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21
안녕하세요.

저는 외국계회사서 총무팀에 있습니다.(나이:30)
3개월정도 만나고있는 남자가 있는데 직업은
소방공무원(나이:29)입니다.
(직무는 화재진압인데 최근에 운전직으로 직무이동되었으나 다시 화재진압으로 갈 가능성 있음)
만난지는 3개월되었습니다.

제가 이 남자를 만나는 이유는

1. 성격이 잘맞고
2. 저에게 잘해주고 잘맞춰주고
3. 성향이 비슷하며
4. 뭐든지 열심히 하고 성실합니다.

그런데 저도 결혼을 생각해야 하는 나이라 어제 부모님께 말씀드렸는데 너무화를 내시고 반대를 하십니다.(이유 : 안전하지않은 직업,밤낮바뀌는 근무,위험한 직무,대학교 중퇴)

이사람의 좋은점을 얘기해도 부모님은 저에게
너마음대로 살꺼면 얼굴볼생각하지말라고 하십니다..마음이 너무힘드네요ㅠㅠ


만만새

2019.03.11 10:45:15

좋아요.

만만새

2019.03.11 10:46:53

산재의 가능성은 어디나 있는데, 사무직하다 스트레스와 과로로 심장마비 올수도 있고. 잘 설득해 보셔요.^^

십일월달력

2019.03.11 11:35:56

1. 만나는 이유가 단순명료하게 좋은 것 같아요.

 

2. 깊게 현명하지 못한 저의 경우, 위와 같은 상황에 직면한다면,

2-1 현재 부모님께 재정적(혹은 가까운 미래에..)으로 많은 도움을 받고 있는가?

2-2 반대하는 부모님께서 훨씬 더 좋은 인연을 소개시켜줄 가능성이 확실히 있는가?

를 먼저 생각해 볼 것 같아요.

 

3. 그걸 생각해보니 난 부모님으로부터 충분히 독립했고, 

반대하는 부모님께서 소개시켜주는 인연이 나와 잘맞을 가능성 또한 낮다 판단 되어지니.

(무엇보다 이런 연애의 시작은 해본 적도 없고 재미엄떵...)

저는 1번에 해당되는 이유로 계속해서 이 관계를 이어 나갈 것 같아요. (반대의 이유에 흔들림 없이)

 

4. 다만 부모님의 말씀도, 오래 살아온 어떤 지혜에서 오는 것일 수도 있으니..

먼저 본인께서 나이를 이유로 조급하게 결혼 생각 마시고 더 가볍게(즐겁게 오래) 만나보는 것이 어떨까요?

부모님 입장에선, "얘가, 얘가 3개월 만나놓고 결혼 생각을 하네?! 안 이러던 아이가.." 생각이 들어 더 크게 걱정하시고 압박하시는 것일 수 있잖아요. 화이팅!

㉬ㅏ프리카

2019.03.11 11:50:43

정성어린 댓글 감사합니다.
현재 부모님과 같이 살고있다보니 재정적으로 의지를 안하는것은 아닙니다.
저도 즐거운 마음으로 가볍게 연애하고 만나고싶은데..(오랜만에 이런연애 하고있어서요)
부모님이 워낙 가부장적이고 보수적이라
결혼 생각안하고 만나는 제모습을 싫어하시고
정신나갔다는식으로 말씀하셔서 저도 마음이 많이 무겁습니다. 좀 더 진지하게 생각해볼께요~

십일월달력

2019.03.11 11:56:52

그 친구 여자 마음에 불 잘 지르네요. 힛!

다음에 소식 또 전해주세요. 그 마음 가벼워져라 가벼워져라~

㉬ㅏ프리카

2019.06.02 15:53:35

오랜만에 사이트에 들어왔네요~
당시에 부모님께 그만만난다고 거짓으로 말씀드리고 몰래만나온지 몇개월이 흘러~다른성격적인 문제로 헤어지게되었어요..
짧지만 뜨겁게 만났으니 뭐 그거면 된것같습니다^^

오엑스

2019.04.10 08:43:19

직업보단 사람이 중요하죠~ ㅎㅎ  


본인과 잘 맞는 사람이 최고 아닐까요? 

슈코

2019.09.10 21:56:33

배우자로서 걱정은 되겠지만 명예로운 직업이라고 생각해요. 항상 감사하구요!

부모님은 잘 설득하셨는지 궁금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462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13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7866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7729 2
55430 봄새,스몰톡 만만새 2019-03-18 308  
55429 선물 받았어요! [3] 여자 2019-03-17 605  
55428 부모님이 힘들때 돈을 보태 드려야 하나요? [6] 생각의결 2019-03-16 849  
55427 특이한 좋음, 만만새 2019-03-16 334  
55426 연락에 대한 집착이 심해져요. [5] 쿠키67 2019-03-15 970  
55425 극한직업 장윤정 매니저 [1] 로즈마미 2019-03-15 698  
55424 전쟁 후의 결과는 이렇습니다. 전범을 확실히 단죄하지 않으면 [4] Quentum 2019-03-15 426  
55423 이심전심의 말로는 자기부정?? 만만새 2019-03-15 310  
55422 추억어린 간식 로즈마미 2019-03-14 290  
55421 스몰톡(안경의 쓸모) 만만새 2019-03-14 337  
55420 오래 해외에 살다온 사람을 소개 받았어요 [9] 쉘브르 2019-03-14 1037  
55419 거울속의 거울 (2) [2] 십일월달력 2019-03-14 365  
55418 이런거 여쭤봐도 되는건지 모르겠지만 ㅜ [2] 코수모수 2019-03-14 528  
55417 갓 T전화.. [1] 로즈마미 2019-03-13 434  
55416 이야기 [3] yoko 2019-03-12 442  
55415 각 잡는 요령! [1] 로즈마미 2019-03-12 319  
55414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669  
55413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962  
55412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1168  
55411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425  
55410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3] 로즈마미 2019-03-11 454  
55409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359  
55408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378  
»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8] ㉬ㅏ프리카 2019-03-11 1208  
55406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480  
55405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854  
55404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493  
55403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456  
55402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583  
55401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380  
55400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767  
55399 원나잇 [4] 넬로 2019-03-07 1067  
55398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347  
55397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9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