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OFILE
  • COLUMNS
  • FREETALK
  • BOOKS
  • SCHOOL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FREETALK
글 수 55,906

 

 

 


추워요.

산책하고 싶은데....

편한 운동화 신고 이야기 하며 걷는 걸 몬해요.

산책나온 댕댕이 구경도 하기 힘들어요.

자도 자도 또 자고 싶고, 이불 속이 제일 좋아요.

나를 폭닥 안아주는 무거운 솜이불 안에 몸을 넣고 있으면 10시에 자도 7시에 일어나고, 1시에 자도 7시에 눈이 떠져요.

잠만 자다가 내일이 오는 기분이에요.

두꺼워진 옷에 어깨가 무겁고 둔해져버려서 파란 신호등이 깜빡 거려도 달리기가 힘들어요.

머리를 덜 말리고 출근하는 날엔 가위손 아저씨가 만드는 고드름처럼 우스꽝스러운 머리가 돼요.

겨울 스포츠도 별로에요. 손 발이 꽝꽝 얼어버리는 느낌이라서요.

특유의 차갑고 무거운 공기가 건물도 나무도 도로도 멈춰버리는 것 같아 내 마음도 서글프고 쓸쓸한 것 같아요.

 

 


차 안에서 엉따 틀어놓고 눈오는 풍경 구경하는건 괜찮을것 같아요. 히터는 적당히 틀고요.

배고픈 퇴근길, 고소한 냄새에 이끌려 붕어빵 먹는 재미도 있고, 질리면 가끔 호떡도 괜찮아요.

답답한 실내에 있다가 밖에 나왔을때 쏴-한 공기가 콧속을 파고들어 가슴까지 전해지는 시원한 느낌, 흐~음 5초 정도 행복해요.

 

 

 

글 잘쓰고 싶어용. 글 쓰기 반 수강해야지.

 



St.Felix

2018.12.06 10:49:18

'차안에서의 엉따' 뭘까 하다가 아 그 엉따! 였군요! ㅋㅋㅋㅋㅋ 뭔가 겨울 풍경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표현들이에요. 저는 추위를 잘 안타서 그런지 겨울이 꼭 나쁘지는 않지만 길거리 산책나온 뭉멍이들 못보는건 너무나 슬퍼요. 다들 어디갔는지 겨울만 되면 다 숨어버렸다가 3월에 다들 나오죠! :) 


오늘은 집 가는길에 붕어빵좀 사가야겠어요. 

푸르름

2018.12.06 11:37:34

저도 엉따라고 부르는데 신랑 빼고는 엉따라고 부르는 분을 처음 봐서 신기해요!

저는 겨울이 좋지만 산책하는 멍뭉이를 못 본다고 생각하니까 저도 살짝 시무룩하긴 하네요.... :(

뜬뜬우왕

2018.12.06 11:55:40

저두 요새 이불을 이글루 삼아 침대에서 안내려오고 싶더라구요.ㅎㅎ

_yui

2018.12.06 12:04:10

겨울 이제 시작인데요 ㅠㅠㅠㅠㅠㅠ 흙 싫다

몽이누나

2018.12.06 14:38:11

엉엉.. 따뜻한 나라가서 살고 싶드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가수 요조씨와의 공저 에세이 <여자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가 출간되... file [3] 캣우먼 2019-11-01 2497  
공지 산문집 [다정한 구원]이 출간되었습니다. file 캣우먼 2019-05-30 4155 1
공지 <캣우먼>'요조와 임경선의 교환일기'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에 업로... [5] 캣우먼 2019-03-18 5733  
공지 자주 묻는 질문 / 문의하기 관리자 2013-08-14 364960 2
55241 결혼식 하기 싫은데, 굳이 해야할까요? [14] 쿠키67 2019-01-23 1216  
55240 ㄱㅈ]기차역 서비스 만족 못하시면 천원 드려요 [2] 로즈마미 2019-01-23 334  
55239 사랑이 뭉게뭉게 만만새 2019-01-22 319  
55238 짬짜면 만만새 2019-01-22 239  
55237 평균적인 월급은 얼마나 되나요? [9] Mond 2019-01-22 1515  
55236 고양이 ^^; 이지데이 2019-01-21 234  
55235 어떻게 해야하나 ? [1] 로즈마미 2019-01-21 372  
55234 밀어냄과 들여옴 [10] 만만새 2019-01-21 785  
55233 거울속의 거울 [3] 십일월달력 2019-01-21 348  
55232 동묘앞과 주말 [5] St.Felix 2019-01-21 524  
55231 혹시 이런 사람 주위에 보거나 들은 적 있으신가요. [28] love_npeace 2019-01-20 1588  
55230 다큐3일 [1] 만만새 2019-01-20 365  
55229 여행지 추천 받고 싶어요*_* [8] 폼폼이 2019-01-19 565  
55228 동양의 하와이 오키나와의 관광지 및 쇼핑장소 추천 오키루이샤에르 2019-01-19 376  
55227 옆집 소음 [6] 쉘브르 2019-01-18 1046  
55226 스몰톡 [2] St.Felix 2019-01-18 404  
55225 - [3] honestcake 2019-01-18 467  
55224 직장 6년차의 고뇌(?) [3] 달콤한한마디 2019-01-17 773  
55223 스몰톡3 만만새 2019-01-17 217  
55222 참나 [2] 몽이누나 2019-01-17 326  
55221 정답을 알지만 묻고 싶은 마음. [6] frienemy 2019-01-17 825  
55220 권혁수 만만새 2019-01-16 365  
55219 우울증인데 일상생활을 지속한다는 것- [10] 섶섬지기 2019-01-16 924  
55218 용암에 빠진 여학생 [1] 로즈마미 2019-01-16 384  
55217 용암에 빠진 여학생 로즈마미 2019-01-16 223  
55216 손혜원, 서영교 의원 보니 이번 정권도 비참하게 끝날듯 하네요. Quentum 2019-01-16 269  
55215 그냥.. 콩깍지톡 [9] 와루 2019-01-16 530  
55214 조급한 마음 버리기 [3] 만만새 2019-01-15 561  
55213 취미는 연애요. 특기는 이별이라 [13] 십일월달력 2019-01-15 1094  
55212 고양이 키우고 싶다 [11] 몽이누나 2019-01-15 397  
55211 창밖에서 도시를 보니 미래 도시 같네요. [3] Quentum 2019-01-14 402  
55210 내 인생은 어디로 [11] Thym 2019-01-14 719  
55209 남자친구, 마사지샵 [7] 달님67 2019-01-14 1034  
55208 심리상담은 장기로 받는게 좋은건가요? [20] 섶섬지기 2019-01-14 656  
55207 일하기 싫어 쓰는 스몰톡 [3] St.Felix 2019-01-14 463