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03

 

 

연애를 안하면 인생이 줴미가 없어요.

나에게 젤 중요한건 직장 자아실현 그런것보다 그냥 연애인 것 같아요.

그냥 난 원래 이런 사람인데, (왜인지 없어보인단 생각에) 인정하는데 30 년넘게 걸렸숴요 ㅋ.ㅋ

(20대때 쓸데없이 너무 진지했던것 같아여..) 

 

인정하고 나니 별거 아니고, 더욱더 열심히 someone을 찾으며 자유분방한 썸중인데요,

진짜 뒤늦게 깨달은게 개탄스러워요.ㅋㅋㅋ

 

내가 이렇게 끼가 많은 사람이었다니, 이렇게 남자를 좋아했다니,, 새삼스럽습니동

 

여러분 기회가 되면 무조건 연애 많이하세예.... 다양한 사람 많이 많이 만나보세예..

어릴때일수록 시간도 기회도 에너지도 많으니까 무조건이여!!!

어른들이 하시던 말씀 중에 잘 놀던 사람이 결혼도 잘한다는 게 다 이유가 있었숴....

전 빅데이터가 부족하여 늦게나마 온몸으로 부딪히고 있는데 좀 힘에 부쳐여 ㅋ.ㅋ

그래두 어떻게 해여, 연애를 해야 살아있는 것 같은디.. 

 

 

 !!!!!!!!!연애만세!!!!!!!!!!!

 

 

 



라영

2018.11.13 16:54:05

존경하는 마인드입니다 :)

몽이누나

2018.11.13 16:56:01

하하 존경까지는요 무얼...  연애앞에선 세상 부지런해지는게 신기할뿐이에여..

고송이

2018.11.13 17:02:23

결혼전에 많이 만나보라고 언니들이 정말 뭐라고 했었는데 저도 부지런해보려고 노력해봐야겠어여!...

남은 20대 ^_ㅠ 화이팅...

몽이누나

2018.11.13 18:26:18

20대 부럽다. 집에 있지 말고 밖으로 뭅뭅뭅

StFelix

2018.11.13 17:07:05

공감해요! 연애는 정말 쉬진않고 계속 기회가 있을때 계속! 그 다음 연애를 잘하기 위한 좋은 밑거름인것 같습니다! 

몽이누나

2018.11.13 18:30:00

특히 호기심 많은 스타일들은 끊임없이 다양한 관계를 맺어야 어느정도 욕구해소가 되는듯해요. 잘하고 계실것 같아요 ㅎㅎ :)

파랑초록

2018.11.13 21:54:27

새로운 누군가를 어디서 만날 수 있을까요ㅠㅠ 저도 더 늦기전에 이런저런 사람을 만나고픈데 소개팅으로는 한계가 있는것 같네용..!

몽이누나

2018.11.14 10:18:11

소개팅 동호회 등등 적극적으로 참여해보세용 ^.~

채원

2018.11.14 09:44:58

ㅋㅋㅋㅋㅋㅋㅋㅋ 귀여우세요. 이 글을 읽고 나는 어떤 사람인가 생각했는데 전 연애보다는 나, 직장, 일 이런게 중요한 사람인거 같아요ㅋㅋㅋ 남자란 존재나 남자와의 관계보다는 말이죠.


헛된 상대를 만나는데 들이는 시간과 노력과 내 마음이 나를 무가치하게 소비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랬던거 같은데 지금보다 나이가 더 많이 들면 그랬던 저를 후회하게 될까요? 연애를 꽤 오래 쉬고 있는데 직장엔 상대가 없고 주말에 늘 방콕이라서 아무도 안 만나고, 평소엔 불필요하게 피곤해지는게 싫어서 일부러 상냥하지 않게 행동하는 편이라 썸이 생길래야 생길 수가 없어요. 그래도 예전엔 이런 저도 좋다는 분들이 계셨지만 지금은 그럴만한 상대가 주위에 없구요 ㅎㅎ


그러면 교회나 모임에 나가야하는데 그런 생각을 하면 겁이 덜컥 나요. 누군가를 만나 뭔가를 시작한다는게요. 그래서 몽이누나님의 에너지가 부럽네요. 많이 많이 연애하시고 노하우 알려주세요~

몽이누나

2018.11.14 10:26:46

저는 사실 채원님같은 분을 부러워해요. 혼자서도 그다지 외로워보이지 않고, 단단하고 멋져보여요!!

 

근데 저는 천성이 외로움 많이 타고, 누군가가 옆에 있어야 하는 사람 같아요. 이런 내모습이 나약해보이고 맘에 들지 않아 부정하려 애를 썼지만, 어떠한 일을 계기로 깨달았어요. '아 나는 어쩔수 없이 이런 사람이구나...' 인정하고 나니, 나를 부정하려 애썼던 에너지를 차라리 남자를 찾는(ㅋㅋ) 에너지로 전환해 버린것 같아요. 이 편이 외로움을 참는것보다 덜 힘들어요ㅠㅠㅠ

그리고 은근히 고집이 있어서, 남의 말 잘안듣고 온몸으로 부딪혀서 깨져봐야 정신차리는 스타일.... 시간낭비라고 하죱....

 

그냥 채원님은 채원님만의 분위기와 매력이 있고, 저보다는 일적인 측면에서 더 성공하실 수 있을꺼라 봐요. 그 과정에서 자연스레 생기는 인연이 있을꺼라 믿구요. 억지노력말구, 마음이 이끄는대로 자연스레 살다보면 채원님도 좋은 인연을 만나실 수 있을꺼에요. 그치만 이정도의 마인드면 어떨까요? '불필요한 썸이 생기는게 싫어'가 아닌 '당신도 알고보면 재밌는 사람일꺼야' 정도?

 

사실 저도 과도기라 아직 모든게 불확실하지만... 언젠간 연애에 대한 멋진 글을 적어볼날이 오려나요....? 채원님을 응원합니다 :)

나루토

2018.11.14 13:11:51

우와 ㅋㅋㅋ 전 감정이 소모되는 타입인거 같아요. 살면서 쓸 수 있는 감정은 한정되어 있고 그걸 고갈시키는 느낌? 20대 후반인데 벌써 여자에 감흥없고 혼자가 편한데 저와 다른 모습이 부러우면서도 신기하네요!

몽이누나

2018.11.14 18:19:27

에이 부러우실것 없어예 ㅠㅠㅠㅠ 이런 저도 저대로의 고민이 음청 많습니당.... 저도 감정소모 엄청 큰편이긴 한데 그래도 혼자인것 보단 누군가와 함께인게 더 좋은것 같아요 .... :)

맛집탐구

2018.11.14 18:38:13

전 반대로 자아실현만을 위해 살아왔는데 이제 자아는 대충 실현한거 같고

몽이누님 마인드에 동참하고 싶네요

몽이누나

2018.11.15 00:02:05

자아를 실현하셨다니.. ㅎㅎㅎ 일단 축하드립니당 :)
동참 동참 무브무브 :-)

Thorn

2018.11.16 01:19:40

저랑 완전 반대이신 분이네요ㅋㅋㅋ전 사람을 만나면 에너지가 빠지는 쪽이라

몽이누나

2018.11.16 15:43:40

홍홍홍.. 저두 내향적인 편이에여...

뜬뜬우왕

2018.11.16 05:42:58

20대보다 지금이 더 예쁘신거죠?ㅎㅎㅎ

몽이누나

2018.11.16 15:43:20

ㅋㅋㅋ20대때가 당연히 더 예쁘지 않았을까요~? 친구들이 그러네요 너 그때 진짜 예뻤다고 ㅠㅠㅠ (지금은...?????)

근데 그때보단 지금이 제 매력을 훨씬 더 잘 아는 것 같아요, 여유도 생겼고, 내가 뭘원하는지도 더 잘알고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1370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798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321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5825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929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718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2065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0021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1230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91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8598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5120 10
55138 정리정돈 못하는 성향 어떻게 바꾸죠? [10] 폼폼이 2018-12-11 669  
55137 자갈나라 머리머리 [6] 로즈마미 2018-12-10 325  
55136 남자친구와 재회 [11] 헤어지기 싫어요 2018-12-10 1094  
55135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이야기 [6] 십일월달력 2018-12-10 639  
55134 ㄱ기역 만만새 2018-12-10 179  
55133 스몰톡 [7] St.Felix 2018-12-10 406  
55132 이별 후 늦어도 너무 뒤늦은 후회외 후폭풍 [3] 꽃보다청춘 2018-12-09 873  
55131 6년연애를 잊으려면 시간이 얼마나 필요한가요? [10] frienemy 2018-12-09 902  
55130 닉변경했어영~ [6] 만만새 2018-12-08 439  
55129 (추가모집)신문으로 시작하는 경제스터디 [1] 다시사랑한다고.. 2018-12-08 238  
55128 묵은지 [2] 뜬뜬우왕 2018-12-08 232  
55127 청담동 쌤시크후기 Utcjii 2018-12-08 2374  
55126 &*#&쉴새없이★ 터지는★!!애교!!&#ㄸ$짜릿한 *누나의#&* 거친 포옹!!♥ [2] CS마인드부족 2018-12-08 254  
55125 새로운 연애 [4] 라영 2018-12-08 626 1
55124 또 장거리연애해요 두부한모 2018-12-08 338  
55123 4years4month 뜬뜬우왕 2018-12-07 222  
55122 갑과 을 [1] 몽이누나 2018-12-07 382  
55121 아가씨 차 와! [2] 로즈마미 2018-12-07 445  
55120 12월 7일 스몰톡 [1] _yui 2018-12-07 270  
55119 스몰톡 [2] 라영 2018-12-07 295  
55118 힘들어서 쓰는 넋두리 [2] 처음처럼. 2018-12-07 333  
55117 직장동료와의 친밀함에 대한 강박 [6] 뜬뜬우왕 2018-12-06 863  
55116 2019년엔 사람들 좀 만나자! [2] 뜬뜬우왕 2018-12-06 404  
55115 <캣우먼>오늘 오후 2시에 네이버 생중계 LIVE합니다. 캣우먼 2018-12-06 1185  
55114 겨울 언제 끝나요? [5] 몽이누나 2018-12-06 425  
55113 아 우리 헤어졌구나 [4] St.Felix 2018-12-06 758  
55112 이신발 어디꺼인지 아시는분 계신가요 [4] 로즈마미 2018-12-06 581  
55111 특이한 바베큐 소품 [2] 팔미온 2018-12-05 362  
55110 미련 [2] Miluju te 2018-12-05 423  
55109 일회용카메라 처음 본 아이들 [2] 로즈마미 2018-12-05 330  
55108 또 다른 바보같은 질문입니다만.. [6] 처음처럼. 2018-12-04 537  
55107 니가 그렇게 쌈을 잘해?어? [2] 로즈마미 2018-12-04 302  
55106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이야기 [4] 십일월달력 2018-12-04 478  
55105 슬슬 다른 일을 구해봐야겠어요. [6] 뜬뜬우왕 2018-12-04 494  
55104 30대 후반에 인연을 드디어 만난 것 같아요. [13] 쵸코캣 2018-12-04 1758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