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1


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


임경선의 신작 『다정한 구원』이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다. 『교토에 다녀왔습니다』 이후 2년여 만에 펴내는 산문집에서 작가는 열 살 무렵,  아버지를 따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보낸 행복했던 유년의 시공간을 호출한다. 30여 년의 세월이 지나 돌아간 리스본행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 대한 애도의 여정일 뿐 아니라 모든 것이 아름답기만 했던 어린 날로의 귀향이기도 하다. 그는 아버지의 청춘이 서린 도시 리스본에 도착해서야 비로소 지난날에 진정한 작별을 고할 수 있게 된다. 그곳의 눈부신 햇살 속에 녹아 있는조건 없이 사랑받은 기억’이야말로 아버지가 남긴 사라지지 않는 유산(legacy)이라는 사실 또한 깨닫는다.


『다정한 구원』에는 자기 몫의 슬픔을 받아들인 채 묵묵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가는 한 인간의 성장을 지켜보는 순정한 감격이 있다. 아버지를 애도하면서도 고통에 침잠하기보다는 찬란했던 그의 존재를 소환함으로써 그의 부재를 극복한다. 때로는 슬픔이 없으면 위로 역시 허락될 수 없다는 사실이 슬픔을 견딜 만한 것으로 만들어주는지 모른다. 슬픔을 외면하지 않고, 기꺼이 끌어안기에 이 위로는 견고하다. 작가는 상실의 아픔을 충분히 돌본 후에야 생()에 대한 감사를 인정할 수 있게 된다. 끝에서 다시 시작되는 자연의 섭리처럼 아버지를 향한 그리움은 딸에 대한 사랑으로 이어진다. 대륙의 끝이자 바다의 시작인 리스본은 작품을 관통하는 이러한 정서의 무대로 더없이 어울린다. 삶이 그러하듯, 자신 역시인생의 모든 눈부신 것”을 아무런 대가 없이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겠노라는 마지막 다짐은 각별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가 전작들에서 펼쳤던 사랑한다는 말 없이 사랑을 고백해야 한다는 연애론처럼, 『다정한 구원』은 죽음을 드러내지 않고도 충분히 애도를 그린다. 그런가 하면 다시 찾은 리스본에서 우연히 만난 이들의 수줍은 선의에 살아갈 힘을 얻기도 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치는 뜻밖의 온기는 여행이 우리에게 베푸는 선물이다. 이 책은 삶이 긴 여행과 여수(旅愁)에 비유되는 까닭을 임경선만의 고유한 어법으로 살핀다.

2005년부터 쉬지 않고 성실하게 써온 작가에게 여전히 자기 갱신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자신의 기원으로 돌아가 오히려 새로운 전환을 맞이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행보 또한 기대를 품게 한다. 이 책은 삶 속에 숨겨진 각자의다정한 구원’을 발견할 수 있도록 싱그러운 그해, 그 바다로 독자를 초대한다. 작가의 사유를 가만히 따라가다 보면 그 끝엔 저마다 자신의 가장 빛났던 시절과 조우하는 작은 기적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그런 책이 있다. 이건 누가 뭐래도 나 자신을 스스로 살려내기 위해 쓴 이야기구나, 싶은 책이. 이 글을 쓰지 않고서는 도저히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없겠다는 절박함이 드는 책이. 말하자면 『다정한 구원』이 그런 책이다. 그렇다 보니 나 외에 다른 사람이 읽어주는 것 하나하나가 그 자체로 여분의 기쁨처럼 느껴진다. 참 행복하다." _임경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372  
»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038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635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743 2
55411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346  
55410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3] 로즈마미 2019-03-11 426  
55409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313  
55408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337  
55407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8] ㉬ㅏ프리카 2019-03-11 1144  
55406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441  
55405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829  
55404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458  
55403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415  
55402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571  
55401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344  
55400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741  
55399 원나잇 [4] 넬로 2019-03-07 1022  
55398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311  
55397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970  
55396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328  
55395 남편을 불편해하는 남동생 [8] 미샤와곰 2019-03-07 786  
55394 새삼 예뻐보이는 가사 [4] 몽이누나 2019-03-06 648  
55393 극단적 18가지 여자 심리론 [4] 계절앞으로 2019-03-05 1159  
55392 잠 안 올 때 듣는 노래 있으신가요 [2] Rooibos0 2019-03-05 444  
55391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385  
55390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591  
55389 [7] 비누향기1 2019-03-04 500  
55388 짧은 어제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9-03-03 587  
55387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1090  
55386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917  
55385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1174  
55384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7] 빈빈 2019-03-01 925  
55383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495  
55382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400  
55381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1344  
55380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1074  
55379 어장관리때문에 하늘이 무너지는거같아요 [5] 콩재 2019-02-28 943  
55378 친구가 부러웠던 개 [1] 로즈마미 2019-02-28 353  
55377 저같은 분 계세요? [5] Rooibos0 2019-02-28 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