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759

제목 그대로 자존감이 낮아요....외모에 자신이 없어요....
자기객관화가 너무 잘되고 미에 대한 기준이 높다보니까 제 자신에게도 혹독한 기준을 들이밀면서 완벽함을 추구해서 더 그런 것 같아요....
사실 전 외모 빼고는 다른 부분에선 그럭저럭 만족해요
근데 외모에서 채어지지 않는 부분들 때문에 제가 앞으로 한발짝 못 나가는 것 같아요....
엄마한테 이런 고민을 털어놔도 엄마는 자기 딸이니까 마냥 이쁘다 해주거든요....그리고 남들한테 말해도 다들 너정도면 괜찮아...이러면서 좋게 말을 해주니까 나만 이상한 사람 된 것 같아요....
공부를 해야하는데 외모 생각때문에 공부가 손에 잘 안잡혀요... 과거에 만났던 남자들이 바람피고 양다리였거든요...
내 외모 때문이구나 싶기도 하고 나중에 보니까 저보다 이쁜 여자랑 사귀더군요 자존심이 많이 낮아지고...
얼평 몸평 익명으로 이런거 했는데 안좋은 코멘트 달리면 급 속상해하고.... 물론 저도 장점이 없진 않은데 나를 볼때마다 단점들만 부각돼서 더 시무룩한 것 같아요....
밖에 나가면 저 빼고 다들 이쁜거 같구요...성형을 해볼까 생각해도 부작용 날까봐 엄두도 못내고 한번 하면 다른데도 손대야하니까 비용적인 부분도 걱정되고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용기가 안나요.... 엄마는 저보고 요즘은 능력있는 여자들 좋아하고 선호한다고 하는데

막상 능력키워서 제가 맘에 드는 능력남을 만나더라도 그 능력남은 저보다 이쁜여자 선택할게 뻔하거든요.. 

그리고 요즘 이쁘고 스펙까지 좋은 여자들이 많아서 제 자신이 더 쭈구리처럼 느껴져요
그렇다고 제가 뭐 엄청난 추녀는 아니지만 그냥 딱 평균이에요...하...어떻게 극복해야 되나요?



쵸코캣

2018.11.26 09:53:47

추천
1

저도 비슷한 고민과 문제점을 가지고 살아왔는데요, 특히 전 저보다 많이 예쁜 언니가 외모에 대한 칭찬을 많이 받고, 저는 전혀 받지 못하는 상태로 어린 시절을 보내 왔고,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우거나 할 때마다 제가 부족해서 그런 것 같다고 자책하곤 했어요. 외모에 대한 부정적인 피드백이 항상 트라우마로 남아서 회사 면접도 자신감 없는 태도로 임해서 줄줄이 낙방했었고요. 제가 나름대로 문제점을 극복한 방법을 말씀드릴게요:


1. 일단 전 제가 부족한 부분에 집중하기 보다는 제가 잘하는 것, 좋아하는 것에 집중했어요. 전 제가 자신있고 잘하는 쪽으로 계속 노력해서 지금은 남들이 누구나 부러워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 되었고, 혼자서 타지에서 어려운 기간을 거쳐오면서 스스로도 많이 성숙했다고 느껴지고, 제 능력과 성취에 대한 자신감이 생기니까 제 외모에 대해 품평하는 사람들 따위 신경 쓰지 않게 될 만큼 강인한 멘탈도 생겼답니다. 외모가 님의 약점이라면 님의 약점에 대해 자꾸자꾸 생각하지 마시고 님의 장점은 무엇인가, 님이 잘하는게 무엇인가 자꾸 생각해 보시고 그걸 개발해서 그 분야에서 인정 받는다면 외모에 대한 어두운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어요. 내가 내 나름의 능력을 기준으로 평가받을 수 있고, 외모로 평가받지 않아도 되는 직업은 무엇인가도 골똘히 생각해 보세요. 남을 외모로 평가하고 품평하는 문화가 우리나라에는 팽배한데요, 그런 사고방식이 매우 천박하고 수준낮고 잘못된 거지, 외모가 예쁘지 못한 사람들은 잘못한게 없다고요.


2. 전 나이가 점점 들면서 제 외모를 남과 비교해서가 아닌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게 되었고, 그런 와중에 제 얼굴이 가진 장점도 발견할 수 있게 되었어요. 눈코입이 제대로 갖추어진 사람이라면 그 누구든지 아름답고 귀여운 구석이 있답니다. 눈 크고 브이라인과 볼록 이마를 가진 일률적인 성형미인이 아름답게 보이나요? 그런 얼굴은 예뻐 보일지는 모르지만 아름답기는 어렵지요. 남의 눈에 예쁜 사람보다는 님 자신만의 내면의 자신감과 아름다움, 열심히 노력하며 사는 자세, 청결함, 밝은 마음, 긍정적인 에너지를 통해 웃는 얼굴을 가지시고 편안하고 밝은 인상을 갖는데 노력하신다면 나이가 점점 들수록 매력적이고 보기 좋은 사람이 되어 있을 거예요. 사람의 인상과 매력과 기운을 결정짓는 것은 얼굴 생김새 뿐 아니라 표정, 청결함, 건강, 자세, 말투, 눈빛, 몸가짐, 차림새, 지식 수준 등 다양한 것들이 있다는걸 하루빨리 깨달으셨으면 하네요. 


"나는 이세상에서 제일 예쁜 사람은 아니지만 적어도 ~~~ 만큼은 자신있다" 라든지 "나는 이마가 예쁘다" 라든지 "눈이 예쁘다" 라든지 긍정적인 암시를 할 수 있는 문장을 완성해서 되뇌여 보세요.

우울

2018.11.26 15:08:03

댓글 정말정말 감사합니다....저한테 꼭 필요한 조언들만 골라서 해주셨네요...읽으면서 순간 울뻔했어요..극복하신게 대단하시고 배울점이 많은 분이네요 감사해요:)

칼맞은고등어

2018.11.26 10:09:47

추천
1
멍청.
구구절절 설명하신 사연을 읽고 느낀 간략한 감상 두 글자.
님이 그동안 어떤남자를 만나고 헤어지고 차였는지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만 그 만남과 이별의 이유가 외모따위의 물리적인 영역에 속하진 않는것 같다는게 제 생각.

님이 우선 괜찮은 여자가 아닌데 존잘능력남이 님에게 빠져들 확률?
님이 꿈꾸고 있을 존잘능력남들도 여성의 능력. 성격. 성향 기타등등.
심지어 여자 가족들이나 성장환경까지 판단기준에 두고 만난다는 사실.

딴건 필요없고
이거 하나만 명심하세요.

자존감이니 뭐니 어줍쟎은 심리용어 들먹이며 뭔가 자신이 납득할 수있는 이유찾기에 몰입하는 인간들치고 정신적으로 건강한 사람 없다는 것. 자신의 결핍때문에 심리학 바닥에 투신한 사람의 비율이 압도적이라능.

남자들도 여자 외모 영원하지 않다는 것 정도는 머릿속에 넣어두고 여자들 만납니다.

님이 그동안 자칭타칭 나쁜 남자들과 만났던 건
외모 문제 때문만은 아니라는거
본인만 외면하는 진짜 심각한 문제일 확률이 매우높습니드아.

이렇게 자존감이니 뭐니 하며 외모 탓만하다간
아는여자 123 혹은 전여친 / 썸녀 456 정도에서 영원히 맴돌 확률 98퍼.

우울

2018.11.26 15:17:03

제가 존잘 능력남을 만나고 싶다고 본문에 써놨는지요...그리고 저보고 주변에서 남자보는 눈 낮다고 할정도로 못생긴 남자들 좋아했던 적도 있고요
제가 외모에 대한 자존감이 낮아진게 비단 남자들 때문이 아니라 제 스스로가 남들과 외모 비교하면서 생긴거고 외모로 인한 차별대우도 많이 받았구요....
그리고 저 화목하고 누가봐도 좋은 부모님 밑에서 유복하게 자랐구요;
나쁜 남자들만 만난건 제가 남자보는 눈이 없던거지 왜 저를 탓하시나요..그런 남자들은 저 뿐만 아니라 누구를 만나도 그랬을 거에요 장담컨데...

zweig

2018.11.26 11:54:47

머 어쩌라는 건지...

우울

2018.11.26 15:15:29

시비걸거면 댓글 달지 말고 제갈길 가주세요

뜬뜬우왕

2018.11.26 11:58:35

머 그럴때두 있는거죠. 다시 이뻐보일 날이 올거예요.

새록새록

2018.11.26 12:26:52

추천
1

근데 도망가지 않을 추남만나라고 하면 싫잖아요? 

의지가 저 자괴감을 넘는 그순간까진 머 답 없는거죠 ㅋㅋ


kjlee1986

2018.11.27 10:38:58

직접 사진 보여주시면 객관적인 사실만 가지고 이야기 해드릴 수 있는데.

비오는날엔비빔면

2018.11.29 16:23:22

흠..저도 자존감 극복을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는중인데 쓰니님은 외모적으로 못낫다고 생각하는 것 같지는 않아요 정말 외모컴플렉스 가진분들은 자신의 얼굴이 평균이라는 말을 안해요. 평균 이하라고하지. 자존감보단 탓을 하시는게 아닐까 싶어요.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건데 연애에서 얼굴이 못난게 이유였으면 사귀질못했을 텐데 사귀셨다는건 분명히 쓰니님이 매력이있었을겁니다. 제가보기엔 헤어질때 이유를 찾아서 그것때문이야! 라고하는것처럼 보이는데  아닐수도있지만요. 자존감을 높이는것도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긴하겠죠 운동이나 아니면 피부관리 머리를 변화시키고 책을읽고 바쁘게살고 좀 나자신에게 비타민 같은 활력을 불어넣어줄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있는 그대로 사랑하세요 지금도 충분히 예뻐요 . 그리고 자원봉사활동 같은거를 한번 해보셨으면해요 . 쓰니님에겐 정말 좋은 경험이 되실것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작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653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112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2417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4900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48423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6291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1140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09136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0336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206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7831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4261 10
55094 개념녀는 여혐 단어 [13] 로즈마미 2018-11-29 462  
55093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5] 처음처럼. 2018-11-28 505  
55092 슬퍼지려 하기 전에(1) [3] 뜬뜬우왕 2018-11-28 284  
55091 왜 연애 못하는지 알겠다 [12] St.Felix 2018-11-28 1069  
55090 연말이라 싱숭생숭 SsSs [3] 몽이누나 2018-11-28 325  
55089 최강맹수들의 무시무시한 이빨들 [2] 로즈마미 2018-11-28 238  
55088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남친 [8] 하얀장미 2018-11-28 766  
55087 연락이 뜸한 홍콩 남자 [3] silvermoon1 2018-11-27 539  
55086 화요일 스몰톡 뜬뜬우왕 2018-11-27 176  
55085 요즘 내가 화를 내는 포인트 (feat. 인간관계) [5] 뾰로롱- 2018-11-27 601  
55084 친구관계란 고무줄 같은건가요.. [10] 휴우휴 2018-11-27 631  
55083 헤어져야 되겠죠? [3] 플립 2018-11-27 466  
55082 왕좌의 게임 불쌍함 甲 [1] 로즈마미 2018-11-27 272  
55081 친구와 멀어져야 겠다고 생각했는데 잘 모르겠어요 [6] 포포9 2018-11-27 417  
55080 이번주 휴가인데 뭐 할만한거 없을까요? [3] 넬로 2018-11-27 269  
55079 여자친구와 계속 만나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13] summary 2018-11-26 1257  
55078 먼데이 스몰톡 [4] 뜬뜬우왕 2018-11-26 263  
55077 마음이 식었다는 여자친구 [2] 우진님 2018-11-26 577  
55076 월요일 스몰톡 [6] St.Felix 2018-11-26 360  
55075 현재 송파/구리/하남 폭우 구름.jpg [1] 로즈마미 2018-11-26 274  
55074 왜 이별은 언제나 똑같이 힘들까요?? [10] subtle 2018-11-26 629  
55073 방어회 [3] 십일월달력 2018-11-26 581  
55072 존예.그리고 영원히 안녕. [4] 칼맞은고등어 2018-11-26 611  
» 자존감이 너무 낮아요.... [10] 우울 2018-11-26 731  
55070 오늘도 휴일 출근.. [1] 권토중래 2018-11-25 223  
55069 회사란 원래 이런 곳인가요?(직장다니시는 분들 조언좀요ㅜㅜ) [8] 컴컴별 2018-11-25 766  
55068 뉴스를 보다가 [1] dudu12 2018-11-24 238  
55067 기시감?예감? 뜬뜬우왕 2018-11-23 226  
55066 값비싼 명품 케익 [1] 로즈마미 2018-11-23 461  
55065 ㅇ 뉴스를 볼 때 마다 당신의 불행을 생각한다 [1] 에로고양이 2018-11-23 365  
55064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하는데 Quentum 2018-11-22 186  
55063 미련 버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8] 무먀모 2018-11-22 854  
55062 깊이를 모르게 빠져들다 [2] Chiclovely 2018-11-22 414  
55061 내가 준 상처는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다 [8] 영원히 2018-11-22 769  
55060 관종 [4] 로즈마미 2018-11-22 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