55040 에쵸티 콘서트.... [1] 빠이 2018-09-21 412  
55039 11900원 고기부페 클라스 [4] 로즈마미 2018-09-21 525  
55038 모임에서 어떤 남자분이 같이 술먹자는 제안을 주셨어요 [3] pass2017 2018-09-21 726  
55037 직장 내 소외감. [23] 라영 2018-09-20 1084  
55036 밑에글들 영업력 쩌네요. [1] Quentum 2018-09-20 314  
55035 내가 먹고살라고 이짓까지..ㅊㅊ [1] 로즈마미 2018-09-20 368  
55034 대화, 다툼 [14] stepbystep 2018-09-20 649  
55033 스스로 자존감이 떨어지네요,.. [3] 스토리북 2018-09-19 559  
55032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말.. [14] 백구 2018-09-19 1044  
55031 나도 참 그렇다 [3] dudu12 2018-09-19 266  
55030 부모님과 안친한 집의 연인소개.. [3] 좋았던순간은늘잔인하다 2018-09-19 346  
55029 마음이 무너질때 어떻게 해야 하나요 [10] 구름따라 2018-09-19 792  
55028 문신을 함부로 하면 안되는 이유 [4] 로즈마미 2018-09-19 672  
55027 자꾸 화를내는이유가 왜일까요...ㅠㅠ [7] 으아아아아!! 2018-09-19 472  
55026 영화, 소설 소모임을 만들었어요 [2] 스캣 2018-09-19 295  
55025 삼십대 3년반연애를 끝내고 너무 착잡합니다 [4] 모던걸 2018-09-19 964  
55024 말잘하려면..? [2] 뜬뜬우왕 2018-09-18 373  
55023 여자들의 화장술 처럼 우리들 차도.... [2] 로즈마미 2018-09-18 454  
55022 옛날이야기 [2] 뾰로롱- 2018-09-18 227  
55021 붙잡고싶어요 [3] sadlo 2018-09-17 468  
55020 이손을 해가지구, [2] 뜬뜬우왕 2018-09-17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