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81

2015년에 나온 에세이 태도에 관하여, 책의 마지막 대담에서 저 이렇게 끝을 맺었었지요


다섯 가지 태도를 합쳐서 있는 방향의 최선은자유 같아요. 자유라는 개념이 요즘 같은 시대에서는 가장 흔하게 거론되지만 알고 보면 가장 호사죠. 얻는 품이 가장 많이 들어요.” 


말은 다음 책에 대한 예고가 되었고, 2016 가을과 겨울을 지나오며 자유로울 세상에 나왔습니다


이 에세이는 사랑과 글쓰기가 가르쳐준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어떻게 글을 쓰게 되었는지, 글을 쓰게 된 후 있었던 일들, 글을 쓰면서 겪는 다양한 일상과 희로애락에 대해 풀어갑니다. 또한 사랑에 있어서는 그 사람을 잊어야 할 때 우리가 해야 할 일과 흠뻑 사랑에 빠져야 하는 이유 등을 말합니다. <태도에 관하여>에서 궁극의 가치로 꼽은 가치 - 자유. 


자유롭게 살아가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세상의 시선에 지지 않으면서, 나 자신에게 지지 않으면서 나의 삶을 지켜나가려면 어떻게 해야하는 걸까요.

개인으로서의 가치와 작가로서의 가치를 모두 담아, 아무리 생각해도 '자유'만큼 중요한 것은 없음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현재 온라인서점에는 판매 중이고요,

제 생일 1월 27일 즈음부터 오프라인 서점에 진열이 될 예정입니다. 

고맙습니다 : )


임경선 올림. 


 



킴살앙

2017.01.29 19:44:01

원래도 작가님 책은 내용도 좋지만 소화하기가 쉬웠는 데, 이번 책은 뭔가 더 높은 차원의 쓰기 실력(?)으로 더 글이 편해진 것 같아요. 덕분에 스스로를 반성하기도 했네요^^; 척만 하지 말고 더 노력해야겠어요. 작가님이 책에 쓰신 것처럼:)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킴살앙

2017.01.30 09:45:38

추천
1

(휴대폰에서 하트 하나 찍었는 데, 입력이 안 되었나 봐요OTL하트 빼면 서운서운ㅋㅋㅋㅋ)

Garden State

2017.02.15 02:03:24

저는 임경선님. 에세이 너무 좋아요

바로 내친구 친한언니 나의이야기 같고, 피부에 와닿아요

읽을 땐 몰랐는데, 소설 <나의남자>도 강렬하게 머릿속에 남아서 떠나질 않더라구요

그런 힘이 있는 것 같아요. <자유로울 것> 도요.

특히나 전 후반부의 이야기들이 너무 좋았어요.

건강이 허락하시는 선에서 자주 책 내주세요^^

늘 응원해요.

p.s

1. 책 너무 이뻐요, 편집디자인팀에게 경배를!

2. 마틸다의 다음 책은 언제나오나요?

로렌팍

2017.04.18 11:59:53

아... 에세이는 자칫하면 내용도 문체도 진부해지기 정말 쉽다고 생각하는데 임 작가님의 에세이는 한결같이 너무 좋고 작가님다워요♥
책 속에 나오는 연애소설들 다시 다 찾아 읽고 싶어졌어요
<나의 남자>보고 감정이입해 밤잠 설쳤던 기억
<기억해줘>에서 전 주인공의 어머니의 인생이 넘 이해가 갔어요 <어떤날 그녀들이>는 20대 나와 주변의 연애들 그 내밀한 속내까지 엿볼 수 있었고 그당시 이글을 읽었다면 내감정에 좀더 솔직해지고 자유로웠을텐데 생각했어요 지금이라 지난 연애에 대해 재조명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늘 화이팅입니다:)

나용희

2017.05.05 10:28:46

나, 용희에요 경선님. 조금전 트위터에서 올린 사진 보고 답을 하고 싶었는데 할 줄을 몰라 이거저거 눌러 보다 여기까지 왔습니다. 한국가면 꼭 책 사서 읽어보고 연락드릴게요 ^^. XOXO.

얼렁뚱땅

2017.06.18 12:12:45

아무튼 나는 지금 그런 마음가짐과 지향점을 가지고 에세이를 작업 중에 있다. 말은 참 쉽게 하지만, 에세이를 ‘잘’ 쓰는 일은 서두에 썼듯이 보기보다 꽤 어려운 일인 것이다. 

---

꽤 어려운 일임에도, 항상 느끼지만, 임 작가님은 참 잘 하시는 일!  

응원합니다. ^.^

로즈마미

2019.02.22 13:54:17



우산 신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1570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3211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4593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3346 2
55216 성장통 [6] 몽이누나 2019-01-13 402  
55215 이사배 [3] SweetKitty 2019-01-13 523  
55214 30대 중반 러패님들 부모님은 건강하신가요??? [2] 연탄길 2019-01-13 536  
55213 연락문제 [4] 아이마토 2019-01-12 556  
55212 우리나라 여권이 불편하신 그분들 [1] 로즈마미 2019-01-11 442  
55211 연초부터 잠수이별. [21] 꾸꾸꾸 2019-01-11 1143  
55210 독백#1 [2] 만만새 2019-01-11 284  
55209 멀리하려는 친구가 보낸 카톡 file [10] 라영 2019-01-10 1277  
55208 퇴사 준비하고 있어요. [2] 섶섬지기 2019-01-10 588  
55207 스몰톡 [5] St.Felix 2019-01-10 403  
55206 꽁돈의 추억과 불법 [2] 새록새록 2019-01-10 354  
55205 펌 난 서울대보다 우리 학교가 더 좋다 [2] 로즈마미 2019-01-10 555  
55204 프레데릭말 뮤스크 라바줴 50ml 만만새 2019-01-10 247  
55203 친구구해여@@@@@@@@@@@@@@@@@@@@@@@@@@@@2 [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9-01-10 333  
55202 저도 이번걸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11] 傾心 2019-01-10 610  
55201 국격상승 좋은예 [3] 로즈마미 2019-01-09 393  
55200 한번 망해봐서 더 간절한. [5] 만만새 2019-01-08 720  
55199 직장생활에서 [2] dudu12 2019-01-08 523  
55198 게시판은 두 분 채팅창이 아니에요. [3] Takethis 2019-01-08 625 1
55197 몇년전까지 흔히 보던 이삿짐 운반 [3] 로즈마미 2019-01-08 352  
55196 傾心 을 보면 이경규의 명언이 떠오릅니다. [6] Quentum 2019-01-08 546  
55195 공연 [1] resolc 2019-01-08 250  
55194 독해왕 Quentum 님이 자문자답은 잘 몰라도... [5] 傾心 2019-01-08 358 1
55193 정의의 사도 傾心님 쪽팔리시죠? [5] Quentum 2019-01-07 284  
55192 아..문법왕 Quentum님이 결국 자문자답을 몰라서 도망가셨답니다 [3] 傾心 2019-01-07 318 1
55191 팩트폭격 하는 박나래 [1] 로즈마미 2019-01-07 547  
55190 김광진의 편지가사. 가능한가요? [6] qq 2019-01-07 578  
55189 정의의 사도 傾心님 ㅋㅋㅋ 제가 문법왕이 아니라 님이 공부를 더 ... [1] Quentum 2019-01-07 245 2
55188 여자친구 헤어지고 한달 지났네요. [1] 맛있는귤감별사 2019-01-07 796  
55187 학자금 먼저 상환하는게 나을까요? [4] 소중 2019-01-06 442  
55186 특이한 취미 발견 [2] 만만새 2019-01-06 544  
55185 면도를 하지 않는 그녀 [8] 모과차 2019-01-06 1223  
55184 친구란, 나의 슬픔을 등에지고 가는자. [3] 몽이누나 2019-01-05 699  
55183 네이버 블로그 검색 중에 러페에 올린 제 글을 봤어요 [7] ohmysummer 2019-01-05 780  
55182 OM 만만새 2019-01-05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