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03

너에게

조회 229 추천 1 2018.10.17 00:30:34
 나보다 열 살이나 어린 너에게.. 어떻게 고맙다고 다 말 할 수 있을까?
너에게 난 어떻게 보일까? 외국에서 대학을 마치고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는 멋진 여자? 
그런데 네게 못한 말이 있어.. 
회사에서 악의적으로 따라다니며 괴롭히는 사람 때문에 힘든 것, 가족과 말 못할 갈등으로 여기 혼자 떨어져 있다는 것. 
정말 순진하게 내게 북한에서 온 거 맞지? 묻던 너.
북한에 음식이 부족해서 외국에 일하러 온거 아니냐던 너.
네가 일하는 카페에 커피를 사러 가면, 고맙다는 너의 중국어 인사에 "난 중국인 아니야."라고 당돌하게 대답하고, 감사합니다. 라는 내 언어를 가르치던 내가 마음에 들었니? 너는 나를 처음 봤을 때 특별함을 느껴.. 매번 내가 찾아오길 기다렸고, 동료들에게 내 커피는 네가 만들어 줄거라고 부탁 했다고 했지. 그 말을 두 달이 지난 뒤에나 했지. 

 졸리다거나 커피가 먹고싶다면, 이 도시의 끝에서 끝을 운전해서 커피 한 잔을 만들어 가져다 주는 너. 항상 곁에 있어줄게, 지켜줄게. 라는 말을 하는 너. 내가 항상 널 지지 해주고 보듬어 준다고 좋다고 하지만.. 그거 아니? 서른 살이 넘어도.. 마음은 여전히 어린애 같고.. 어쩔 줄 모를 때가 더 많고, 작은 말과 표정에도 상처받고, 무너지기도 하고, 모든 걸 다 놓고 도망가고 싶을 때도 있다는 것...
특히 사랑 앞에서 더 소심 해진다는 거.. 

 어느 날엔가 네가 떠나 적막해진 회사 앞 카페에서.. 비가 내리는 걸 바라보다 깨달았어.. 아.. 나 지금 연애 하고 있구나.. 받는 사랑 이라는 게 이런거구나. 남녀간에 연애하는 게, 이런 거구나..
그동안 내가 미친 듯 빠져들어야만 연애 같았고 가슴이 뛰었고, 결국 다 주고 내쳐지고 버려졌던 과거의 아픈 날들... 
솔직히 난 너에게 반하지 않았지만..
네가 누군가를 사랑하는 그 모습에.. 반한 것 같아.. 
사랑 앞에 그렇게 진실하고 충실 할 수 있다는 것.


내가 보낸 이모티콘을 그대로 따라해 답장을 보내주는 너.. 
어느날 급하게 출근해서 식사를 거른 날,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토스트를 만들어 가져다주고, 
한글로 어설프게 메모를 적어준 너..

고마워.. 고마워.. 


뜬뜬우왕

2018.10.17 08:20:24

좋겠어요. 이렇게 사랑하는 사람의 안부를 물을수 있고, 오고가는 정이 있을수 있어서,매일 나홀로족의 즐거움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고 있는 저로선 부럽습니다.ㅎ

domoto

2018.10.23 01:16:38

지금 이 순간을 영원히 간직하시기를 바랄게요. 아름 다운 내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775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271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3985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2003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680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5012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6174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17930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374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0112 10
55298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256  
55297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250  
55296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614  
55295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531  
55294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581  
55293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28  
55292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16  
55291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753  
»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29 1
55289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97  
55288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90  
55287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16  
55286 연애 너무 어렵네요. [9] HS 2018-10-16 801  
55285 특이한 꿈, [1] 뜬뜬우왕 2018-10-16 128  
55284 ㅇㄹ 살랑나비 2018-10-16 105  
55283 근황 [2] joshua 2018-10-16 271  
55282 하.. 회사생활 고민이 많습니다..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5 518  
55281 15년 지기 친구가 애인이되어서 시간을 갖자는데.. [1] 흥미남 2018-10-15 354  
55280 직장 내 소외감.. 이어지는 글입니다.. [12] 라영 2018-10-15 559  
55279 누굴보고 웃어야 할지ㅎㅎㅎ [1] 로즈마미 2018-10-15 154  
55278 10월15일 북한산 단풍시작! 뜬뜬우왕 2018-10-15 82  
55277 스무 살 남친;; [4] 유리동물원 2018-10-15 442  
55276 헉소리상담소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잼나요.. ^^ [2]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4 240  
55275 방송대 청소년교육학과 다니시는분 계세요? [1] 뜬뜬우왕 2018-10-14 210  
55274 진짜 좋은 친구 [2] dudu12 2018-10-13 412  
55273 베스트 댓글이 사라진 이유는 뭘까요? [3] Quentum 2018-10-13 292  
55272 귀차니즘이 너무 심해져요 [5] 하얀장미 2018-10-13 403 2
55271 뭘 해서 돈을 벌어야 할까요 [11] 유은 2018-10-12 866  
55270 편지 [3] 십일월달력 2018-10-12 214  
55269 와 오늘.. [4] 알테나 2018-10-12 416  
55268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1] 로즈마미 2018-10-12 224  
55267 남자들에게 여지를 주는게 어떤건가요? [4] 다이앤리 2018-10-12 803  
55266 남자분들은 관심있으면 100퍼센트 연락하시는 거 맞죠? [5] pass2017 2018-10-12 848  
55265 갑자기 밀려든 구남친에 대한 서운함 [4] dudu12 2018-10-12 460  
55264 남자친구는 좋은 사람인데 왜 자꾸 짜증을 내게 될까요? [4] 은하수물결 2018-10-11 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