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818

아 우리 헤어졌구나

조회 780 추천 0 2018.12.06 10:29:02

'우리 잠깐 시간 좀 가지자'

그사람이 뱉었던 한마디는 나를 참 자유롭게 했습니다.

나는 신이 났구요, 가끔 있어 왔던 일이구나.

오늘 저녁은 친구들과 술좀 마셔야 겠다.


'우리 헤어지자'

가서 이야기 잘 해봐야지. 가서 잘못했다고 하면 될꺼야.

왜그러는거야 대체.


'오빠 진심이야. 우리 헤어지자'

난 이 이별을 받아들일 수 없었고, 집에가서 여러장에 걸친

장문에 편지를 적었습니다.


다음날 다시 만난 그녀에게 내민 편지를 천천히 읽고 했던 말은

'그래서? 어쩌라고, 오빠 나 알지? 우리 헤어진거 맞아'

그 순간 받아들여지지 않던 모든 것들이

밀려오는 파도에 휩쓸리듯 갑자기 받아들여졌습니다.


아 진짜 헤어졌구나, '잘 살자 서로, 고마웠어' 라고 뱉고 

체념하듯 돌아서는 순간 소리없는 눈물이 미친듯이 흘러 내렸습니다.


그리고 돌아온 집에서 몇일을 방구석에서 많은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나는 조금 더 커졌습니다.

마음이, 진심이, 대하는 태도와 생각과 모든 것들이.

그래서 나는 지난 연애에 대한 이별에 감사합니다.


그때 느꼈던 그 감정들이 지금의 나를 있게 했으니까요.

이별은 끝이라고 하기에는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테니까요.

---------------------------------------------------------------------------------


좋은 아침이에요! 다들 한 주 잘 보내고 계신가요?

마감 중에 잠깐 짬이 나서 과거에 이별할 때 있었던 일이 생각나 적어봤습니다.


이별을 쉽게 생각하고 참 철없이 행동했던 제 자신에게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돌이라도 던지고 싶은 마음이지만


그런 또 과정이 있었기에, 이별에 대한 태도나 상대방에 대한 태도가

정말 달라진 마음적으로 성숙해졌던 계기가 아닐까 싶어요.


그리고 놀랍게도 저 분께서는 저와 헤어진 후 딱 2일만에 새로운 애인을 만드셨습니다.

그때도 참 배신감이 들었는데, 장난치듯 물어본 제게 한마디 하더라구요.

'오빠 나 오빠한테 부끄러운 일 한적없고, 우리도 이틀만에 사귀었잖아'


그 순간 또 쥐구멍에 숨고싶더라구요. 이상할일 하나 없는건데 말이에요 :) 


여러분이 기억하는 이별의 순간은 어떻게 남아있으신가요?

저는 다시 생각해봐도 참 찌질한 순간들이 많았던 것 같네요.






몽이누나

2018.12.06 10:42:57

이틀만에 새로운 연인이라 흠.

첨엔 좀 충격이셨겠어용,,,,,

그동안 여자분은 마음정리를 확실히 하셨기에 가능한 일이었을까요? '-'

나도 금방 누군갈 만날꺼라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쉽지 않네용 흥 ㅜㅜ

 

St.Felix

2018.12.06 10:47:24

처음엔 조금 충격적이었는데, 생각해보면 우리의 만남도 그래서 그랬는지 금방 수긍되더라구요. :) 

시간을 가지자는 말에 제 행동은 참 철없고 나쁜 사람이었고, 그 기간에 이미 모든 정리를 끝낸 상태였을꺼에요. 

누군가를 만나는 일은 참 쉬우면서도 그게 이어지고 연결되기가 참 힘든일 같아요! 

뜬뜬우왕

2018.12.06 11:53:29

제목에서 이은미 헤어지는 중입니다와 정엽 없구나,를 믹스해서 보는 이기분 크하,

St.Felix

2018.12.06 12:15:42

두 노래다 잘 모르는데 가사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1] 캣우먼 2019-11-01 262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2062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2873  
공지 소설집 [곁에 남아 있는 사람]이 출간되었어요! file [2] 캣우먼 2018-09-04 4238  
공지 에세이 <교토에 다녀왔습니다.>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 캣우먼 2017-08-31 17373 1
공지 에세이<자유로울 것>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7] 캣우먼 2017-01-23 50970 3
공지 여행서 <임경선의 도쿄>가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4-07 88789 5
공지 장편소설 <나의 남자>가 3월 1일에 출간되었습니다. file [12] 캣우먼 2016-02-29 93639 4
공지 에세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이 10월20일에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5] 캣우먼 2015-10-19 111640 2
공지 산문 [태도에 관하여]가 3월30일 출간됩니다. file [15] 캣우먼 2015-03-27 132811 2
공지 장편소설 [기억해줘]가 출간되었습니다 : ) file [11] 캣우먼 2014-10-14 224528 2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59850 2
공지 산문집 [나라는 여자]가 나왔습니다. file [40] 캣우먼 2013-04-16 386740 10
55153 스몰톡 [8] St.Felix 2018-12-17 446  
55152 나름대로 할건 다해본듯한, [4] 만만새 2018-12-17 529  
55151 참 묘상한 조언 [2] 로즈마미 2018-12-17 330  
55150 현재를 잘사는 사람? [2] Chiclovely 2018-12-17 415  
55149 사무실 이사합니다.. [3] 또다른나 2018-12-17 273  
55148 친구구해여@@@@@@@@@@@@@@@@@@@@@@@@@@@@@@@@@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12-17 221  
55147 깊은 고민을 서로 주고받을 수 있는 사이트 아시나요?? 페퍼민트차 2018-12-15 270  
55146 친구구해여@@@@@@@@@@@@@@@@@@@@@@@@@@@@@@@@2 친구없어서외로워 2018-12-15 244  
55145 나의 건강 [2] 뾰로롱- 2018-12-14 406  
55144 흡입력 강한 진공 청소기....아줌마 내려와요.. [1] 로즈마미 2018-12-14 338  
55143 오지랍일지도 모르지만 feat. 남자친구 [5] Waterfull 2018-12-14 790  
55142 안녕하세요-또 오랜만입니다! [2] 4000m걷기 2018-12-14 317  
55141 오늘 허그데이래여 [3] 몽이누나 2018-12-14 334  
55140 혼란스러운 고양이 [1] 팔미온 2018-12-14 288  
55139 세상을 향한 절규 [6] 만만새 2018-12-13 383  
55138 떠난 사람의 여유, 남겨진 사람의 이유 [4] 십일월달력 2018-12-13 639  
55137 국산 방탄모의 위엄 [2] 로즈마미 2018-12-13 321  
55136 신년운세와 명동돈까스 [10] 몽이누나 2018-12-13 575  
55135 저 결혼할 수 있을까요? [1] 아사히 2018-12-13 694  
55134 친구끼리 대화할때 [1] 로즈마미 2018-12-12 390  
55133 서른넘어서 처음 해보신분 있나요? [3] jann 2018-12-12 1251  
55132 설레임,사랑 이러한 감정들보다 신뢰가 중요할수도 있나요? [3] 너의 시선 2018-12-12 589  
55131 좋아하는 감정 오랜만에 생겨서 기분이 좋습니다. [2] home@_@ 2018-12-11 590  
55130 디에이드 알았더라면 을 들으며 만만새 2018-12-11 225  
55129 제목학원 [2] 로즈마미 2018-12-11 295  
55128 정리정돈 못하는 성향 어떻게 바꾸죠? [10] 폼폼이 2018-12-11 693  
55127 자갈나라 머리머리 [6] 로즈마미 2018-12-10 342  
55126 남자친구와 재회 [11] 헤어지기 싫어요 2018-12-10 1121  
55125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이야기 [6] 십일월달력 2018-12-10 658  
55124 ㄱ기역 만만새 2018-12-10 190  
55123 스몰톡 [7] St.Felix 2018-12-10 424  
55122 이별 후 늦어도 너무 뒤늦은 후회외 후폭풍 [3] 꽃보다청춘 2018-12-09 899  
55121 6년연애를 잊으려면 시간이 얼마나 필요한가요? [10] frienemy 2018-12-09 914  
55120 닉변경했어영~ [6] 만만새 2018-12-08 458  
55119 (추가모집)신문으로 시작하는 경제스터디 [1] 다시사랑한다고.. 2018-12-08 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