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9

박하사탕

조회 208 추천 0 2018.11.18 22:39:22
"꽃 좋아하시나봐요."
"네"
"이쁘죠?"
"예.."
"나중에 사진찍고 싶어요.사진기 메구서요, 이런 이름없는 꽃들 찍고 다니고 싶어요."
"저 이거 드실래요?"
"박하사탕 좋아하세요?"
"네, 좋아하려고 노력해요. 공장에서 하루에 천개씩 싸거든요."
"저 박하사탕 되게 좋아해요."
"정말요?"
"네"

"왜요?"
"이상해요. 여기 내가 한번도 와 본 적이 없거든요. 근데 옛날에 한번 와본데 같아요. 저 철교랑 강이랑 다 낯익어요.. 여긴 제가 잘 아는 곳이거든요."
"그럴 때가 있어요 그럴때는 꿈에서 본거래요"
"꿈에서 그런.."
"영호씨 꿈이요, 좋은꿈이였을거에요."


 가끔 티비를 보면 박하사탕이 상영됩니다. 영호가 박하사탕처럼 가장 순수했던 시절로 돌아가고싶은 마음을 담은 영화.
 31살의 저는 11년 전인 20살 때보다 더 때가 묻은 것 같습니다. 
 영화 감독을 꿈꾸었지만 제대로 되지 않았던 당시의 나에게 실망했었지만, 그 실망 속에서 보고 싶었던 영화를 정말 많이 본 나이였으니까요. (영화 보기에 최적의 환경인 부산이라는 도시도 한몫 했습니다. 시네마테크에 가면 저렴하게 고전, 명작을 많이 봤으니까요.) 
 지금은 직장인으로 평일에는 시간에 쫓기듯 살고, 주말에는 잠에 쫓기든 살면서 돈돈돈 하는 세상에서 돈만을 바라보며 산다고 해야 할까요.. 딱히 보고 싶은 영화도 없고, 좋아하던 감독들은 나이를 핑계로 영화를 내지 않고.. 어쩌면 11년 전이 인생에서 가장 재밌었던 시기 같습니다. 
 
 개그 콘서트가 끝나면 항상 스티비 원더의 part time lover 가 흘러나옵니다. 주말의 끝을 알리는 종소리처럼.. 
 스티비 원더의 명곡은 아니지만 제가 좋아하는 노래는 에픽하이의 coffee 라는 노래 입니다. 
 한번 듣고 주무세요.ㅎㅎ 주말이 끝나가네요. 

 https://youtu.be/Kxub89o8n0g


뜬뜬우왕

2018.11.19 10:44:00

대사를 글로보니 새롭네요? 좋아하려구 노력하는건 이미 좋아하는것 같아요. 노력은 애정이 있어야 가능한것 같거든요. 혹시 오아시스도 보셨어요?

예쁘리아

2018.11.19 11:22:09

오아시스를 보고 엄청 울었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53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122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416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899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422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90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37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35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35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6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3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60 10
55094 개념녀는 여혐 단어 [13] 로즈마미 2018-11-29 462  
55093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5] 처음처럼. 2018-11-28 505  
55092 슬퍼지려 하기 전에(1) [3] 뜬뜬우왕 2018-11-28 284  
55091 왜 연애 못하는지 알겠다 [12] St.Felix 2018-11-28 1069  
55090 연말이라 싱숭생숭 SsSs [3] 몽이누나 2018-11-28 325  
55089 최강맹수들의 무시무시한 이빨들 [2] 로즈마미 2018-11-28 238  
55088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남친 [8] 하얀장미 2018-11-28 766  
55087 연락이 뜸한 홍콩 남자 [3] silvermoon1 2018-11-27 539  
55086 화요일 스몰톡 뜬뜬우왕 2018-11-27 176  
55085 요즘 내가 화를 내는 포인트 (feat. 인간관계) [5] 뾰로롱- 2018-11-27 601  
55084 친구관계란 고무줄 같은건가요.. [10] 휴우휴 2018-11-27 631  
55083 헤어져야 되겠죠? [3] 플립 2018-11-27 466  
55082 왕좌의 게임 불쌍함 甲 [1] 로즈마미 2018-11-27 272  
55081 친구와 멀어져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모르겠어요 [6] 포포9 2018-11-27 417  
55080 이번주 휴가인데 뭐 할만한거 없을까요? [3] 넬로 2018-11-27 269  
55079 여자친구와 계속 만나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13] summary 2018-11-26 1257  
55078 먼데이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26 263  
55077 마음이 식었다는 여자친구 [2] 우진님 2018-11-26 577  
55076 월요일 스몰톡 [6] St.Felix 2018-11-26 360  
55075 현재 송파/구리/하남 폭우 구름.jpg [1] 로즈마미 2018-11-26 274  
55074 왜 이별은 언제나 똑같이 힘들까요?? [10] subtle 2018-11-26 629  
55073 방어회 [3] 십일월달력 2018-11-26 581  
55072 존예.그리고 영원히 안녕. [4] 칼맞은고등어 2018-11-26 611  
55071 자존감이 너무 낮아요.... [10] 우울 2018-11-26 731  
55070 오늘도 휴일 출근.. [1] 권토중래 2018-11-25 222  
55069 회사란 원래 이런 곳인가요?(직장다니시는 분들 조언좀요ㅜㅜ) [8] 컴컴별 2018-11-25 766  
55068 뉴스를 보다가 [1] dudu12 2018-11-24 237  
55067 기시감?예감? 뜬뜬우왕 2018-11-23 226  
55066 값비싼 명품 케익 [1] 로즈마미 2018-11-23 461  
55065 ㅇ 뉴스를 볼 때 마다 당신의 불행을 생각한다 [1] 에로고양이 2018-11-23 365  
55064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하는데 Quentum 2018-11-22 186  
55063 미련 버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8] 무먀모 2018-11-22 854  
55062 깊이를 모르게 빠져들다 [2] Chiclovely 2018-11-22 414  
55061 내가 준 상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8] 영원히 2018-11-22 769  
55060 관종 [4] 로즈마미 2018-11-22 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