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4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다정하고 감동적인 침범

 

이토록 무례하고 고단한 세상에서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

여자로 일하고 사랑하고 벌고 견디고 기억하고 기록하며 우리가 나눈 모든 .

 

여기, ‘낙타와 펭귄처럼 서로 다른 여자가 있다. 여자는 솔직하고앗쌀하다’. 다른 여자는 자신이 대외적으로 하는 말과 행동에 가식이 많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여자 - 요조와 임경선 - 서로가 재미있고 흥미롭다. 이들은 어린 시절 우정을 나누던 단짝소녀들이 그랬듯이 일과 사랑, , , 자유 그리고 모든 것을 얻어내기 위해 지불해야 하는 매일의 고통과 싸움에 관해 교환일기 쓰기 시작한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프로젝트에서 비롯된 이 책은, 오디오 콘텐츠를 우선 제작하고, 그후에 책으로 묶어내는 방식을 택했고 임경선의 낮고 단단한 목소리와 요조의 느릿하고 나른한 목소리가 오가며 만들어내는 우정과 공감의 대화는, 고단한 하루 속에서 책장 넘길 시간조차 쉽지 않은 수많은 여성들의 다정한 휴식처가 되어준다. 30편의 편지가 방송으로 오간 후, 각자 충분한 시간을 갖고 문장을 가다듬은 , 여섯 편의 글이 추가하여 마침내 한 권의 책으로 완성되었다. 사람이 핑퐁처럼 주고받는 대화들은 따뜻하다가도 신랄하며, 때로는 너무 적나라해 웃음을 터트리게도 만들지만, 서로에게 보여주는 내밀한 마음의 풍경만큼은 기어이 깊은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차례

임경선의 _ 4

요조의 말 _ 7

 

 

솔직과 가식 _경선 14

어떤 솔직함은 못됐다는 거 언니도 아시죠 _요조 20

무언가를 하지 않기로 하는 것 _경선 28

시간은 점점 없어지고 있어요 _요조 38

어정쩡한 유명인으로 사는 일 _경선 46

있을 때 잘해야 해요 _요조 54

가까울수록 때론 낯설 필요가 있어 _경선 62

서로 간에 비밀이 조금도 없어야 한다는 강박적 태도 _요조 70

사람들 앞에서 말을 잘하고 싶지만 _경선 78

섹시한 건 아무튼 피곤한 일이네 _요조 86

어차피 자고 나면 정말 다 똑같을까 _경선 92

우리가 처음 만난 날 _요조 100

관용이 필요해 _경선 106

난 이런 사람들이 싫어요 _요조 114

우리가 일을 같이 할 때 _경선 120

언프리 프리랜서  _요조 126

즐겁게 워커홀릭 _경선 132

다정하고 감동적인 침범 _요조 144

인생의 다음 단계로 나아간다는 것 _경선 150

더 나은 어른이 되고 싶다면 _요조 158

부당한 요구에 응하지 않는 이유 _경선 164

사랑은 역시 마주보는 거예요 _요조 172

좋은 연애가 대체 뭐길래 _경선 178

더욱더 사람들을 속이고 싶어요 _요조 184

에세이를 잘 쓰기 위해 할 수 있는 것들 _경선 190

제가 준비하고 있는 마지막 한 방 _요조 198

사십대 _경선 204

더 분발해서 방황할게요 _요조 212

이사 준비와 야무진 업무메일 _경선 218

어쩔 수 없이, _요조 228

사랑을 더 하고 더 괴로워하겠어 _경선 238

괴로울 수 없는 괴로움에 대하여 _요조 246

몸의 문제는 무척 중요하니까 _경선 254

피와 땀 _요조 262

완전한 이별은 우리 부디 천천히 _경선 268

그럼, 안녕히 _요조 278

 



캣우먼

2019.11.01 14:03:51

사진 줄이는 법을 배워야 하는데

나이롱킹

2019.11.29 23:09:58

목차인가요 이 게시물 본문이? 

두 사람의 글 제목이라 짐작되는 목차만 봐도 실제 삶을 살아온 인생과 이제 늙어버린 징그런 늙은아이의의 콜라보.

어딘가의 자본으로 기획된 책인것같아서 한심합니다.

만만새

2019.12.02 12:35:15

"속단하지 마세욤"(제가 고딩때 썼던 소설 대사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5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2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699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00 2
55414 고작 이런걸로 두근거리다닝, [3] 만만새 2019-03-12 636  
55413 전남친카톡 [4] 윤셩 2019-03-12 935  
55412 낯을 많이 가린다는 여성에게 다가가는 방법 [10] Durian 2019-03-11 1124  
55411 슈퍼스타 in 비밀의 화원 [2] 만만새 2019-03-11 347  
55410 부산 1건물 2편의점 반전 [3] 로즈마미 2019-03-11 426  
55409 근거없는 일희일비(feat.꿈이야기) [2] 만만새 2019-03-11 313  
55408 댕댕이 [1] 팔미온 2019-03-11 342  
55407 소방공무원 남편 어떻게생각하세요? [8] ㉬ㅏ프리카 2019-03-11 1147  
55406 아픈 첫사랑의 추억 [1] 만만새 2019-03-10 442  
55405 꿈을 매일 꾸는것은? 그리고 게시판에 대하여. [9] 30's 2019-03-10 830  
55404 좀머씨 이야기나 모모같은 책 또 있을까요? [2] 만만새 2019-03-09 460  
55403 꿈에 꽃다발이랑 편지 받았어요... [2] 만만새 2019-03-09 418  
55402 ● 폐지 [3] 로즈마미 2019-03-08 571  
55401 다 부질없나보다. 만만새 2019-03-08 345  
55400 한 백분은 꾸준히 오시는 것 같은데 [1] 만만새 2019-03-08 741  
55399 원나잇 [4] 넬로 2019-03-07 1025  
55398 굳이 광고하고 싶으면 한두개만 올리지 도배를 하면 Quentum 2019-03-07 313  
55397 이 게시판도 끝물이군요 [3] 야야호 2019-03-07 972  
55396 스몰톡 [1] 만만새 2019-03-07 332  
55395 남편을 불편해하는 남동생 [8] 미샤와곰 2019-03-07 786  
55394 새삼 예뻐보이는 가사 [4] 몽이누나 2019-03-06 649  
55393 극단적 18가지 여자 심리론 [4] 계절앞으로 2019-03-05 1163  
55392 잠 안 올 때 듣는 노래 있으신가요 [2] Rooibos0 2019-03-05 445  
55391 우리나라 환경단체, 진보 연예계 종사자분들 현 시국에 조용하네요. [2] Quentum 2019-03-05 385  
55390 <캣우먼>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재개합니다. 캣우먼 2019-03-05 591  
55389 [7] 비누향기1 2019-03-04 500  
55388 짧은 어제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9-03-03 587  
55387 오빠가 결혼했는데 제가 시집 온 느낌이에요 [4] 청초한열매 2019-03-03 1090  
55386 동성 친구 연락 안오게 하는 방법 없을까요? [6] 헬스하는곰 2019-03-03 921  
55385 남녀관계에서 눈치 많이 보는 분들 계신가요? [9] 비누향기1 2019-03-02 1174  
55384 어제 헤어졌는데 다시 만나고 싶어요.. [7] 빈빈 2019-03-01 926  
55383 재미있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ㅋㅋ [3] 꽃보다청춘 2019-03-01 497  
55382 Apocrypha , 훈장같은 인간들 속터져 죽겠네요 ㅋㅋㅋ 깨소금맛 [4] Quentum 2019-03-01 401  
55381 30대의 끝자락에서의 후회인데... [4] 카모메식당 2019-03-01 1345  
55380 이 남자는 제가 부담스러운걸까요? [8] 비누향기1 2019-02-28 1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