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6
지금껏 온라인에서 알게 되서 실제로 만난 케이스가 두번정도 됩니다. 채팅하고 벙개?이런건 말구요.

그 한번은 디시 갤 초창기쯤에 어떤 동호회 모니터링하다 괜찮은 사람 같아서 접근해서 msn메신저로 얘기하고 한 몇달 감정을 키워나갔는데 그분이 지방분이셨는데 제가 사는 동네로 친히 오시겠다고, 와서 딱 봤는데 사진이랑 느낌이 너무 달라서 그리구 보자마자 저한테 무슨 말을했는데 기분나뻐서 도망쳤어요...죄 죄송..근데 그건 약과고,

다른 한번은 어떤 팬카페였는데 이름만 대면 다 알사람,,,,
전 맘속 팬이라 조용히 그분 사진으로 포토샵한거 올리고
그러구 있었는데, 그분 지인이 어느날 만나자고 정모하자고,
전 씐나서 운영자도 되고 열심히 준비해서 팬미팅같은
정모를 개최했는데, 역시 느낌이 넘 다른 거예요.
멋진데 무릎 꿇어~~이런 이미지. 거기서 접었어야 했는데,어거지를 쓰는 바람에,,ㅋㅋ

늘 쪽박만 차왔는데, 이번엔 어떨랑가 모르겠어요.ㅎㅎㅎㅎ
느낌 충만 필 충만~~~은 매번 그랬으니깐.^^;;;
대박기원~~~♡

"네가 너무 좋아 미도리"

 

"얼마만큼 좋아?"

 

"봄날의 곰만큼"

 

"봄날의 곰?"하고 미도리가 얼굴을들었다.

 

"그게 무슨말이야? 봄날의 곰이라니?"

 

"봄날의 들판을 내가 혼자 거닐고 있으면 말이지, 
저쪽에서 벨벳같이 털이 부드럽고, 눈이 똘망똘망한 
새끼곰이 다가오는거야. 그리고 내게 이러는거야 ,

안녕하세요 아가씨? 
나와 함께 뒹굴기 안하겠써요? 하고

그래서 너와 새끼곰은 부둥켜 안고 
클로버가 무성한 언덕을 데굴데굴 구르면서 온종일 노는거야. 
그거참 멋지지?"

 

"정말 멋져"

 

"그만큼 네가 좋아."

 

엮인글 :
http://catwoman.pe.kr/xe/index.php?document_srl=4054803&act=trackback&key=fcc


계절앞으로

2019.02.26 11:55:54

만만새♥야야호??

만만새

2019.02.26 11:56:38

야야호님이 들으면 기분나빠하십니다. 기분안나뻐하실 다른분을 선택해 주세요^^

미래2

2019.02.26 14:37:52

음 야야호님 제스타일이신데;;

라영

2019.02.26 13:01:41

헉!! 러패에서 만나시는건가요? 혹시?ㅎㅎ

라영

2019.02.26 13:01:58

전 지금 여기서 누가 남자고 누가 여잔지 아직도 감을 못잡고 있는 1인인데 ㅎㅎ

몽이누나

2019.02.26 13:03:44

뭐죠뭐죠? '-'

대놓고 공개연애 시작을 알리시나요?

만만새

2019.02.26 13:22:01

안찾으면 인생 아무것도 아니다가 그냥 꽥 하고 죽을까봐요..ㅎㅎㅎㅎ

새록새록

2019.02.26 13:45:20

추천
2

혼자서 그러시는건 그렇다 쳐도

다른 모르는 분들은 낚지 마십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6748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8030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9875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70335 2
55435 가끔 내가 무쓸모일까 싶다가도(긴글주의) [2] 스치는 2019-03-20 540  
55434 스피치 학원 다녀보신분 계세요?? [5] 토끼마우스 2019-03-20 617  
55433 자포자기되는 마음 [4] 만만새 2019-03-20 635  
55432 다시 들어도 울컥하는 [4] 냐앙 2019-03-19 655 1
55431 연애하구싶다.. [3] 쓸쓸이 2019-03-19 939  
55430 여론조사 신기함 [2] Quentum 2019-03-19 429  
55429 하루만에 맘이 변한건지.. 잠수이별 답답해요 [11] 스토리텔러 2019-03-19 2021  
55428 퇴근을 기다리며 [6] 몽이누나 2019-03-18 532  
55427 가끔씩 영화를 볼때면- [4] 뾰로롱- 2019-03-18 512  
55426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353  
55425 선물 받았어요! [3] 여자 2019-03-17 634  
55424 부모님이 힘들때 돈을 보태 드려야 하나요? [6] 생각의결 2019-03-16 878  
55423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377  
55422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992  
55421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720  
55420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458  
55419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362  
55418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361  
55417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387  
55416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1061  
55415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400  
55414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548  
55413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463  
55412 이야기 [3] yoko 2019-03-12 465  
55411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364  
55410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701  
55409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991  
55408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1199  
55407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466  
55406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3] 로즈마미 2019-03-11 487  
55405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398  
55404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398  
55403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8] ㉬ㅏ프리카 2019-03-11 1261  
55402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