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6


안녕하세요.


속이 답답하고,  정해진 답을 기다리고 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


15년동안 알게되었던 친구랑 20대 중반 부턴 다시 연락을 하고 명절에만 보던 친구가


근 1년 반부터 급격하게 친해져서 결국 연인 사이왔는데요 


두시간 반 거리의 원거리에 대한 한계가 정말 빠르게 오더라구요


한가지때문에 싸우게 되었는데 연락이 안되었고,  중간중간 자기 할말만 하고 전화를 안받는 것 때문에


하루 절절대다가 결국 제가 그친구 있는 곳에가서 기다렸는데도 결국 보지 못하고 막차 타고 다시 올라왔습니다 .


이시간 동안 저는 많은 생각을 하면서 정리를 다하고 왔지만,


머리를 이제 끝이라고 생각하다가도 다시 연락이 오면..


미안하다고 사과부터 할 제자신이 나올까봐  지금은 제가 전화기를 꺼놓고 있습니다.


왠지 내가 먼저 하고 싶지는 않고


기다리고 있는 내자신도 싫고, 기다렸다가 안올꺼 같은 전화기에 실망 하기 싫어서 ..


시간을 갖자는 말이 다시 재결합 할꺼 같지 않는 다는 것도 알고 있는데


정이고 마음이고 다 힘듭니다.


이런 시간이 싫은데.. 그냥 싸우고 치고 박고 하는 것이 더 좋은데


이런 친구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



domoto

2018.10.23 01:22:46

한번만 더 상대방에게 기회를 주시되 아무리 싸워도 서로 전화를 받자고 약속 하나만 하세요. 아마 전화 기다리고 있을거예요 쓸데없이 자존심만 쎈 연인은 막상 전화기 옆에서 울고 있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3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0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39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6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386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6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04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1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4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13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41 10
54951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250  
54950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578  
54949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825  
54948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300  
54947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635  
54946 애프터 취소 [10] 무산소운동 2018-10-19 907  
54945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794  
54944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1551  
54943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204  
54942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331  
54941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359  
54940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1558  
54939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647  
54938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409  
54937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74  
54936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930  
54935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87 1
54934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154  
54933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134  
54932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75  
54931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989  
54930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77  
54929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53  
54928 근황 [2] joshua 2018-10-16 320  
54927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621  
»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450  
54925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731  
54924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94  
54923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123  
54922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99  
54921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304  
54920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78  
54919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357  
54918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81 2
54917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