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6

아 우리 헤어졌구나

조회 835 추천 0 2018.12.06 10:29:02

'우리 잠깐 시간 좀 가지자'

그사람이 뱉었던 한마디는 나를 참 자유롭게 했습니다.

나는 신이 났구요, 가끔 있어 왔던 일이구나.

오늘 저녁은 친구들과 술좀 마셔야 겠다.


'우리 헤어지자'

가서 이야기 잘 해봐야지. 가서 잘못했다고 하면 될꺼야.

왜그러는거야 대체.


'오빠 진심이야. 우리 헤어지자'

난 이 이별을 받아들일 수 없었고, 집에가서 여러장에 걸친

장문에 편지를 적었습니다.


다음날 다시 만난 그녀에게 내민 편지를 천천히 읽고 했던 말은

'그래서? 어쩌라고, 오빠 나 알지? 우리 헤어진거 맞아'

그 순간 받아들여지지 않던 모든 것들이

밀려오는 파도에 휩쓸리듯 갑자기 받아들여졌습니다.


아 진짜 헤어졌구나, '잘 살자 서로, 고마웠어' 라고 뱉고 

체념하듯 돌아서는 순간 소리없는 눈물이 미친듯이 흘러 내렸습니다.


그리고 돌아온 집에서 몇일을 방구석에서 많은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나는 조금 더 커졌습니다.

마음이, 진심이, 대하는 태도와 생각과 모든 것들이.

그래서 나는 지난 연애에 대한 이별에 감사합니다.


그때 느꼈던 그 감정들이 지금의 나를 있게 했으니까요.

이별은 끝이라고 하기에는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테니까요.

---------------------------------------------------------------------------------


좋은 아침이에요! 다들 한 주 잘 보내고 계신가요?

마감 중에 잠깐 짬이 나서 과거에 이별할 때 있었던 일이 생각나 적어봤습니다.


이별을 쉽게 생각하고 참 철없이 행동했던 제 자신에게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돌이라도 던지고 싶은 마음이지만


그런 또 과정이 있었기에, 이별에 대한 태도나 상대방에 대한 태도가

정말 달라진 마음적으로 성숙해졌던 계기가 아닐까 싶어요.


그리고 놀랍게도 저 분께서는 저와 헤어진 후 딱 2일만에 새로운 애인을 만드셨습니다.

그때도 참 배신감이 들었는데, 장난치듯 물어본 제게 한마디 하더라구요.

'오빠 나 오빠한테 부끄러운 일 한적없고, 우리도 이틀만에 사귀었잖아'


그 순간 또 쥐구멍에 숨고싶더라구요. 이상할일 하나 없는건데 말이에요 :) 


여러분이 기억하는 이별의 순간은 어떻게 남아있으신가요?

저는 다시 생각해봐도 참 찌질한 순간들이 많았던 것 같네요.






몽이누나

2018.12.06 10:42:57

이틀만에 새로운 연인이라 흠.

첨엔 좀 충격이셨겠어용,,,,,

그동안 여자분은 마음정리를 확실히 하셨기에 가능한 일이었을까요? '-'

나도 금방 누군갈 만날꺼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쉽지 않네용 흥 ㅜㅜ

 

St.Felix

2018.12.06 10:47:24

처음엔 조금 충격적이었는데, 생각해보면 우리의 만남도 그래서 그랬는지 금방 수긍되더라구요. :) 

시간을 가지자는 말에 제 행동은 참 철없고 나쁜 사람이었고, 그 기간에 이미 모든 정리를 끝낸 상태였을꺼에요. 

누군가를 만나는 일은 참 쉬우면서도 그게 이어지고 연결되기가 참 힘든일 같아요! 

뜬뜬우왕

2018.12.06 11:53:29

제목에서 이은미 헤어지는 중입니다와 정엽 없구나,를 믹스해서 보는 이기분 크하,

St.Felix

2018.12.06 12:15:42

두 노래다 잘 모르는데 가사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97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55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733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60 2
55241 결혼식 하기 싫은데, 굳이 해야할까요? [14] 쿠키67 2019-01-23 1216  
55240 ㄱㅈ]기차역 서비스 만족 못하시면 천원 드려요 [2] 로즈마미 2019-01-23 334  
55239 사랑이 뭉게뭉게 만만새 2019-01-22 319  
55238 짬짜면 만만새 2019-01-22 239  
55237 평균적인 월급은 얼마나 되나요? [9] Mond 2019-01-22 1515  
55236 고양이 ^^; 이지데이 2019-01-21 234  
55235 어떻게 해야하나 ? [1] 로즈마미 2019-01-21 372  
55234 밀어냄과 들여옴 [10] 만만새 2019-01-21 785  
55233 거울속의 거울 [3] 십일월달력 2019-01-21 348  
55232 동묘앞과 주말 [5] St.Felix 2019-01-21 524  
55231 혹시 이런 사람 주위에 보거나 들은 적 있으신가요. [28] love_npeace 2019-01-20 1588  
55230 다큐3일 [1] 만만새 2019-01-20 365  
55229 여행지 추천 받고 싶어요*_* [8] 폼폼이 2019-01-19 565  
55228 동양의 하와이 오키나와의 관광지 및 쇼핑장소 추천 오키루이샤에르 2019-01-19 376  
55227 옆집 소음 [6] 쉘브르 2019-01-18 1046  
55226 스몰톡 [2] St.Felix 2019-01-18 404  
55225 - [3] honestcake 2019-01-18 467  
55224 직장 6년차의 고뇌(?) [3] 달콤한한마디 2019-01-17 773  
55223 스몰톡3 만만새 2019-01-17 217  
55222 참나 [2] 몽이누나 2019-01-17 326  
55221 정답을 알지만 묻고 싶은 마음. [6] frienemy 2019-01-17 825  
55220 권혁수 만만새 2019-01-16 365  
55219 우울증인데 일상생활을 지속한다는 것- [10] 섶섬지기 2019-01-16 924  
55218 용암에 빠진 여학생 [1] 로즈마미 2019-01-16 384  
55217 용암에 빠진 여학생 로즈마미 2019-01-16 223  
55216 손혜원, 서영교 의원 보니 이번 정권도 비참하게 끝날듯 하네요. Quentum 2019-01-16 269  
55215 그냥.. 콩깍지톡 [9] 와루 2019-01-16 530  
55214 조급한 마음 버리기 [3] 만만새 2019-01-15 561  
55213 취미는 연애요. 특기는 이별이라 [13] 십일월달력 2019-01-15 1094  
55212 고양이 키우고 싶다 [11] 몽이누나 2019-01-15 397  
55211 창밖에서 도시를 보니 미래 도시 같네요. [3] Quentum 2019-01-14 402  
55210 내 인생은 어디로 [11] Thym 2019-01-14 719  
55209 남자친구, 마사지샵 [7] 달님67 2019-01-14 1034  
55208 심리상담은 장기로 받는게 좋은건가요? [20] 섶섬지기 2019-01-14 656  
55207 일하기 싫어 쓰는 스몰톡 [3] St.Felix 2019-01-14 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