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19

오랜만

조회 240 추천 0 2018.11.11 23:43:38
오랜만에 이곳에 들렀다. 그리 눈코뜰새없이 바쁜것도 아니었고, 내 걱정의 무게가 가벼워진 것도 아닌데 어쩌다보니. 여전히 불안하고 두렵고 미안하고 그렇지만 이렇게 하루가 견뎌지는건가 싶다. 괜찮은 방향으로 가고있는지도 모르겠다.


뜬뜬우왕

2018.11.12 10:39:22

두두님 생각했어요! 잘 지내시는지요. 괜찮은 방향으로 가고 있을겁니다. 우리모두 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sort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1] 캣우먼 2019-11-01 281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083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2925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29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7502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113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8946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379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1788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297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4667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9999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6925 10
55154 스무살 첫사랑. [28] 아스피린소녀 2011-11-07 2675 2
55153 어른 여자 되는 법.. file [12] 와사비 2011-10-27 4451 2
55152 캣님 오늘 노래 부르시는 날~ [17] 고도리 2011-10-27 2615 2
55151 <캣우먼>난 가끔 [62] 캣우먼 2011-10-24 5747 2
55150 필리피카이 [5] 나리꽃 2017-05-26 940 2
55149 10월이, 가을이 지나가네요. [15] NA 2011-10-19 2401 2
55148 노래하는 벙어리 [4] @pplecider 2011-10-14 2171 2
55147 <캣우먼>정치를 가장한 나의 이야기2 [20] 캣우먼 2011-11-23 4309 2
55146 개의 표정으로 본 회사직급 [9] 까만볼펜 2011-10-13 2567 2
55145 경선언니 감사해요 [12] 헐헐 2016-04-15 1854 2
55144 잠도 못이루고 지금도 멍하네요. [10] 모이또 2012-12-20 2671 2
55143 [작은쌈]피식피식 [36] 아스피린 2011-10-11 3030 2
55142 <캣우먼>예스24에서도 [임경선의 도쿄]를 팔기 시작했습니다- [7] 캣우먼 2016-04-13 10808 2
55141 기부를 했어요 [29] 담요 2011-10-07 2322 2
55140 오늘의 교훈 : 한 번 이별은 영원한 이별 [4] 어른의 시간 2013-01-10 4308 2
55139 달나라 [13] 인왕산호랑이 2011-10-05 2271 2
55138 러패의 암묵적인 규칙. [10] 쥴. 2011-10-05 4096 2
55137 길상사에서 by 시와 [6] 이쥬 2011-10-05 2384 2
55136 다만 다를 뿐이다. [20] 샤갈과벨라 2011-10-05 2661 2
55135 제주도 [3] 카모마일 2011-10-06 2225 2
55134 들리는 소문에 [6] 토토 2011-10-06 3108 2
55133 홈 스윗 홈 [22] 토끼굴 2011-10-01 3546 2
55132 (제가 일할 때 만난) 여자들은 피곤해요 [42] 낮은 목소리 2011-10-07 4092 2
55131 신선한계란~ [9] 나는콩 2012-03-25 2311 2
55130 오랜만에 들어왔어요.. ^^ 소개팅 후기 하나 올릴게요. [24] 설레는곰돌이 2011-09-01 3358 2
55129 설사 연애를 한다해도 쌈을 싸진 않을꺼 같아요. [56] 럽 is 2011-08-30 15706 2
55128 응대 [34] 갈매나무 2011-11-22 3509 2
55127 업계 선택의 중요성(어제 말했던 그 글) [47] 바닐라 2011-08-19 3497 2
55126 오르세전 file [18] 암타롱이 2011-08-19 4089 2
55125 "여자가 남자를 유혹할때 : 예쁜 말 리스트" [9] 카르준케 2011-09-21 9823 2
55124 바닐람님 의견에 덧붙여. [7] 이봐띵똥 2011-08-11 2118 2
55123 미안함이란 말을 제대로 하는 법 - 문광훈 교수 인터뷰 3 [6] 쥴. 2011-08-06 2876 2
55122 [정희진의 낯선사이] 새해 우리는 더 외로울 것이다 [27] 지노  2012-02-01 3666 2
55121 너를 만나고 싶다. [18] 샤갈과벨라 2011-10-04 2902 2
55120 결혼 33년만에 제사를 없앤 우리집 이야기(스압) [11] walkaholic 2011-09-13 316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