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4

 


연애얘기 YO -

 

속을 알 수 없어 속이 터지던 남자와 연애를 스타뜨 했어요
이제 그만 정리해야겠다 라고 생각하고 나간 자리에서 사귀자는 말을 들었어요
나랑 장난치는줄 알았어- 했는데 진심으로 충격받은 얼굴을 한 그가
더듬더듬 자기얘기를 꺼내놓더라고요.

 

마음을 표현하는데 이렇게도 서툰 사람이 있을까 싶었어요.

 

험난한 길이 예상되지만서도
일단은 내가 원하는대로 이뤄졌으니까.

 

내가 용납할 수 없는 건 뭔지, 또 반대로 내가 원하는건 뭔지-
전부 다 이해시키고, 이해받았어요.
노력해보겠다는 - 그의 말이 예쁘게 들려서 믿어보기로 했어요.
의기소침해 하길래, "사랑의 힘"으로 우린 할 수 있어!!! "Power of love" !!!!! 를 외침

 


그렇지 않나요?
사랑의 힘으로 못할껀 뭐람?


저 가슴속이 엄청 뜨거운 상여자였어요!!!


이상 긴긴대화를 마치고 집에와서 뻗어버린 사랑꾼이었습니다.



만만새

2019.02.25 09:35:49

오홍홍홍홍~~축하드려여~~~*^^*이쁜 사랑하세요~~그분은 시나브로 였다가 폭주기관차로 변신할런지도 몰랑.^^

feat.은근슬쩍 시나브로 들이미는 폭주기관차~~~*^^*

몽이누나

2019.02.25 09:43:06

시나브로가 무슨뜻인지 한번 찾아보고 왔어요 (ㅋㅋㅋㅋ)

그의 차분하고 허세부리지 않고 생색내지 않는. 요란하지 않은 모습이 맘에 들었던 거였는데..... 있는그대로 인정하려 노력하겠슴다 ^.~  

Takethis

2019.02.25 09:45:16

좋아하던 사람에게서 좋아한단 말을 들었을 때.
그 환희가 절로 느껴져요.
- 파워오브러부 믿는 상여자2

몽이누나

2019.02.25 09:50:11

그쵸?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순간의 그 짜릿함이란.

몇번이 반복되도 또또또- 그 순간순간마다 전 온몸으로 기쁠것 같아요!

상여자의 사랑을 응원합니다!! 

단핕빵

2019.02.27 01:50:35

멋지세요^^
표현이 서투신 분인 만큼
몽이님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더 감동적이지 않을까요?

남자분들 중에 정말 표현을 잘 못하는 분들이 있더라고요. 경험이 없을 수록..그럼 조금씩 가르치?시면서 본인에게 맞게 만들어 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몽이누나

2019.02.27 10:29:10

네에 :D

서로의 최선을 인정하고 감사해할줄 아는

진심으로 존중해줄수 있는 건강한 관계가 저의 목표입니다 .....!!!

Mond

2019.03.01 17:35:46

최선을 인정하고 감사해할 줄 아는 걸 지향한다는 점에서 진심이 느껴지네요. 사랑스러운 시작 축복해요 :) 저도 늘 관계에서 감사하고 상처주지 않으려고 노력하는데요, 이건 그냥 제 팁이에요.

1. 평온한 마음일 때(너무 행복하거나 너무 기분이 안 좋을 때 아닌) 내가 상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짤막하게 적어요. 나에게 어떤 의미이고 내 인생에서 어떻게 여겨지는지.
2. 상대에게서 진심이며 감동적인 말이 나오면 바로 적어둡니다. 몇월 며칠 나에게 “______” 라고 말했다. 이렇게.

1,2 를 우연히 노트에서, 핸드폰 메모에서 보게 되면 마음이 괴로울 때 많은 도움이 돼요. 1. 을 볼 때는 아, 이 사람은 나에게 이런 사람이었지, 2. 를 볼 때는 (당장은 무척 속상하지만) 이 사람은 나에게 이런 사랑을 주고 있는 사람이구나. 하면서요.

소중한 사람같은데, 관계도 꾸준히 잘 되길 바래요. 응원해요.

몽이누나

2019.03.03 23:45:09

아흐 따뜻한 댓글 감사합니다. 좋은 에너지 퐁퐁-❤️ 저도 알려주신 방법 활용해볼께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52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2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69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00 2
55414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636  
55413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935  
55412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1124  
55411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347  
55410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3] 로즈마미 2019-03-11 426  
55409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313  
55408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342  
55407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8] ㉬ㅏ프리카 2019-03-11 1147  
55406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442  
55405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830  
55404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460  
55403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418  
55402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571  
55401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345  
55400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741  
55399 원나잇 [4] 넬로 2019-03-07 1025  
55398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313  
55397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972  
55396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332  
55395 남편을 불편해하는 남동생 [8] 미샤와곰 2019-03-07 786  
55394 새삼 예뻐보이는 가사 [4] 몽이누나 2019-03-06 649  
55393 극단적 18가지 여자 심리론 [4] 계절앞으로 2019-03-05 1163  
55392 잠 안 올 때 듣는 노래 있으신가요 [2] Rooibos0 2019-03-05 445  
55391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385  
55390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591  
55389 [7] 비누향기1 2019-03-04 500  
55388 짧은 어제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9-03-03 587  
55387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1090  
55386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921  
55385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1174  
55384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7] 빈빈 2019-03-01 926  
55383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497  
55382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401  
55381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1345  
55380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1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