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496

너에게

조회 251 추천 1 2018.10.17 00:30:34
 나보다 열 살이나 어린 너에게.. 어떻게 고맙다고 다 말 할 수 있을까?
너에게 난 어떻게 보일까? 외국에서 대학을 마치고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는 멋진 여자? 
그런데 네게 못한 말이 있어.. 
회사에서 악의적으로 따라다니며 괴롭히는 사람 때문에 힘든 것, 가족과 말 못할 갈등으로 여기 혼자 떨어져 있다는 것. 
정말 순진하게 내게 북한에서 온 거 맞지? 묻던 너.
북한에 음식이 부족해서 외국에 일하러 온거 아니냐던 너.
네가 일하는 카페에 커피를 사러 가면, 고맙다는 너의 중국어 인사에 "난 중국인 아니야."라고 당돌하게 대답하고, 감사합니다. 라는 내 언어를 가르치던 내가 마음에 들었니? 너는 나를 처음 봤을 때 특별함을 느껴.. 매번 내가 찾아오길 기다렸고, 동료들에게 내 커피는 네가 만들어 줄거라고 부탁 했다고 했지. 그 말을 두 달이 지난 뒤에나 했지. 

 졸리다거나 커피가 먹고싶다면, 이 도시의 끝에서 끝을 운전해서 커피 한 잔을 만들어 가져다 주는 너. 항상 곁에 있어줄게, 지켜줄게. 라는 말을 하는 너. 내가 항상 널 지지 해주고 보듬어 준다고 좋다고 하지만.. 그거 아니? 서른 살이 넘어도.. 마음은 여전히 어린애 같고.. 어쩔 줄 모를 때가 더 많고, 작은 말과 표정에도 상처받고, 무너지기도 하고, 모든 걸 다 놓고 도망가고 싶을 때도 있다는 것...
특히 사랑 앞에서 더 소심 해진다는 거.. 

 어느 날엔가 네가 떠나 적막해진 회사 앞 카페에서.. 비가 내리는 걸 바라보다 깨달았어.. 아.. 나 지금 연애 하고 있구나.. 받는 사랑 이라는 게 이런거구나. 남녀간에 연애하는 게, 이런 거구나..
그동안 내가 미친 듯 빠져들어야만 연애 같았고 가슴이 뛰었고, 결국 다 주고 내쳐지고 버려졌던 과거의 아픈 날들... 
솔직히 난 너에게 반하지 않았지만..
네가 누군가를 사랑하는 그 모습에.. 반한 것 같아.. 
사랑 앞에 그렇게 진실하고 충실 할 수 있다는 것.


내가 보낸 이모티콘을 그대로 따라해 답장을 보내주는 너.. 
어느날 급하게 출근해서 식사를 거른 날,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토스트를 만들어 가져다주고, 
한글로 어설프게 메모를 적어준 너..

고마워.. 고마워.. 


뜬뜬우왕

2018.10.17 08:20:24

좋겠어요. 이렇게 사랑하는 사람의 안부를 물을수 있고, 오고가는 정이 있을수 있어서,매일 나홀로족의 즐거움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고 있는 저로선 부럽습니다.ㅎ

domoto

2018.10.23 01:16:38

지금 이 순간을 영원히 간직하시기를 바랄게요. 아름 다운 내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451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1303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3577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6] 캣우먼 2017-01-23 4691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4902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8975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784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2905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0825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6505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2986 10
55111 시크릿 끌어당김의 원리.. [4] 뜬뜬우왕 2018-10-24 682  
55110 남자는 머리빨 [2] 로즈마미 2018-10-24 492  
55109 집이 없어 슬픈 1인 [5] 둥이둥이둥이 2018-10-23 627  
55108 빨리 찍어라...ㅎㅋ [3] 로즈마미 2018-10-23 378  
55107 돈때문에 힘들기 싫으다... [2] 또다른나 2018-10-23 425  
55106 썸 타다 연락 끊김 [5] 유바바씨 2018-10-22 925  
55105 아이유가 7년동안 달라진 것.jpg [2] 로즈마미 2018-10-22 1168  
55104 대화를 잘 하는 남자의 특성..? [30] 뾰로롱- 2018-10-22 1412  
55103 이별 [1] dudu12 2018-10-21 349  
55102 언제까지 혼자여야 할까? [16] 뜬뜬우왕 2018-10-21 1011  
55101 뉴 가이, [4] 여자 2018-10-21 469  
55100 심리상담을 받아보기로 했어요 [16]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0-20 785  
55099 휴가 5일이 있는데 뭘 하면 좋을까요? [12] 마노쁠라스 2018-10-20 475  
55098 미술관 옆 동물원을, 뜬뜬우왕 2018-10-20 220  
55097 내가 누군가를 찌질하게 만들 때. [2] 여자 2018-10-19 529  
55096 전남친한테 연락해볼까요 [6] Chiclovely 2018-10-19 686  
55095 PC방 장사잘되려면ㅎㅎ [2] 로즈마미 2018-10-19 268  
55094 여자분들 정장에 어떤 신발 신으세요? [5] Takethis 2018-10-19 559  
55093 애프터 취소 [10] 무산소운동 2018-10-19 770  
55092 에어프라이어기... [11] 뾰로롱- 2018-10-19 561  
55091 너에게 좋았던 사람으로 기억되길, [4] laurenj 2018-10-19 415  
55090 남자친구가 저한테 이쁘다는 말을 안해요.. [15] 나대화가필요해 2018-10-18 1153  
55089 뭔가 찬바람이 불면서, 뜬뜬우왕 2018-10-18 181  
55088 간절함 간절함 [2] 로즈마미 2018-10-18 309  
55087 나는 모르지만 상대방은 아는? [2] 뜬뜬우왕 2018-10-18 309  
55086 싸우고 4일째 아무 연락이 없는 남자친구 [4] 흥미남 2018-10-18 914  
55085 오늘 카톡으로 찌라시를 보면서 느낀것 [2] 지롱롱 2018-10-18 609  
55084 걸러야 되는 사람 1 [3] 벨로스터 2018-10-17 668  
55083 대만 산모의 위엄 [1] 로즈마미 2018-10-17 368  
55082 나도 잘 몰랐던 나 [6] 뾰로롱- 2018-10-17 443  
55081 아무리 고민해봐도 어떻게하는게 좋은것일지 모르겠어요 [9] mimian 2018-10-17 818  
» 너에게 [2] 유리동물원 2018-10-17 251 1
55079 왜 자꾸 문재인 대통령은 홍준표를 살려주는 것입니까? Quentum 2018-10-17 115  
55078 주절주절..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2018-10-16 102  
55077 강도가 무서웠어요... [1] 로즈마미 2018-10-16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