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32

지난 번 제 글에 답 남겨주신 분들 정말 감사하고,

어찌어찌 시간이 지나,

적절하게 그녀들을 무시할 수 있는 내공(?)이 생긴 것 같습니다.


그런데 오늘 일어난 일에 대해!

제가 너무 기분이 나쁜데 한번 더 들어주세요~^^;;


오늘 소장님 + 몇안되는 여직원만(남초직장이라 여직원은 몇 안됩니다) 점심을 먹으러 갔습니다.


차를 타고 가는데 한 여직원이


'헤어지셨어요?'

<전 2달전 헤어졌고, 지난번에 헤어졌다는 말이 하기 싫어서 현재 사이가 안좋다, 헤어질지도 모르겠다 까지 말한 상태입니다>


'네. 왜요?


'제 꿈에 언니가 나와서 자기 헤어졌다고 말하길래 물어보고 싶었어요'

<정말 괘심합니다. 저희팀 남자랑 사내연애중인 여직원인데, 저희팀 남자는 대충 제가 헤어진 걸 아는 것같거든요>


'제가 왜 00씨 꿈에 나와요'

<평소에 대화도 거의 하지 않는데,, 헤어진거, 결혼왜안하는지에 대한게 왜 궁금한걸까요...불쾌합니다...정말 ㅜ>


'아 제가 꿈을 잘꿔서 친구들 태몽도 다 꾸고 그랬어요'


라네요...


제가 만만해 보이는걸까요.


애초에 남자친구 있다는 말도 직접적으로 한적도 없는데, 그때부터 쏴붙일걸 그랬나봐요.


문제는 그여직원 포함하여 3명이 절친이고 + 저는 혼자입니다.


저 어디가서 할말 잘 하고 불쾌한것도 솔직하게 다다다 말하는 성격이라고 생각했는데,


제편이 없으니 (어쩌다보니 편가르기)

목소리가 작아지네요 ㅜ


흑.


씩씩하게 다녀야겠죠 ㅜ




뜬뜬우왕

2018.10.15 18:03:29

어 먼가 동료분에게서 뭔가 스멜이 당신과 친근해지고 싶다.그러나 말주변이 없고 눈치가 없어서 불쑥 나온다는게,,,어떤타입인지 알거같아요. 당신과 친근해지고 싶고,당신의 신상을 알고싶다.그러나 뒷일은 모르겠다.음,배려심은 안느껴지기도 하네요.한번 더 생각해보고 말했다면,그러나 차를 타고가는 적막함을 깨고싶었던 그녀의 용기어린 말일수도,우린 밀폐된 공간안에 있어,,,;;;

라영

2018.10.15 18:09:17

아, 적막한 분위기를 깨는 말은 아니였어요. 3명ㅇ 여직원이 갸르륵 거리며 수다떨고 저만 또 소외된 상황에서 건넨말이였거든요 ㅜ

로이

2018.10.15 18:07:18

다다다 쏘아대셨으면 당장 좀 통쾌하긴 한데

시간이 지나면 또 성격상 아.. 좀 참을걸.. 미안해지네 그랬을지 않을까요? ㅎㅎ

더불어 3인과의 불편함은 더 증가했을지도.. ㅎㄷㄷ

그래 잘 참았어.. 하고 나를 칭찬하시고

친구들 만나서 소주 푸셔요 ㅋㅋ

.... 고생하십니다 ㅠ_ㅠ

라영

2018.10.16 07:31:33

맞아요 ㅜ 불편한 상황이 저를 또 불편하게 해서 확 지르지 못하는 것 같아요! 잘 참은 나를 칭찬하라는 말이 좋네요. 오늘도 나를 칭찬 해야겠어요~~

젤리빈중독

2018.10.15 19:06:11

개꿈이네요
하고 끊어버리지 그러셨어요
얘기 잘 통하는 동료있음 좋겠지만, 그게 아니라면 회사는 돈 버는 곳으로 업무적으로만 대하고 (쓸데없는 건) 안 보고, 안 듣고, 얘기 안하는게 편해요

라영

2018.10.16 07:31:49

네 저도 그러고 싶은데, 잘 안되서요 ㅜ

유리동물원

2018.10.15 21:53:18

진짜 기분 나쁘셨겠어요.. 가뜩이나 신경쓰이고 불편한 상황에서 그런 사적인 질문을.. 누가 들어도 기분 나쁘고 공격적으로 들리지요. 힘드셔도 가능한 사무적으로 대하시고 견디시다보면 내편이 생기실 거에요!! 어딜 가도 그렇게 따뜻하게 맞아주기보다 이유없이 괴롭히는 무리들이 있는데.. 그런 사람들은 또 서로 이간질 하고 갈라지고 다투고 할 걸요? 그런 짓거리에 낄 바에야 일에만 집중 하시고, 업무에서 성과 내시고 상사분들께 평가 좋으면 아무도 무시 못 할 거에요!! 힘내세요!!

라영

2018.10.16 07:35:20

댓글 감사합니다*^^*
처음에는 주변에 아무도 없었는데, 타 부서(다른사무실) 직원과 친해질 기회가 있어서 조금 숨통은 틔였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공경적인 말들에 대처할 수 있는 내공이 생기겠지요~

유리동물원

2018.10.15 21:55:35

그리고 입만 열면 지적질 하고 기분 나쁜 말 던지는 사람들한테는.. 질문에 주눅들거나 반응하지 말고, 관점을 그 상대한테 바꾸는 게 좋다고 해요. 예를 들어서.. 남친이랑 헤어지셨어요? 하면 아.. 대충 얼버무리고, 누구씨는 어때요? 만나는 분있어요? 하면서 관점을 상대로 바꾸면 공격 기회가 사라지게 된다고 하네요. 

라영

2018.10.16 07:29:53

무슨 뜻인지 알겠습니다!! 맞아요 저 상황,,에 따라 주눅드는거 같아요! 3:1이고,,제가 무슨 말하면 '뭐야?' 이런 반응?표정?이길래,, 저도 모르게 주눅이 들어서 ㅜ 그러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그러네요! 관점을 상대로 바꿔보는 연습을 해볼껭ㅎ!!

야야호

2018.10.22 17:31:24

이상한 피해의식, 패거리문화 생각하지 말고

직장은 눈 귀 닫고 자기 할 일만 하고 돈벌이면 하면 됩니다

잘해줄 이유도, 그렇다고 피해의식 가지고 살 이유 하등 없음

3명이 패거리라고요? 편이라고요? 그네들도 나중에 다 남남 바이사요나라 이올시다 ㅋㅋㅋ


domoto

2018.10.23 01:24:11

본인 사생활 회사에 말하지마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82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88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410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108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912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12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30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803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85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225 10
55292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590  
55291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35  
55290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21  
55289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764  
55288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33 1
55287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98  
55286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1  
55285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18  
55284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21  
55283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29  
55282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07  
55281 근황 [2] joshua 2018-10-16 276  
55280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27  
55279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63  
»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573  
55277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56  
55276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84  
55275 스무 살 남친;; [4] 유리동물원 2018-10-15 450  
55274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47  
55273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14  
55272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19  
55271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294  
55270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08 2
55269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882  
55268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19  
55267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19  
55266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27  
55265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839  
55264 남자분들은 관심있으면 100퍼센트 연락하시는 거 맞죠? [5] pass2017 2018-10-12 878  
55263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464  
55262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493  
55261 조수석에 다른 여자 앉혔던 구남친.. 제 예상이 맞았던 걸까요? [6] Mink 2018-10-11 613  
55260 이별하는중이에요 :) [10] laurenj 2018-10-11 516  
55259 다시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요? [17] waterloo 2018-10-11 878  
55258 띠동갑 커플.jpg [3] 로즈마미 2018-10-11 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