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28

소개팅, 힘들었어요

조회 1307 추천 0 2018.11.19 20:06:08

최근에 친구, 가족의 소개로 네차례의 소개팅을 했습니다


소개팅 상대분이 저에게 호감을 가졌지만 저는 그러지 않았던 경우,


저는 상대분에게 호감을 가졌지만 상대분은 그러지 않았던 경우도 있었구요


결과적으로는 아직 인연을 뵙지 못한 거 같아요


그런데 소개팅, 참 쉬운 일이 아니더라구요


경우의 수는 적지만 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세상에는 참 다양한 사람이 있구나 새삼 실감했구요


새로운 사람을 만나 서로를 판단하는 일이 생각보다 상당한 에너지를 필요로 한다는 걸 깨달았어요


예전 남자친구는 소개팅으로 만났던 사이였는데, 어쩌면 소개팅으로 잘 되었던 게 정말 흔하지 않은 일이었나 싶기도 합니다


어제는 마음이 외롭고 속상해서 눈물이 났어요 


저처럼 힘드셨던 분이 있으시다면, 너무너무 힘들지만 함께 기운 내 보자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ㄷㅊㅋ

2018.11.19 20:08:32

소개팅 후 더 지치는 마음 잘 알아요.

꼭 만날 겁니다, 좋은 사람.


waterloo

2018.11.20 18:34:55

설레는 맘으로 시작했다가 점점 기대를 낮추게 되더라구요 언젠가 좋은 사람 만나고 싶어요 따뜻한 말씀 감사합니다

라영

2018.11.19 20:09:47

꼭 만날 겁니다 좋은사람 *222

ps. 소개팅 많이 들어올 나이도 지나서 ㅜ 저는 많이 하고싶네요 소개팅...

waterloo

2018.11.20 18:35:59

저는 인맥이 넓지 못해서 소개팅 기회가 그리 많은 편이 아닌데요, 소개팅 때문에 힘들다가도 얼마 안 되는 기회를 그냥 보내기도 어려워 맘이 더 복잡한 거 같아요

유바바씨

2018.11.19 21:05:54

소개팅 진짜 에너지 소모 장난 아니죠ㅠ
고생하셨어요ㅠ 우리 다같이 힘내요

waterloo

2018.11.20 18:36:52

낯가림이 있는 성격은 아닌데 정말 이만저만 에너지가 드는 게 아니더라구요 감정 소모도 심하구요..우리 힘들지만 기운 내 봐요 ㅠㅠ

새록새록

2018.11.19 23:01:44

기회가 없는게 어떻게 보면 다칠일이 없어서 행복한건가 도 싶네요 허허..

나이로비에서온부자

2018.11.20 01:33:31

ㅜㅜ 왠지 무슨 맘인지 알 것 같아요.. 토닥토닥

waterloo

2018.11.20 18:37:58

맞아요 소개팅 하다 너무 힘드니까 당분간은 쉬고 싶다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사람 만나는 일이 이렇게 힘든 일이었나 싶어요

뜬뜬우왕

2018.11.20 17:45:07

소개팅 둬번 해봤는데 너무 힘들어 포기하구요,
내남자는 내가 찾는다! 마인드로 살고 있는데,
만만치 않네요.

waterloo

2018.11.20 18:39:24

저도 이제까지 학교나 직장에서 자연스럽게 만나다가 소개팅으로 사람을 만나려니 정말 쉽지 않은 거 같아요 지금 직장은 여초이고 모임을 좋아하는 편이 아니어서 소개팅이 어쩌면 방법인데 그게 참 여의치 않네요 ㅠㅠ

궁금궁금

2018.11.22 09:05:11

저도 소개팅하면 이상하게....짧은시간에 누군가와의 만남과 이별을 압축해서 경험한듯한 느낌이어서 에너지 소모가 심하더라구요....그냥 쉽게 잠깐 본다 이렇게 안되더라구요....

waterloo

2018.11.26 09:16:59

새로운 사람을 만나서 서로를 판단하고 또 만남을 이어갈지 결정하는 그 과정에 많은 에너지가 드는 걸 느껴요 저도 그 과정을 좀 더 가볍게 생각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ㅠㅠ

단핕빵

2018.12.01 01:19:06

토닥토닥 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906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639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3680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5070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9554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3797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9147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6318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436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551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7199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2444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9352 10
55163 2018년 마무리와 2019년의 소망 [1] 뾰로롱- 2018-12-28 304  
55162 처음 [1] resolc 2018-12-28 299  
55161 스몰톡 [1] St.Felix 2018-12-28 342  
55160 얻어걸렸다는 표현 [2]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495  
55159 함께 평생 여행 다니고 싶은 사람 [2] 아하하하하하하 2018-12-28 701  
55158 아는언니네 집 방문 하는데요 [9] midori00 2018-12-27 674  
55157 다자간연애 아티스트같이 2018-12-27 416  
55156 망가진 연애 [3] dudu12 2018-12-27 592  
55155 짧은 연애만 반복하는 저, 뭐가 문제일까요? [4] freshgirl 2018-12-26 840  
55154 인수동 사시는 분 계세요? [3] 만만새 2018-12-26 416  
55153 경리와 피씨방에서 단둘이.... [6] 로즈마미 2018-12-26 734  
55152 어떤 이별 풍경 [11] 십일월달력 2018-12-26 682  
55151 소개팅을 그만 쉬라는 주변 이야기 [9] waterloo 2018-12-25 1076  
55150 권고사직 [2] 궁디팡팡 2018-12-25 516  
55149 할말 하는 관계 [4] 만만새 2018-12-25 571  
55148 이해한다해서 용서하는 건 아냐 [7] Waterfull 2018-12-24 534  
55147 맘에 들어오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6] 민트탁상시계 2018-12-24 894  
55146 부담스러운 친구의 선의 [11] 라영 2018-12-24 813  
55145 여친이랑 헤어지고 너무 외롭다. 세상이 무너질 것 같다. [7] 페퍼민트차 2018-12-23 974  
55144 소개팅인데 멘붕이 오죠 왜? [5] Trawooma 2018-12-23 1007  
55143 여자친구랑헤어젔는데 말할곳이없어서... [9] 프로펠라 2018-12-23 817  
55142 "내 주제가 뭐라고" [6] 야야호 2018-12-23 486  
55141 연애 고민을 털어놓는다는 건 사실 상대가 별로 안 좋아하는 것 [2] 페퍼민트차 2018-12-23 766  
55140 지금 나의 비쥐엠 [1] 만만새 2018-12-22 270  
55139 우는 여자, 화내는 남자 [2] Takethis 2018-12-22 551  
55138 ● 오늘 본 기아차 [8] 로즈마미 2018-12-21 559  
55137 직장에서 이런 인간 본적 있으세요? 어떻게 대응하세요? 넘 힘드네... [11] jann 2018-12-20 1282  
55136 사회생활 선물 추천 부탁드립니다. [14] 튜닉곰 2018-12-20 646  
55135 전생에 노래방 못가 억울하게 죽은 건물주 [1] 로즈마미 2018-12-20 424  
55134 스몰톡. [6] Felix 2018-12-20 512  
55133 제가 인내심이 부족한 걸까요? [3] 뀨의하루 2018-12-19 537  
55132 자존심 내세우는 남자 [4] silvermoon1 2018-12-19 649  
55131 yes or yes [2] 몽이누나 2018-12-19 410  
55130 12월 19일 스몰톡 [4] _yui 2018-12-19 386  
55129 통화 [3] 십일월달력 2018-12-19 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