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어제는 창원까지 가서 술을 마셨다. 회사와는 좀 떨어진 우리 연구소에서 창원까지는 40 km 남짓한 거리. 오래된 내 중고차에서는 CD플레이어만을 이용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블루투스는 커녕 AUX조차 없다. 하지만 나는 내 차가 딱, 나에게 알맞은 듯 하여 좋다. 나같이 없는 놈에게 이보다 더 좋은 차는 있어 보이기만 할 것이고, 이것보다 더 좋지 않은 차라면 약간의 머쓱함을 가지고 있어야 할 테니까 지금이 딱 적당하다.

 

"어때요? 지금 세상에 CD플레이어라니.. 꽤 클래식하죠?"

옆자리에 앉은 박 사원에게 물었다. ". 그러네요." 넌지시 묻는 질문에 그녀가 대답해준다.

 

- 이 노래 <해줄 수 없는 일> 맞죠?

- .

- 박효신이 부르니까 더 좋네. 이거 원래 거미 노래 아니에요?

- 헐! 박효신 1집인데요.

- 허얼.

- 박 사원님. 94년생이시죠?

- .

- 그 나이면 이 노래 모르는 나이인가? 나랑 나이 차이도 얼마 안 나는데, 하하.

 

따위의 이야기를 나누다 고속도로를 지나, 창원에 다다른다. 나는 이 곳 근처에서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내가 중고딩 시절 때 이곳은 지금만큼 발전하지 못한, 벼논밭이 더 흔해빠진 곳이었다. 그 시절.. 그 넓은 논밭위에 아무렇게나 뿌려둔 추억들이 많아서 이 근처에 오면 추억팔이 하기 딱 좋다. 많이 뿌린 추억만큼, 딱 그만큼의 추억들을 이렇게나 수확한다.

 

- 그런데 무슨 회식을 이곳까지 와서 한데요?

- 부장님 댁이 여기거든요.

- 아!

 

부산 사는 사람이 아홉인데, 창원에서 회식을 하는 이유. 나부터 언뜻 이해될 듯 이해되지 않는 그것. 나 그래도 CD플레이어 따위로도 만족하는 사람이니.. 더 먼 곳이 아니라서 다행이야. 라고 마음을 늘 고쳐먹는다. 또 아니면 어쩔라구.

 

- 박 사원님. 저번 보니 술 꽤 잘 하던데요.

- 그 정도는 다들 마시는 거 아니에요?

- 햐, 전 이제 한 병도 힘들어요.

 

같은 팀원인 박 사원은 입사와 동시에 소문난 술꾼이다. 그래서인지 부장들과, 여럿 직급이 높은 분들께 인기가 많다. 박 사원을 보고 생각컨대 술 좋아하는 사람은.. 어쩐지 몸매관리에 더 많은 노력을 하는 것 같다. 내 주변에 또 누가 술을 잘 마시더라. 까지 생각이 미친 결과, 그들 역시 몸매 관리에 꽤 노력중인 것 같다.

 

옛날 나의 주 무대였던 창원 어디 번화가에서 15년이 흐른 지금, 궁둥이를 붙여 그 시기를 생각해보니 흘러간 시간들이 참 멋쩍다. 같이 엉덩이를 붙였다 띤 친구들은 모두 뿔뿔이 흩어져 결혼을 하고, 이혼을 했고. 재혼은 아직 아무도 첫 스타트를 끊지 않았다. 재혼이라니. 맙소사! 그건 정말 아저씨 아줌마 같잖아.

 

회식자리에 나는 뻘쭘하여, 잘 노는 박 사원 옆에 앉아 부지런히 술을 마셨다. 술이 술을 마시는 이 기분. 가끔은 이렇게 시정잡배가 된 듯 술을 마시고, 큰 소리로 떠들어 다른 테이블의 눈치를 받는 일 또한 나쁘지 않다.

 

- 헐. 대리. 너무 많이 드시는 것 아니에요?

- 그러게요. 저 죽겠는데요.

- 집에는 어떻게 가세요?

- 저 좀 있다 친구가 데리러 온답니다. 제가 예전에 이 곳 근처 살아서 이래봬도 친구가 좀 있거든요.

- 헐. 전 나중에 대리님, 대리 부르면 꼽사리 껴서 갈려고 했는데요!

- 헐. 그건 제가 해줄 수 없는 일이네요.

 

자리가 파하기도 전에 나는 일어나, 친구 집에 수박 한통 사들어 들어간다. '제수야 잘 있었나.' 친구의 아내는 내가 소개시켜준 내 오랜 아는 여동생. 둘 중 한명이 조금 더 아까울 것도 없어 잘 만나 결혼에 골인하여 잘 사니. 이 부부 만나면 기분이 좋다. 그럼 어디 시정잡배 노릇은 끝났으니, 제수의 눈치 안주를 올린 술상이나 한 번 받아보자.

 

친구야, 근데 내 진짜 오늘 억수로 많이 묵었데이. 하면서

 



몽이누나

2019.05.24 15:57:26

단편에세이집한권내주세요

토끼마우스

2019.05.26 01:03:09

찬성이요!!

Hardboiled

2019.05.25 18:49:03

하악..

빠이

2019.05.29 16:06:42

문득 글을읽는데 반가워졌어욤...

창원..^^ 저창원사람이예요..

그냥 반가웠네욤.. 맛난거 드시고 잘가셨나요?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62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13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865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728 2
55570 여행 다녀왔어요! [3] 몽이누나 2019-06-14 540  
55569 연애 끝나자마자 틴더 시작한 전남친 [13] 초록하늘 2019-06-14 1932  
55568 여름휴가 20081006 2019-06-13 363  
55567 제가 좋아하는 여자 [3] 독서 2019-06-12 947  
55566 ㅇ 미안하지만 이젠 더 널 사랑하지 않는다. 에로고양이 2019-06-12 560  
55565 이런 남친 [2] 20081006 2019-06-12 707  
55564 지식의 칼이라는 유툽 재미있네요. 윈드러너 2019-06-12 390  
55563 경복궁 6번 출구 십일월달력 2019-06-11 487  
55562 잡썰.. (밸런스 잡힌 행운 편) [1] 새록새록 2019-06-10 479  
55561 다리 꼬지마 [1] Takethis 2019-06-08 496  
55560 5.18 기념식장에서 전두환씨가 그래도 경제 발전에 공이 있으니 그점... 윈드러너 2019-06-07 296  
55559 스벅 프리퀀시 교환하실분~~ㅋ 새롭게시작. 2019-06-07 308  
55558 스몰톡. [1] St.Felix 2019-06-07 508  
55557 소개팅 연하남 사귀기 첫날에 모텔가자고.. [8] 러브어페어 2019-06-07 2409  
55556 끝이 보이는데 감정에 이끌려 사귀시나요? [4] Young올드맨 2019-06-06 890  
55555 어떤 사람일까 [7] enzomari 2019-06-03 944  
55554 장기간 연애 경험이 있는 사람들.. [8] tlfgdj 2019-06-03 1213  
55553 제가 보낸 주말은요. [3] 십일월달력 2019-06-03 541  
55552 남친 말 해석 부탁드려요 [4] 폼폼이 2019-06-03 795  
55551 서울광장에서 퀴어 축제 하는데 보니까 이석기를 석방하자고 포스터 ... 윈드러너 2019-06-02 290  
55550 이런 쓰레기 찾기도 힘들죠? [5] maya1609 2019-06-02 963  
55549 이건 어떤 느낌일까요? 와아. [1]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611  
55548 사랑의 완성은 [2] 아하하하하하하 2019-05-31 582  
55547 첫발을 내딛다 뾰로롱- 2019-05-30 300  
55546 우리나라의 뷔폐식 여성인권 [1] 윈드러너 2019-05-29 401  
55545 잠수남친 어쩔까요ㅠ [6] 뮤아 2019-05-29 1144  
55544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337  
55543 세흔사? 세흔사 2019-05-28 294  
55542 어쩌다가 여기까지 흘러옴 세흔사 2019-05-28 338  
55541 ㅇ 날 구속하고 독점하려 했던 여자들에게 고함 [1] 에로고양이 2019-05-28 646  
55540 스피드데이팅 (커피데이트) 라떼달달 2019-05-25 448  
» 해줄 수 없는 일 [4] 십일월달력 2019-05-24 756  
55538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3] 넬로 2019-05-24 564  
55537 생각 [2] resolc 2019-05-23 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